Statistics Graph

 
 

 

 

 

  1분기 실적 기대감이 주가에 선반영되는 '프리 어닝시즌'에 접어들었다. 시장에서는 한미약품을 비롯해 풍산 삼성중공업 LG전자 등이 1분기에 호실적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고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6일 매일경제가 금융정보 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의뢰해 180개 주요 상장사들의 작년 말 대비 3월 초 영업이익 전망치 변화를 분석한 결과, 65개 종목은 영업이익 추정치가 늘었고 3개 종목은 예상 적자 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13개 종목은 영업이익 전망치가 줄거나 적자폭이 늘 것으로 예상됐다. 실적 전망 눈높이가 떨어진 종목이 62.8%에 달해 전반적으로는 경기부진이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1분기 실적 기대치가 가장 높아진 종목은 한미약품이었다. 작년 말 한미약품의 올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평균 340억원이었지만 3월 초 전망치는 1036억원으로 3배까지 껑충 뛰었다. KB투자증권 관계자는 "작년 수출 대박건의 계약금 중 아직 잡히지 않은 2300억원이 연내 유입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미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제품들도 새로운 임상단계에 진입하면서 연간 총 7580억원의 기술료 수입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방산업체 풍산도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97억원에서 160억원으로 65.1% 증가했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1분기 풍산의 개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2% 급증한 214억원에 달할 것"이라며 "영업이익이 시장 컨센서스(160억원)를 훨씬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1월 미국 탄약류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12% 증가하는 등 실적 개선세가 뚜렷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지난해 4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한 삼성중공업은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지난해 말 277억원에서 현재 364억원으로 31.5% 증가했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가장 위험한 고비는 넘었다고 판단된다"며 "삼성중공업은 유가와 민감도가 가장 높은 대표적 '저유가 피해주'지만 올해 1분기를 바닥으로 유가 리스크는 줄어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 LG전자는 같은 기간 영업이익 전망치가 13.4% 증가했고, 한국전력 21.1%, 한화테크윈 13.5%, 하이트진로는 11.7% 늘었다. 반면 LG전자를 제외한 전자업종과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종은 부진했던 지난해 4분기에 이어 1분기 전망도 어두웠다.

  SK하이닉스는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같은 기간 9496억원에서 7189억원으로 24.3% 감소했다. 휴대폰 업종의 영업이익 전망치도 작년 말 대비 11.9% 줄었다. 지난해 말 5조9891억원이었던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는 5조2733억원으로 12% 감소해 부진 탈출이 쉽지 않을 것으로 추정됐다. 1분기 전 업종 평균 영업이익 전망치는 5% 낮아졌다. 제약 업종 추정치가 71% 증가하며 호조를 보인 반면 전자 장비 및 기기(-46%), 디스플레이 및 관련 부품(-44.7%), 반도체(-20.8%) 등 주력 업종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다.(2016년 3월 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조선업계의 빅3인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의 주식에 투자한 투자자들은 요즘 마음이 편치 못할 것이다. 올 2분기에 대우조선해양은 3조318억원, 삼성중공업은 1조5,481억원, 현대중공업은 1,710억원의 의 영업 손실을 기록해 주가가 곤두발질치고 있기 때문이다. 저가 수주했던 해양 플랜트의 공정이 늦춰지고 설계를 변경하면서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창사 이래 최대 위기얘기가 나오고 있다. 이들 업체들은 하반기 중 임원 축소와 부서 통폐합, 비핵심 자산 매각, 신규 투자 중지 등 고강도 구조조정을 예고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팀장급 이상 보직자 92명이 지난달 22일 사직을 포함한 거취와 처우 일체를 최고경영자에게 일임하고 주채권단인 산업은행은 실사를 거쳐 대규모 물갈이와 임원 축소에 나설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 웰리브, FLC 등 계열사와 루마니아 망갈리아 조선소 등을 매각할 가능성이 크다. 사업 전략은 해양 플랜트 수주 비중을 낮추고 고부가가치선 비중을 늘리는 방향으로 선회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권에선 급한 불을 끄는데 최소 1조원 이상의 유상증자가 필요하다고 본다.


  삼성중공업은 조만간 임원 수를 줄이고 유사기능을 통폐합해 신속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조직을 개편한다. 이에 앞서 삼성중공업은 기존에 부사장급이 맡고 있던 조선해양 영업실을 해체하고 산하 영업팀을 조선시추 사업부와 해양생산 사업부 직할로 옮겼다. 풍력발전 사업은 시장 침체에 따라 영업을 중단하고 당분간은 기술 개발만 진행하며 경남 거제에 있는 삼성중공업 사외 기숙사를 처분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2분기 실적 발표 직후 인사를 통해 임원진을 물갈이했다. 신규 상무보 선임자 37명 가운데 40대가 46%인 17명을 차지했다. 지난해 11월 임원 262명 중 81명을 내보냈고, 올 초 과장급 이상 사무직 1,500여 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 연장선이다. 업계 관계자는 조선 3사가 항상 비슷한 움직임을 보여왔던 것을 감안하면 삼성중공업, 대우조선도 가까운 시일에 희망퇴직을 실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