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사과'에 해당되는 글 6

  1. 2017.03.10 사랑의 물리학 (8)
  2. 2016.10.31 영주에서 1박2일 (10)
  3. 2015.02.05 세상에 공짜는 없다 (58)
  4. 2014.07.11 삼마치의 신선 녹즙 만들기 (40)
  5. 2013.12.23 진실한 마음 (78)
  6. 2012.10.22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54)
 

사랑의 물리학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7.03.10 10:2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사랑의 물리학


                       김인육


질량의 크기는 부피와 비례하지 않는다


제비꽃같이 조그마한 그 계집아이가

꽃잎같이 하늘거리는 그 계집아이가

지구보다 더 큰 질량으로 나를 끌어당긴다

순간, 나는

뉴턴의 사과처럼

사정없이 그녀에게로 굴러 떨어졌다

쿵 소리를 내며, 쿵쿵 소리를 내며


심장이

하늘에서 땅까지

아찔한 진자운동을 계속하였다

첫 사랑 이었다


드라마 '도깨비'를 뒤늦게 시청하였다.

끊임없이 이어져 가는 사랑의 힘이란......

주인공 도깨비처럼 마음에 팍 와 닿았던 시,

먼 첫사랑이 문득 그리워졌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는 아름답다고?  (12) 2017.05.19
혼자 노는 숲  (4) 2017.05.02
사랑의 물리학  (8) 2017.03.10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0) 2016.08.13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영주에서 1박2일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6.10.31 11:0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탐스러운 사과가 빨갛게 익어가는 영주.

길가 주변의 과수원엔 예쁜 사과가 가득했다.

10월이 끝으로 가는 시간에 사과 축제와 인삼 축제가 한참이었다.

보는 것 만으로도 탄성이 절로 나왔다.


깊어가는 가을날,

부석사 가는 길목 '부석사 가는 길에'서 만난 친구들,

반가움에 서로의 손을 잡고 흔드는 그들에게도 인생의 가을볕이 조금씩 내려앉고 있었다.

어느새 세월이 참 많이도 흘렀다.

옛 감성을 거슬러 올라가 떠들고 웃으며 즐거운 시간이었다.


무조건 친구가 좋다고 느껴지는 건 나이가 들어서 일까?


친구들과 함께해서 좋았고 행복했던 영주에서 1박2일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주 소수서원  (4) 2016.11.16
영주 부석사(2016)  (6) 2016.11.08
영주에서 1박2일  (10) 2016.10.31
통영 동피랑 마을  (5) 2016.08.24
통영 삼시세끼 아무거나  (8) 2016.08.23
통영 케이블카  (10) 2016.08.10

세상에 공짜는 없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2.05 11:1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밤 TV를 시청하고 많은 생각에 잠겼다.

중금속에 만연되어 있는 우리 몸을 지키기 위한 여러가지 이야기들...

이계호 교수님의 강의를 들으며,

공감과 함께 위기감 마져 느껴졌다.

그리고 잠깐 메모를 해 놓았던 부분을 간략하게 정리를 해 보려고 한다.

 

 

< 많이 함유되어 있는 중금속 >

 

* 수은 - ㅇ.덩치가 큰 생선에 많이 함유되어 있어서 작은 고기가 좋다.

                예; 참치는 1주일에 1번 정도 200g 넘지않게 먹으면 좋고,

                내장, 지방쪽에 더 많은 편이다.

           

             ㅇ. 치아에 쓰는 아말감 - 신음식등 유기산이 많이 포함된 음식은 먹지 않는게 좋다.

                                           임산부는 아말감을 미리 제거 하는게 좋다.

             ㅇ. 색소(미백) 화장품 - 미백의 발림이 좋은 화장품도 주의 (저가 수입품등)

 

* 알루미늄 - ㅇ. 토양에 많다.

                  ㅇ. 치매환자에게 알루미늄이 높게 나왔고, 유방암의 원인중 하나.

                  ㅇ. 겨드랑이 제모 스틱바에서도 다량 검출

                  ㅇ. 코팅이 벗겨진 양은 남비는 모두 버려야 한다.

                  ㅇ. 베이킹 파우다, 베이킹 소다에 다량 함유

                       베이킹 프리 파우다를 쓰도록 하면 좋다.

 

* 우랴눔 - ㅇ. 원인은 지하수 -  기형아 원인

               ㅇ. 대한민국 원수는 깨끗하다.- 운반,저장,사용시 오염가능 하므로 주의.

               ㅇ. 현미 볶아서 끓여 먹으면 좋다.- 수용성 미네랄

               ㅇ. 페트병 재활용은 금지 - 미생물 번식

               ㅇ. 캔 음료도 적당히

 

 

< 중금속 체내 흡수율 막는 음식 >

 

* 식이 섬유가 포함 된 칼슘이 많은 음식 - 시금치, 무말랭이,토란,고구마 줄기등

* 황이 많이 포함된 음식 - 마늘, 양파,양배추,부추등

                                   모든 고기에도 들어 있으나 식물성 황이 좋다.

                                  (오신체 - 파, 마늘, 부추, 양파, 달래)

* 해조류 - 요오드 공급, 알긴산

* 사과, 복숭아 - 비타민 B군과 C군, 칼라푸드와 함께 먹으면 좋다.

   ( 사과는 담근소주, 식초를 1:1 그리고 물 5로 섞어 15분간 담근다음 흐르는 물에 씻는다)

 

 

< 중금속 배출 >

 

* 중금속은 소변과 대변 그리고 땀과 호흡등으로 서서히 몸 밖으로 배출된다.

  ㅇ. 올바른 식단으로 소변과 대변으로 배출

  ㅇ. 하루 30분이상 지속적으로 걷는 운동으로 땀과 호흡으로 배출 (정맥 순환을 원활)

 

세상에 공짜는 없다.

 

매일 먹는 것과 걷는 것만 잘 해도 몸이 바뀐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은 이제 멀지 않았다  (48) 2015.02.09
우엉차  (54) 2015.02.06
세상에 공짜는 없다  (58) 2015.02.05
지금 쯤이 좋다  (56) 2015.02.04
2월이다~~!  (55) 2015.02.02
비밀의 정원에서~~2  (48) 2015.01.29

삼마치의 신선 녹즙 만들기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7.11 08:5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

 

 

홍천 삼마치의 아침은 깨끗하고 고요했다.

일찍 일어나 동네 주변을 한바퀴 돌아보고 아침 식사후

우리들은 맨토의 녹즙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았다.

어제 벌레를 잡아 주었던 케일과 하얀 민들레, 돌미나리와 사과를 녹즙기에 갈고,

두번 걸러내는 과정을 거친 다음 녹즙을 마셨다.

사과 때문에 맛에 거부감이 적었고,

초록의 신선함이 그대로 흡수되듯 갑자기 건강해진 느낌이었다.

마당 주변에 심어놓은 야채를 뜯고 씻어서 그대로 건강 녹즙을 만들어 매일 마시는 맨토 부부가 부러웠다.

작년에 귀촌했다는 이읏의 맨티를 불러서 함께 식사도 하고 녹즙도 마시는 넉넉한 인심이

무엇보다도 제일 크게 인상에 남는 아침이었다~~^^

 

* 장마가 주춤하는 사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나무가 있는 집  (36) 2014.07.28
복정터  (34) 2014.07.17
삼마치의 신선 녹즙 만들기  (40) 2014.07.11
귀농, 귀촌 현장 교육을 다녀와서~~2  (30) 2014.07.10
귀농, 귀촌 현장 교육을 다녀와서~~1  (22) 2014.07.09
북촌 골목길에서...  (32) 2014.06.24

진실한 마음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12.23 09:5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은 남편 앨버트 공과 사소한 일로 말다툼을 하게 되었다.

앨버트 공이 화가 나서 자기 방으로 들어가 버리자,

여왕은 미안한 생각이 들어 무조건 남편에게 사과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남편의 방문을 두드렸다.

"누구요?"

퉁명스러운 남편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영국의 여왕입니다.'

그러나 문은 열리지 않았다. 여왕은 다시 노크를 했다.

"누구요?"

"영국 여왕이요."

역시 문은 열리지 않았다.

여왕은 너무 화가 나서 집무실로 돌아가 버렸다.

한참을 고민하던 여왕은 되돌아와 다시 노크를 했다.

"누구요?"

"당신의 아내입니다."

그러자 남편의 방문이 열렸다.

 

* 재치있는 말 한마디가 인생을 바꾼다   <이정환>

 

영국 빅토리아 여왕이 한 나라의 여왕에서 '한 남자의 아내'로 돌아가 남편을 대했을때,

그는 아내가 자신을 존중한다는 것을 인식한 것입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마음을 가질때,

그 마음속에서 진실함은 저절로 배어 나옵니다.

얼마남지 않는 2013년

한 해의 마무리가 필요한 시간입니다.

진심을 담아 감동을 전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랑거리  (73) 2014.01.21
뇌와 똥구멍  (64) 2014.01.06
진실한 마음  (78) 2013.12.23
조율  (36) 2013.12.17
유머 감각을 키우는 방법  (48) 2013.12.09
통일염원 음악회 리멤버  (72) 2013.11.27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10.22 09:3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가을비로 시작하는 시월의 넷째 주 월요일.

이른 아침부터 주룩주룩 소리를 내며 굵은 빗방울이 쏟아지고 있다.

비가 그치면 기온이 떨어진다고 한다.

그리고 우리곁에 있는 가을은 더욱더 짙어진 모습으로 자리하겠지...

 

며칠전 딸아이가 달랑달랑 들고온 작은 사과하나.

작아도 너~무 작았다~ㅎ

 

어둠속에서 불을 밝혀야 하는 월요일 아침이지만,

귀여운 꼬마 사과의 기운을 받아,

활기차고 즐거운 마음으로 한 주간도 화이팅~~!!!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  (58) 2012.10.25
무엇일까요?  (54) 2012.10.23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54) 2012.10.22
서촌 골목길의 세탁소~~  (50) 2012.10.17
가을 편지  (50) 2012.10.16
석류 익는 가을아침~~^^  (58) 2012.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