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0 04:57

 
 

 

 

부산 수영구 재건축`삼익비치`, 남구 용호동 더블유 아파트

거래 폭발하고 신고가 속출, 대구에선 `똘똘한 한채` 열풍

수성구서 경산시로 열기 확산

 

 

영남권 아파트 시장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수도권이 규제로 꽁꽁 묶인 사이 비규제 지역인 부산이 그야말로 `불장`이 된 것이다. 대구는 서울 강남과 마찬가지의 `똘똘한 한 채` 수요로 아파트 가격에 불이 붙었다. 인기 지역인 수성구 아파트로의 쏠림 현상으로 인해 가격이 치솟자 이런 흐름이 대구 인근까지 확산하는 형국이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정부의 7·10 부동산 대책 이후 부산 아파트 거래량이 서울과 엇비슷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2만4038건, 부산은 1만3397건으로 차이는 1만641건이었지만 9월에는 차이가 3894건으로 좁혀졌다. 7~8월 정부의 연이은 대책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급감한 영향이다. 9월 서울의 거래 건수는 1만3207건, 부산은 9313건이었다. 유거상 아실 대표는 "서울과 부산의 경제 규모나 인구를 고려하면 부산의 거래량은 압도적"이라며 "7월 규제 이후 비규제지역으로 수요가 몰렸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거래량뿐만 아니라 가격도 급등했다. 부산의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배액배상하고 계약을 파기하는 사례도 많다"고 말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부산 수영구 남천동 `삼익비치` 전용면적 131㎡는 지난달 17일 19억4000만원(10층)에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1년 전 실거래가보다 10억원 이상 오른 수준이다. 지난해 11월 실거래는 9억원(2층)이었다.

 

 

부산 신축 아파트의 상승세도 무섭다. 2018년 준공된 부산 남구 용호동 더블유 아파트는 지난 9월 전용 124㎡가 20억8000만원 신고가에 거래됐다. 같은 평형이 올해 2월 11억8000만원에 거래됐고, 전용 123㎡는 지난 6월 10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실거주 입장에서도 비조정지역으로 최대 대출 70%(무주택자, 1주택자는 60%)가 나오면서 갈아타기 행렬이 수요를 자극하고 있다. 이런 `불장`은 부산뿐만 아니다. 대구 수성구는 한국감정원의 10월 주택 종합 매매가격 조사에서 1.91% 오르며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또 지난 8월 `빌리브 범어` 84㎡형이 15억3000만원에 거래되며 비수도권 최초로 15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내년이면 준공 40년을 앞둔 범어4동 한 구축 아파트는 최근 84㎡ 매물 호가가 18억원까지 치솟았다. 다만 이곳은 부산처럼 규제 차익으로 급등한 게 아니라 서울과 마찬가지로 `똘똘한 한 채` 현상으로 급등했다는 차이가 있다. 범어동은 대구의 강남으로 불리며 학군 수요가 높아 인기가 많은 곳이다. 수성구의 불장은 인접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경산시 중산동 `힐스테이트 펜타힐즈` 전용 84㎡ 분양권은 9월에 최고 5억4720만원에 거래됐다. 분양가(3억9950만원)에서 약 1억5000만원 프리미엄이 형성된 것이다.(2020년 11월 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주부터 종합부동산세 고지서가 각 세대로 도착하면서 일선 세무사 사무소에 절세 방안을 묻는 문의전화가 줄을 잇고 있다. 세무 전문가들은 27일 이번 종부세 인상으로 한동한 주춤해진 임대사업자 등록이 다시 늘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작년 9·13대책 이전부터 보유하고 있던 주택은 공시가격이 수도권 6억원, 지방 3억원 이하일 경우 임대사업 등록을 하면 종부세 합산 배제, 양도소득세 중과 대상 제외 등의 혜택이 여전히 유효하기 때문이다. 부부공동명의 등 증여에 대한 문의도 늘었다. 종부세는 인별 과세로 1주택자 단독명의의 경우 공시가격 9억원까지 종부세가 면제된다. 그러나 1주택을 부부 공동명의로 분산할 경우 종부세 부과 기준액이 인당 6억원씩, 부부합산 기준 공시가격 12억원의 주택도 종부세를 내지 않는다. 이 때문에 새로 주택을 취득하는 경우이거나, 취득한지 얼마 되지 않은 경우라면 부부 공동명의를 선택할 만하다고 전문가들은 추천한다. 다만 60세 이상이거나 주택을 장기간 보유에는 최대 70%에 달하는 세액공제 혜택과 공동명의에 따른 절세액을 비교해봐야 한다.

 

 

일부 다주택자들은 3주택 이상 중과되는 종부세 부담을 덜기 위해 집을 팔아 주택 수를 줄이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 3주택 이상 보유자는 비조정지역 주택도 종부세율이 중과되고, 보유세 세부담 한도도 전년도 납부액의 3배까지 높아지는 만큼 양도차익이 적고 양도세가 중과되지 않는 비조정지역 주택부터 정리해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는 것이다. 그러나 양도세가 중과되는 서울 등 조정대상지역은 매도가 쉽지 않아 팔려는 매물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일부 부동산 커뮤니티 등에는 "종부세를 내기 위해 은행 대출을 받겠다"는 글들도 올라오고 있다. 그러나 앞으로 다주택자고가주택 보유자들이 수천만원에 달하는 보유세를 장기간 감당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많다. 지금과 같은 보유세 인상이 계속된다면 일부 자산가를 제외한 직장인이나 은퇴자들은 오래 버티기가 어려워 일부는 집을 처분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보유세를 감당하지 못하고 주택을 처분하는 사람들을 위해 한시적으로 양도세 중과를 완화해주는 등 `출구전략`을 만들어줘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2019112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