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둔촌주공 vs 광진그랜드파크HUG 자의적 기준 논란

공시가는 당 둔촌주공 825만원, 광진그랜드파크 492만원에 그쳐

분양가는 평당 2600vs 3370, 둔촌이 오히려 20% 이상 쌀 듯

조합원들 "황당한 기준에 피해"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기대치보다 훨씬 낮은 일반분양가가 예상되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과 올해 초 고분양가 논란을 빚은 `e편한세상 광진그랜드파크`의 엇갈린 운명이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둔촌주공 조합원들은 올해 초 분양한 광진그랜드파크를 비교 단지로 삼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규제 방식에 대한 불합리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핵심은 재건축 아파트 가격의 객관적 지표라고 볼 수 있는 개별공시지가가 둔촌주공보다 저렴한 광진그랜드파크가 일반분양가는 더 높게 책정된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대목이다. 한마디로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인 HUG의 오락가락 규제로 인해 입지나 주변 시세와 상관없이 단순히 ``에 따라 분양가가 양극화하고 있는 `정책 실패`를 지적한 것이다. 올해 초 분양 당시 광진그랜드파크 평균 분양가는 3.33370만원으로, 전용 8499000~124000만원 선에 책정됐다. 처음엔 고분양가 논란으로 인해 전체 중 90% 이상이 미분양 물량으로 나왔지만 수개월 만에 곧 완판됐다.

 

이는 HUG 기준에 따른 둔촌주공 예상 분양가인 3.32600만원대보다 700만원가량 비싼 가격이다. 둔촌주공 예상 분양가를 84기준으로 환산하면 88000만원 수준으로 광진그랜드파크가 1~3억원가량 비싼 셈이다.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한 것은 HUG가 올해 6월 기습 발표한 새 규제 때문이다. HUG는 원래 같은 구에 최근 분양한 비교 단지가 없으면 주변 시세 대비 110% 이내에서 일반분양가를 정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지난 6HUG가 발표한 `고분양가 사업장 심사기준`에서는 같은 자치구에 최근 분양단지가 없는 경우에도 10년 이내 준공한 단지를 비교 단지로 선정하도록 했다. 이때 해당 단지 평균 분양가에 주택가격변동률을 곱한 가격과 지난 1년간 서울시 평균 분양가 중 높은 금액을 분양가로 정하게 된다. 이 때문에 둔촌주공의 일반분양가는 주변 시세보다 크게 낮은 2600만원대로 정해질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반면 올해 기준 개별공시지가는 둔촌주공이 1당 평균 825만원인 데 반해 광진그랜드파크는 1당 평균 4922000원으로 둔촌의 59% 수준에 불과하다. 둔촌주공 조합원들은 정부가 조세 기준이 되는 공시지가는 시세에 맞춰 강남 수준으로 높게 책정하면서 일반분양가만 제한하려 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해 개별공시지가는 송파구 헬리오시티가 1705만원, 둔촌주공이 1727만원으로 둔촌이 헬리오시티보다 높다. 한 둔촌주공 조합원은 "분양 시기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이 같은 불평등이 발생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공시지가를 기준으로 하면 둔촌주공은 강동구 내 다른 단지보다는 헬리오시티를 비교 단지로 선정하는 것이 더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조합원들은 HUG의 분양가 규제 방식이 자치구별 `분양가 계급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주장도 펼치고 있다. 둔촌주공이 실제로 HUG 규제에 맞춰 2600만원대에 분양하면 강동구 다음 신축 단지 분양의 새로운 기준(1년 이내 신축 단지)이 되기 때문에 아무리 고급 단지가 들어와도 비슷한 가격에 계속 분양해야 한다는 것이다. 백준 J&K도시정비 대표는 "HUG 규정은 단지 규모나 입지와 같은 세부적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HUG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광진그랜드파크는 당시 규정에 따라 시세대로 분양할 수 있었기에 타이밍이 좋았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당시 규정이 분양가 상승을 불러온다는 지적이 있어 개선한 것이기 때문에 현재로선 바뀐 규정에 맞춰 둔촌주공 분양가를 책정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20191014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 50점도 당첨 힘들었지만, 올핸 30·40점대면 해볼만

가점자, 30대 신혼부부 등에, 서울 청약기회 돌아갈지 주목

 

 

  부동산시장 냉각이 계속되면서 서울 아파트의 `청약불패` 신화도 주춤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사상 최고 가점을 호가했던 당첨자 커트라인에서 하락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것이다. 연말·연초까지 50점을 훌쩍 넘었던 최소 당첨가점이 최근 30점대까지 떨어지며 가점이 낮은 30·40세대에게 기회가 돌아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0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불안감을 드러낸 서울 아파트 청약시장 당첨가점이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다. 2월 말 분양한 서울 서대문구 `홍제역해링턴플레이스`263가구 모집에 2930가구가 지원해 11.11이라는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로 인해 당첨가점 역시 상당히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지난 7일 아파트투유에서 발표한 당첨가점 결과, 통상 가장 인기가 높은 전용면적 84C 타입에서 최저 당첨가점이 36점을 기록하며 30점대 당첨자를 배출했다. 84B, 114A에서도 41점인 당첨자가 나왔다. 평균 당첨가점을 살펴봐도 84전 타입과 114등 전체 분양면적 9개 중 4개에서 40점대를 형성했다. 해당 단지에서 나온 36점 가점을 만들기 위해서는 청약통장 가입기간 10(12), 부양가족 수 2(15), 무주택기간 4(10)이 필요하다. 20대부터 청약통장에 가입한 30·40대 신혼부부와 1자녀 가구라면 이 요건을 어렵지 않게 갖출 수 있다.

 

 

  바꿔 말해 실수요층에 해당하는 30점 전후 가점 보유자들이 청약 경쟁을 해볼 만한 상황이 됐다는 뜻이다. 비슷한 시기에 분양해 평균 12.41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노원구 `태릉해링턴플레이스`(327가구 모집, 4048명 지원)도 마찬가지였다. 8일 발표한 당첨가점 자료에 의하면 전용 59A74D의 최저 당첨가점이 44점이다. 이러한 당첨가점 하락은 최근 뚜렷해지는 모습이다. 서울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던 작년을 되돌아보면 대조적이다. 작년 이맘때인 3월 분양한 강남구 `디에이치자이개포`(1246가구 모집, 31423가구 지원)1가구만 뽑은 전용 176를 제외하고 최저 당첨가점이 58점이었다. 전용 173는 최저 당첨가점이 무려 72점이었고, 최저 당첨가점이 60점을 넘은 타입이 전체 12개 타입 중 8개였다. 고가점 당첨 추세는 부동산 경기가 주춤하기 시작한 작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에도 상당 기간 지속됐다. 실제 작년 말 분양한 은평구 `DMC SK`는 저렴한 분양가와 우수한 교통 환경에 힘입어 작년 최고인 평균 91.61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해당 단지에서 최저 당첨가점은 55점이었고 청약 만점(84) 당첨자까지 나왔다. 공고했던 청약 고가점 당첨 추세는 부동산 경기 부진이 해를 넘겨 계속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올해 1월 분양한 `e편한세상청계센트럴포레`33.41이라는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지만 전용 59A 3개 타입에서 최저 당첨가점 50점을 기록하며 이전 대비 5점가량 낮아졌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대출 규제가 강화되고 시세차익 등 청약의 장점이 조금씩 줄어든다는 인식이 시장에 퍼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나날이 높아진 분양가 부담도 청약가점이 하락하는 이유로 꼽힌다. 실제 지난 1월 분양한 광진구 `e편한세상광진그랜드파크`는 모든 가구가 9억원을 넘는 고분양가 논란 끝에 서울에서 2년 만에 미분양이 나오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9억원이 넘어가면 중도금 대출이 안 돼 기분양자가 현금을 최소 수억 원은 쥐고 있어야 한다. 대출 규제고분양가 논란 등으로 인해 청약시장에서 `신중론`이 확산되면서 고가점자들이 시장에서 발을 뺐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러한 가점 하락은 `청약 자포자기 세대`로 불린 30·40세대에게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들 30·40세대는 작년까지 수년간 이어온 부동산 호황기에도 50점이 훌쩍 넘는 서울 아파트 청약 문턱에 번번이 좌절한 세대다. 특히 인기가 높은 중소형 면적에서도 30~40점대 당첨자가 나오고 있어 분양 단지 내 인기 면적 타입이 무엇인지, 어느 단지에 지원자가 많이 몰릴 것인지를 꼼꼼히 따져 본다면 청약장이 내 집 마련의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부동산시장에서 투자 목적의 거품이 상당 부분 걷힌 만큼 실수요자들이 부지런히 관심을 갖고 청약시장 문을 두드려 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201931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달 전매제한 풀리는 서울 도심 재개발 단지 웃돈 5

 

 

  서울 강남 재건축을 타깃으로 한 정부의 핀셋 규제로 집값이 하향세로 돌아선 이후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서울 재개발구역과 뉴타운은 여전히 뜨거운 열기를 내뿜고 있다. 이달 중 서울 재개발·뉴타운 단지들 대거 분양권 전매가 풀리면서 시장은 벌써부터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우후죽순 노후 저층 주택들이 밀집됐던 강북권 아파트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분양권에 수억원의 웃돈(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 정비사업 전문가들도 노후된 주택들이 즐비하던 자리에 신규 브랜드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재개발·뉴타운시장이 웃돈이나 아파트 값 상승률면에서 강남권 재건축사업장을 능가한다고 평가하고 있다. 일례로 서울 서대문 북아현뉴타운 1-3구역에 들어선 ‘e편한세상 신촌’(201612월 입주) 전용면적 59는 현재 10억원대, 8413억원대에 매물로 나오고 있다. 전용 598420154월 일반 분양 당시 분양가(기준층)는 각각 59000만원, 73000만원이었다. 18개월 만에 4~5억원이 오른 셈이다. 고분양가 논란으로 일부 세대에 미분양이 발생한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인근에서 1년 먼저 입주한 아현역 푸르지오전용 8411억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분양가(73000만원) 대비 뜀폭이 37000만원에 달한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 중에서는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지만, 이제는 강북뉴타운 사업장에서도 종종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타운 개발이 진행되면서 주변 환경 개선 효과로 해당 단지는 물론 주변 아파트 가치가 덩달아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뉴타운은 노후 주택가 정비 뿐만 아니라 주변의 기반시설도 함께 정비되는 효과가 있다. 최근 KB국민은행 시세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서 지난 4월 한달 간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영등포구(1.4%). 영등포구는 신길뉴타운 등 정비사업이 활발한 지역 중 하나다. 인근인 동작구의 흑석뉴타운에 이어 최근에는 노량진뉴타운 사업에 탄력받은 동작구(1.1%)도 적잖이 상승했다. 지난 1분기 시··구별 땅값(국토교통부 자료 참고)흑석동(4.85%)과 노량진동(4.81%) 등을 중심으로 재개발 사업이 한창인 서울 동작구는 전년 대비 2.25% 올랐다. 한남뉴타운과 동부이촌동 등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 용산구도 전년 대비 2.24% 상승했다.

 

 

전매제한 대거 풀리는 6, 분양권 가격 치솟고 매물은 사라져

 

  서울에서는 이달 중 재개발·뉴타운사업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단지 6(신촌그랑자이 목동파크자이 래미안 아트리치 연희파크푸르지오 e편한세상 서울대입구 경희궁 롯데캐슬)의 전매제한이 풀린다. 이들 단지는 2016년 정부가 11·3 대책을 발표한 이후에 분양한 아파트다. 정부는 11·3 대책에서 서울 강남 4(강남·서초·송파·강동) 민간택지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시로, 강남 4구 외 지역은 6개월에서 16개월로 각각 강화했다. 한 주택업계 관계자는 이번에 전매가 가능해진 단지들은 대부분 서울 주요 도심에 위치해 매수를 기다려온 대기수요가 많다면서 기대감이 큰 만큼 단지에 웃돈이 붙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 종로구 무악동 경희궁 롯데캐슬전용 84의 경우 시장에 매물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태.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전용 84는 분양가 대비 45000~5억원 오른 12억원대에 호가가 굳어지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마포구 대흥동 신촌그랑자이역시 전용 84중층 입주권 시세는 125000만원대, 분양가(79700만원) 보다 최소 4억원 이상 웃돈이 형성됐다.

 

 

  청약시장에서도 서울 재개발 뉴타운 단지는 단연 인기다. 지난 4서울 마포구 염리3구역을 재개발해 분양에 나선 마포 프레스티지 자이는 평균 49.981의 경쟁률1순위 당해에 마감했다. 다만 청약 과열 및 과도한 프리미엄에 따른 불법 거래가 활개칠 경우 정부 단속의 타깃이 될 수 있다는 점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아직까지 초과이익환수제, 관리처분인가 시기 조정 등 강남권 재건축에 규제가 집중된 데 비해 도심 재개발 및 뉴타운에는 정부의 단속이나 규제가 덜하다. 하지만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 규제가 이어지고 있고 입주 물량 부담으로 인한 전세가 하락이 지속되는 현상은 도심 재개발·뉴타운도 곧 걷게 될 모습이 될 수 있다는 게 주택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정부가 재개발·뉴타운 사업장이 투자자 중심의 시장으로 변질됐다고 판단하면 언제든지 핀셋 규제를 들고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월 투기수요 근절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모든 과열지역을 대상으로 무기한 최고수준 강도로 현장단속을 벌인다고 밝힌 바 있다.(20186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반포센트럴자이 분양가 4250만원19개월전 회귀

8·2 부동산대책 한달

 

 

  초강력 대책으로 평가받는 8·2 대책이 발표된 지 한 달을 맞은 서울 강남권 부동산 시장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강남 부동산 시장은 거래가 중단되고, 가격도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런 와중에 강남 재건축 아파트 분양가를 낮추려는 압박까지 본격화하면서 같은 지역 내 신규 분양가격이 19개월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30일 매일경제가 국토교통부 아파트실거래가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82~29일 강남4구 아파트 거래량은 229을 기록했다. 7월 한 달(2285)10분의 1 수준이다. 송파구가 927건에서 69건으로 92.5% 줄었고 강동구(80076), 강남구(90182), 서초구(55884)도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매매 가격도 하락세를 피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대책 발표(82~21) 이후 강남4구는 0.2~0.4% 떨어졌다. 같은 기간 서울 전역(0.11%)보다 훨씬 큰 폭이다. 서초구(-0.47%)가 가장 많이 떨어졌고 강동구(-0.42%), 송파구(-0.25%), 강남구(-0.16%)가 모두 하락률 5위권에 들어왔다.

 

  이런 상황에서 강남권 분양 아파트 가격에 대한 압박은 점점 심해지고 있다. 이 지역 분양 시장 바로미터로 여겨졌던 신반포센트럴자이(신반포6차 재건축) 3.3당 평균 분양가가 예상보다 크게 낮은 4250만원으로 결정됐다. 당초 시장에선 3.34600만원 이상은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19개월 전인 작년 1월 인근에서 분양했던 신반포자이(3.34290만원)보다도 낮은 수준이 됐다. 분양가격 승인권한을 보유한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고분양가 관리지역(강남4·과천) 사업장에 대해 1년 내 근처에서 분양한 단지가 있으면 그 평균 분양가를 넘지 못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만약 1년 이내에 분양한 사업장이 없으면 분양한 지 1년이 넘은 단지 평균 분양가의 110%를 초과하지 않는 수준으로 책정한다. 다른 강남권 아파트 단지의 분양가도 인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다음달 분양하는 래미안강남포레스트는 당초 3.3당 평균 4500~4600만원을 고려했지만 조합과 시공사가 4200~4400만원으로 낮추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201783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7.09.01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2 대책의 파워가 막강하군요.
    강남의 부동산도 꽁꽁 얼려버리니 말입니다. ^^

  2. 버블프라이스 2017.09.02 0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2 대책이 정말 강력한가봐요..
    오늘도 부동산 관련 유익한 소식 체크하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2014년이후 분양한 서울 67개단지 분석

 

 

  강북 뉴타운 재개발 대표 주자인 '경희궁 자이'최근 3년간 서울에서 분양한 주요 아파트 중 분양권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종로구 돈의문 뉴타운을 재개발한 경희궁 자이는 분양 이후 39.3% 올라 5억원대 분양권에 웃돈(프리미엄)3년 새 2억원이나 붙었다. 경희궁 자이의 시세 상승은 서울 중심부라는 주요 지리적 이점뿐만 아니라 그동안 새 아파트 공급이 없어 '희소성'이 주목받은 결과로 분석된다. 또 주변 시세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거나 대규모 택지지구에 공급된 아파트의 분양권 가격도 큰 폭으로 올랐다. 28일 매일경제신문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 등을 기초로 2014년 이후 분양된 서울 주요 아파트 67개 단지의 분양권 웃돈을 분석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선 분양권 전매제한이 풀린 단지를 대상으로 올해 1분기(1~3) 같은 층에서 거래된 사례를 살펴봤다. 같은 단지의 같은 평형이라도 층에 따라 분양가와 거래가가 10~30% 정도 차이 날 수 있기 때문이다.

 

  연간 상승률 기준으로 웃돈이 가장 많이 붙은 단지는 경희궁 자이였다. 이 아파트는 201411월 분양 당시 3단지 1층 전용면적 59.75의 분양가가 54850만원을 기록했다. 이후 올해 1월 같은 평형 같은 층수의 아파트가 76430만원에 거래됐다. 웃돈이 21580만원이나 붙은 것으로 분양 이후 가격이 39.3% 상승해 16.5% 올랐다. 경희궁 자이 4단지 9층 전용 45.87도 분양가 43480만원에서 웃돈 14836만원이 붙어 지난 1월 거래됐다. 분양 이후 누적 상승률 34.1%, 연간 상승률로 환산하면 14.5% 올랐다. 신정섭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차장은 "종로 돈의문 뉴타운처럼 서울 주요 재개발·뉴타운 지역은 입지는 좋으나 건물이 낡고 오래돼 주거환경이 좋지 않았다"면서 "새 아파트라는 희소성이 부각된 가운데 전반적인 주거환경이 개선된 점이 가격 상승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성동구 옥수동·금호동과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 물량도 웃돈이 크게 붙었다. 2015년 분양 당시 72400만원이었던 옥수동 e편한세상옥수파크힐스 전용 84.5115층은 웃돈이 14600만원 붙어 올해 287000만원에 거래됐다. 연간 13.8% 오른 것으로 분양 이후 20.2% 상승했다. 같은 해 분양된 금호동 4가 힐스테이트금호 전용 84.92는 웃돈 11023만원, 금호동 1e편한세상신금호 전용 84.93는 웃돈 1억원이 붙어 10% 이상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지난해는 동작구에서 분양된 아파트 단지의 웃돈 상승이 두드러졌다. 흑석동 흑석뉴타운 재개발 단지인 아크로리버하임 전용 59.929층은 분양 후 7개월 만인 올 2월 웃돈이 4210만원 올라 매매됐다. 지난해 7월 당시 분양가는 62180만원으로 상승률은 6.8%, 연으로 환산하면 11.9%에 달한다. 인근 흑석뉴타운 롯데캐슬에듀포레 전용 59.57도 지난해 6월 분양가 56500만원에서 올 3월 웃돈이 3280만원 붙어 거래됐다. 영등포구 신길뉴타운 7구역 재개발 단지인 '래미안에스티움'(2014년 분양) 전용 84.97와 중구 만리동 만리1구역 재개발 단지인 '서울역 한라비발디 센트럴'(2016년 분양) 전용 84.97도 주요 입지에 새 아파트라는 장점이 부각되며 각각 16383만원, 8900만원의 웃돈이 붙었다.

 

  강남 3구에서는 주변 시세보다 분양가가 낮게 책정된 물건들의 웃돈 상승폭이 컸다. 강남구 수서동 강남더샵포레스트(2014년 분양)11층 전용 146.69의 웃돈이 무려 4230만원이나 붙어 지난 1154170만원에 거래됐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2014년 분양) 전용 59.97, 송파구 가락동 송파헬리오시티(2015년 분양) 전용 84.99도 주변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분양가가 주목받으며 각각 32000만원과 11985만원의 웃돈이 붙어 올해 초 거래됐다. 강남더샵포레스트(12.9%), 아크로리버파크(13%), 송파헬리오시티(10.2%) 모두 연 10% 이상 가격이 오르고 있다. 도로, 학교, 공원 등 기반시설이 체계적으로 공급된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도 인기다. 송파구 위례중앙푸르지오(2014년 분양) 전용 84.7414744만원(9.4%), 강서구 마곡힐스테이트마스터(2015년 분양) 전용 59.998246만원(9.4%)의 웃돈이 붙었다. 반면 용산구에서 분양된 단지들은 전반적으로 성적이 좋지 않았다. 2014년 분양된 용산구 래미안용산과 용산푸르지오서밋은 연 1%의 분양권 상승률을 보여 거의 웃돈이 형성되지 못했다.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이 무산된 충격이 가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2017329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7.03.30 0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올려 주셨네요. 상쾌한 아침 맞이 하세요

  2.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2017.03.30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ㄷㄷㄷ 5억이 넘다니 장난아니네요. 뮬론 위치나 여러가지 면이 좋은 조건이지만... 정말 가격이 훅훅 올라가네요

  3. 핑구야 날자 2017.03.30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건에 맞는 기회가 쉽게 오지 않네요

 

 


강남 재건축 경쟁률 3061까지

기존 집값 3.34000만원 첫 돌파

내년 이후 아파트 연간 10만 채 과잉

  통계청의 8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생산·소비·수출은 모두 침체 상태다. 생산은 전월 대비로 감소했다. 소비와 수출의 상승 폭도 미미했다. 하지만 유독 눈에 띄는 분야가 있었다. 건설 수주와 건설 기성(시공 실적)이다. 전월 대비로 건설 기성은 3.2%나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로 보면 23.6%나 증가했다. 건설 수주도 전년 동월 대비로 54.6%나 늘었다. 경기는 바닥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데 유독 부동산만 불타오른다.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서 1순위 청약을 접수한 아크로리버뷰(신반포5차 재건축)는 평균 306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분양 28가구 모집에 8585명이 몰렸다. 분양가가 3.3당 평균 4194만원으로 모든 가구의 가격이 9억원을 넘어 중도금 대출 보증을 받지 못하는데도 올해 수도권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이 아파트 분양 신청자가 당첨을 예상해 한 달 이내에 준비해야 하는 계약금만 12000여억원에 달한다.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달아오른 강남권 시장은 이미 공급 과잉 우려로 경고등이 들어온 주택시장을 더욱 불안하게 한다.

  ​기존 집값도 고공행진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들어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값은 3.34012만원으로 역대 처음 4000만원을 돌파했다. 집값 거품 논란이 심했던 2006(3635만원)보다 10% 더 높다. 부동산중개업소들은 전매제한이 풀리는 즉시 웃돈을 받고 파는 단타 전매가 많고 2000년대 중반 지방에서 올라왔던 상경 투자가 다시 늘고 있다고 전했다. 강남권이 뛰며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11000여 건)9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였다.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 주간 상승률이 0.21%로 가격이 많이 오르던 지난해 10월 수준으로 올라갔다. 강남권 열기는 다른 지역보다 나은 투자성을 좇아 돈이 몰리기 때문이다. 공급 부족으로 주택 수요가 쌓였고 초과 수요에 따라 가격 상승 기대감이 높은 데다 저금리가 기름을 부었다. 2014년 말 기준 강남권 주택보급률이 96%로 서울 전체 97.9%보다 낮다. 여기에다 다른 지역에 비해 낡은 아파트가 많아 새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수요도 적지 않다. J&K도시정비 백준 사장은 초과 수요로 인해 다른 지역의 두 배가 넘는 웃돈이 붙고 시세가 뛰는 재건축 단지는 황금알인 셈이라고 말했다.

  ​강남권 가격이 만만치 않지만 초저금리로 대출 부담이 적기 때문에 자금 동원이 어렵지 않다. 분양권을 6개월 뒤면 전매할 수 있어 그사이 필요한 계약금과 한 차례 정도의 중도금 등 총 분양가의 20% 정도만 마련하면 된다. 강남권 열기가 사실상 국내 경기를 끌고 가는 셈이다. 앞으로도 열기가 쉽게 식을 것 같지 않다. 미국 금리 인상으로 금리가 오르더라도 소폭에 그쳐 저금리 기조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란 예상이 많다. 내년 말까지 유예된 재건축부담금을 피하기 위해 아직 분양 전의 단지들이 사업 속도를 내면서 재건축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정부가 8·25 대책에서 밝힌 주택공급량 억제의 반사이익도 작용하고 있다. 하지만 강남권 과열은 공급 과잉으로 치달을 수 있다. 부동산114지난해부터 늘기 시작한 강남권 분양으로 2018년 예정된 입주 물량이 예년의 두 배고 서울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13000여 가구로 추정했다. 이미 최근까지 분양된 물량만으로도 내년 이후 전국적으로 연간 10만 가구 정도의 아파트가 남아돌 것으로 예상된다. 연간 27만 가구 정도가 적정 수요인데 내년과 2018년 예상 입주 물량은 37만 가구나 된다.

  ​강남권 과열로 인한 주택시장 경착륙 가능성을 줄일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문은 그래서 나온다. 명지대 권 모 부동산학과 교수는 수천만원에서 억대에 달하는 분양권 웃돈이 분양시장을 달구고 있기 때문에 전매 차익을 노린 가수요를 차단하기 위한 전매제한, 재당첨 제한 등의 조치가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KDI 송 모 연구위원은 중도금 대출 DTI(총부채상환비율) 적용 등 금융 규제와 분양가·물량에 대한 공공기관의 조정 기능이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20161010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스델 ♥ 2016.10.12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는 바닥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데
    유독 부동산만 과열되고 있는 현상을 볼 때
    적절한 대책마련이 필요해보입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핑구야 날자 2016.10.13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이 불때 털고 채무를 정리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전국 아파트 분양가격이 7년 만에 처음으로 3.31000만원을 돌파하자 반대로 평균치를 넘지 않는 저렴한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부분 공공택지지구라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는 곳으로 주로 1000가구 넘는 대단지가 많아 비싼 전셋값을 피해 주택 구입을 노리는 실수요자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전망이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들어 분양한 새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1018만원으로 20091075만원 이후 처음으로 1000만원을 넘었다. 특히 서울은 2158만원으로 지난해 1946만원보다 10.8%나 올라 역대 최고치를 찍었고 경기도도 1097만원을 기록하는 등 수도권 전체는 1189만원으로 1년 새 5.5%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분양시장 호황 덕에 지난해 900만원대 분양이 잇따랐던 남양주 다산신도시도 올해 가격이 1000만원을 넘는 등 가격이 고공행진을 한 결과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800~900만원대 분양가를 내건 지역 아파트들이 주목받는다. 경기 시흥시 배곧신도시가 대표적으로, 이곳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은 덕택에 아파트 분양가가 3.31000만원을 넘지 않는다. 여기에서 가까운 안산과 송도가 이미 1200만원을 훌쩍 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호반건설이 이번주 경기 시흥시 정왕동 배곧신도시에서 선보이는 '시흥배곧 호반 써밋플레이스'3.3당 분양가를 평균 950만원으로 매겼다. 배곧신도시 정중앙에 들어서는 총 1795가구 대단지로 맞은편에 서울대 시흥캠퍼스와 서울대병원이 문을 열 예정이다.

 

  역시 이번주 중 청약받는 경기 평택시 신촌지구 '평택 지제역 동문굿모닝힐 맘시티'3.3당 평균 분양가는 887만원이다. 다음달에 대우건설이 경기 오산시에 짓는 '오산 센트럴 푸르지오'도 평당 분양가격이 900만원대에 그칠 전망이다. 동탄신도시와 가까워 기존 오산 시가지와 동탄 주거 인프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는 게 강점이다. 싼 분양가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의 전매특허기도 하다. 경기 평택 동삭동 영신지구 4블록에 들어서는 '지제역 SK'(가칭)3.3800만원대에 분양할 예정이다.(2016719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드래곤포토 2016.07.20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 강시현 2016.07.20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양가가 천만원도 안되는 수도권 아파트들이 생각보다 많군요 ㅎㅎ
    확실히 서울과 수도권도 차이가 어느 정도 나는게 눈에 보여지네요 ㅎㅎ

  3. 도느로 2016.07.20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잘 찾아보면 보이는 것 같네요.
    좋은 정보 잘 알아갑니다. ^^

  4. 청결원 2016.07.21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양정보 잘 보고 가네요

  5. 핑구야 날자 2016.07.21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양주쪽은 강남과 가까워 인기가 있을 것 같은데 실제는 그렇지 않은가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