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부석사'에 해당되는 글 2

  1. 2016.11.08 영주 부석사(2016) (6)
  2. 2016.10.31 영주에서 1박2일 (10)
 

영주 부석사(2016)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6.11.08 10:4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가을이 물들기 시작하는 부석사,

6년만에 다시 찾았다.

겨울 바람속에 의연했던 모습,

아름다운 석양을 담기위해 손이 시린줄도 모르고 쉼없이 셔터를 눌렀었다.

이 가을의 부석사는 흐린 날씨 속에 멋진 석양을 담을 수는 없었지만,

능선과 능선이 겹쳐서 펼쳐내는 장관에 다시 셔터를 누를 수 밖에 없었다.

오랜 역사만큼 깊은 모습으로 늘 그 자리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것만 같아서,

올 때마다 또 다른 새로움으로 만나게 되는것 같다.

2011년 1월에 썼던 글을 찾아 보았다.

지금도 변함없는 나의 마음이었다^^*  (2016년 10월 29일)


 

 


영주 부석사  (2011년 1월 3일)

 

경북 영주시 부석면 봉황산 중턱,

소백산과 태백산맥이 만나는 해발 680m의 높은 곳에

신라 문무왕때 의상대사가 창건 했다는 부석사.

 

방랑시인 김삿갓(김병연)이 들러서 썼다는 시가

부석사 입구의 누각위에서 우선 반겼다.

 

올라가는 돌 계단은

윗 부분과 아랫 부분의 넓이가 틀렸는데,

우리 인간의 삶을 염두에 두었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최고 목조 건축물인 무량수전,

의상대사의 연인(?)이었던

선묘 아가씨가 새겨진 석등,

의상대사가 꼽았던 지팡이에 잎이나서

물을 주지않아도 지금까지 살아 있다고 하는데,

사람들의 지나친 사랑의 손길때문에

철창에 갖힌 신세가 되었다고...

 

부석사의 석양,

아름답기로 소문난 부석사의 석양을

볼 수있는 영광도 가졌다.

그곳에서 내려다보는 광경은

정말 장관이었다.

많이 부족하기만 한 카메라 렌즈가 아쉬웠다.

 

이렇게 부석사는 오랜 시간동안

많은 역사를 간직한채

오늘까지 멋진 자태로

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였다.

 

한줄기 겨울 바람 속에서

진한 깊음이 베어나와

은은히 그 아름다움을 마음 깊숙히 새기게 했다.

다시 되돌아 보며,

앞으로 걸어 갈수있게 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주 선비촌  (5) 2016.11.17
영주 소수서원  (4) 2016.11.16
영주 부석사(2016)  (6) 2016.11.08
영주에서 1박2일  (10) 2016.10.31
통영 동피랑 마을  (5) 2016.08.24
통영 삼시세끼 아무거나  (8) 2016.08.23

영주에서 1박2일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6.10.31 11:0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탐스러운 사과가 빨갛게 익어가는 영주.

길가 주변의 과수원엔 예쁜 사과가 가득했다.

10월이 끝으로 가는 시간에 사과 축제와 인삼 축제가 한참이었다.

보는 것 만으로도 탄성이 절로 나왔다.


깊어가는 가을날,

부석사 가는 길목 '부석사 가는 길에'서 만난 친구들,

반가움에 서로의 손을 잡고 흔드는 그들에게도 인생의 가을볕이 조금씩 내려앉고 있었다.

어느새 세월이 참 많이도 흘렀다.

옛 감성을 거슬러 올라가 떠들고 웃으며 즐거운 시간이었다.


무조건 친구가 좋다고 느껴지는 건 나이가 들어서 일까?


친구들과 함께해서 좋았고 행복했던 영주에서 1박2일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주 소수서원  (4) 2016.11.16
영주 부석사(2016)  (6) 2016.11.08
영주에서 1박2일  (10) 2016.10.31
통영 동피랑 마을  (5) 2016.08.24
통영 삼시세끼 아무거나  (8) 2016.08.23
통영 케이블카  (10) 2016.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