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74조 신청 몰려 한도 초과

 

기존 변동금리형·준고정금리형 대출을 최저 연 1.85% 고정금리 대출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지원 대상 상한선이 주택가격 21000~28000만원으로 정해질 전망이다. 안심전환대출 추가 공급을 요구하는 주장도 제기돼왔지만 금융위원회는 공급 규모를 당초 계획인 20조원 한도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3차 안심전환대출` 가능성에 대해서도 당분간은 계획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30일 금융위가 공개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결과·향후 계획` 자료에 따르면 지난 16~29일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은 약 635000건으로 금액 기준 739000억원이 접수됐다. 신청자들의 평균 주택 가격은 약 28000만원으로 6억원 이하가 전체 중 95.1%, 3억원 이하가 67.5%를 차지했다. 신청자들의 부부 합산 소득 평균은 약 4759만원으로 5000만원 이하 소득자가 전체 신청자의 57.3%였다. 신청 건당 평균 대환 신청액은 11600만원으로 1억원 이하 신청자가 전체의 50.3%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공급 규모는 20조원으로 주택 가격이 낮은 순서대로 대상을 선정하게 된다.

 

이를 감안하면 실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지원 대상자의 주택가격 상한은 21000~28000만원 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가격대별 신청 금액은 1억원 이하가 24000억원, 1~2억원이 158000억원, 2~3억원이 209000억원이었다. 만약 자격 요건이 미비하거나 대출 포기자 등 이탈자가 전혀 없으면 주택 가격 21000만원이 상한선이 되고, 이탈자가 40% 발생한다고 가정하면 주택 가격이 28000만원인 신청자도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게 금융위 분석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주택 가격 21000만원을 지원 상한으로 가정하면 지원 대상자들 평균 주택 가격은 15000만원, 평균 부부 합산 소득은 4100만원, 평균 대환신청액은 7500만원 수준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201910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잔액·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인상 영향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상승하면서 시중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줄줄이 올랐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KB국민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가 전날에 견줘 0.03%포인트(p) 상승했다. 국민은행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163.444.64%에서 이날 3.474.67%로 올렸다. 신한은행은 같은 기간 3.054.40%에서 3.084.43%, 우리은행 역시 3.154.15%에서 3.184.18%로 각각 인상했다. 농협은행2.884.50%인 금리를 2.91%4.53%로 상향 조정했다. 5대 시중은행 중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가 2%인 것은 농협은행이 유일하다. 금융채를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만 전날 3.0384.238%에서 이날 3.036%4.236%0.002%p 내렸다. 하나은행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의 최저·최고 금리를 금융채 6개월물과 연동하기 때문에 코픽스 변동 폭과 상품의 금리 변동 폭이 같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날 시중은행의 주담대 금리 인상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3월 잔액기준 코픽스가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1.78%로 전달보다 0.03%p 올랐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 지난해 9월에 견줘 0.19%p 올랐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도 전날보다 0.05%p 상승해 은행권에서 이와 연동한 주담대 금리도 덩달아 올랐다. 국민은행3.314.51%에서 3.364.56%로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상승 폭만큼 올렸다. 신한은행3.124.47%에서 3.174.52%, 우리은행3.174.17%에서 3.224.22% 인상했다. 농협은행도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를 2.904.52%에서 2.95%4.57%로 조정했다. 한두 차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오르면 농협은행의 연동 주담대 금리도 조만간 3%대에 진입할 전망이다. 금융채를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의 금리는 전날 3.0384.238%에서 이날 3.036%4.236%0.002%p 내렸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저금리 시절에는 잔액기준보다 낮았으나 금리 상승기에 접어들면서 지난해 12월 기준부터 잔액기준을 웃돌아 신규취급액 코픽스를 기준으로 한 주담대 차주의 이자 부담이 커졌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저금리 상황에서는 금리가 낮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에 연동한 주담대 비중이 컸다""최근 들어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올라 이와 연동된 대출상품을 빌린 고객들이 부담이 늘었다"고 말했다.(201841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