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41개 도시 평균 4.51분기 5위에서 두 계단 상승

 

 

  서울의 고급주택 가격이 최근 1년 동안 20% 정도 올라 세계 주요 도시 중 상승률 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영국 부동산 정보 업체 나이트프랭크의 프라임 글로벌 도시 지수’ 2분기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41개 도시를 대상으로 20166201761년간 고급주택의 가격 상승률을 조사한 결과 서울이 19.9%3를 차지했다. 이는 전체 도시의 평균 상승률(4.4%)4.5에 달하는 수치다. 지수는 각 도시의 부동산 시장에서 상위 5%에 들어가는 주택의 가격 움직임을 분석한 것이다. 1위 중국 광저우(35.6%), 2위 캐나다 토론토(20.7%)였고 서울은 3번째로 상승률이 높았다. 이어 4위 상하이(19.7%), 5위 베이징(15.0%) 순이었다. 서울은 특히 올해 1분기 조사에서 17.6%의 상승률(지난해 1분기 대비)5위를 차지한 데 이어 2분기에는 상승폭이 더 가팔라지며 순위가 두 계단 올랐다.

 

 

  2분기 조사에서 41곳 중 고급주택 가격이 오르거나 유지된 도시는 28곳에 달했다. 이 중에서도 중화권 부유층의 부동산 열기는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5위 안에 광저우, 상하이, 베이징이 3자리를 차지한 데 이어 홍콩도 12(8.1%)에 올랐다. 10에는 6위 시드니(11.5%), 7위 마드리드(10.7%), 8위 베를린(9.7%), 9위 케이프타운(9.2%), 10위 멜버른(9.1%) 등이 들었다. 10위권에는 들지 못했지만 유럽의 파리(8.8%), 스톡홀름(6.9%), 더블린(3.8%)이 각각 11, 13, 14위에 올랐다. 반면 고급주택 가격이 뚝 떨어진 도시로는 모스크바(-11.8%), 상트페테르부르크(-7.9%)가 각각 하위 1·2위를 기록해 러시아 부동산 시장의 냉기를 반영했다.(201793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난징 1년새 43% 올라 1밴쿠버·부다페스트·오슬로도 상위권

 

 

  중국인들의 부동산 사랑 덕분에 전 세계 주요 도시 가운데 중국 도시의 집값 상승률이 가장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부동산 컨설팅업체 나이트프랭크의 '글로벌 주거 도시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전 세계 150개 도시의 1년간 집값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상위 10개 도시 가운데 1위부터 8위까지가 모두 중국 도시였다. 조사 대상인 150개 도시 가운데 단연 빠른 속도로 집값이 뛴 도시는 중국의 난징(南京)이다. 난징의 집값은 단 1년 사이에 무려 42.9% 폭등했다. 중국의 경제 수도로 꼽히는 상하이(上海)IT산업이 몰려있는 선전(<+>), 수도 베이징(北京)의 집값 상승률은 각각 39.5%, 34.5%, 30.4%로 모두 1년 새 30% 이상 급등했다. 이외에도 우시(無錫·28.2%), 항저우(杭州·28.2%), 톈진(天津·25.4%), 정저우(鄭州·25.0%)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국 도시는 아니지만,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린 도시는 캐나다 밴쿠버(24.0%)와 인도 첸나이(24.0%)였다. 밴쿠버최근 10년간 중국 등 외국인 투자가 몰리면서 항상 집값 상승률 상위권에 드는 도시다. 지난해에는 UBS가 꼽은 집값 거품이 가장 심한 도시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첸나이는 한국의 현대자동차 공장이 있는 인도 남부의 주요 도시. 유럽 주요 도시 가운데 상위 20에 든 곳은 헝가리 부다페스트(23.6%), 노르웨이 오슬로(17.9%), 영국 브리스틀(15.8%) 3곳뿐이었다. 브리스틀은 영국의 낮은 주택담보대출 금리 덕에 집값이 뛰었으며, 오슬로의 경우 주택 수요는 많은 데 비해 공급이 부족한 영향을 받았다. 부다페스트는 여타 유럽 수도와 비교하면 여건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나이트프랭크는 설명했다. 이외에도 유명 도시 중에서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집값이 14.2%의 상승률을 보여 25, 미국 시애틀은 11.1% 상승해 33, 영국 런던은 9.2% 올라 36를 보였다. 서울의 경우에는 20153분기 대비 지난해 3분기까지 주택 가격이 3.1% 상승하면서 91에 이름을 올렸다.

 

  150개 도시 가운데 1년 새 집값이 오른 곳은 116이었으며 변동이 없었던 이탈리아 피렌체를 제외하고 나머지 33개 도시는 오히려 집값이 내렸다. 특히 주택 가격 버블을 상징하는 도시였던 홍콩의 경우 최근 주춤하면서 1년 새 5.5%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싱가포르와 대만 타이베이의 집값이 각각 2.0%, 4.9% 떨어졌다. 이번 전 세계 도시 집값 순위 집계에서 두드러진 점은 중국 도시 집값의 무서운 상승세. 2015년 여름 중국 증시가 폭락하면서 투자자들의 돈이 주식시장을 빠져나가 부동산과 원자재 시장으로 몰렸고, 중국 정부도 경제성장률 경착륙을 막기 위해 부동산 시장이 부풀어 오르는 것을 어느 정도 용인해왔다. 이 때문에 상하이, 선전, 베이징 등 주요 도시의 집값이 1년 만에 30%씩 폭등하는 현상이 벌어졌고, 여타 국가의 도시보다 집값 상승 폭이 무서울 정도로 커졌다. 일례로 밴쿠버는 지난해 2분기 기준 연간 상승률이 24%로 전체 5를 차지했지만, 이번에는 동일한 상승률을 보이고도 중국 도시들의 약진에 밀려 9위에 그쳤다.

 

  지난해 2분기 기준으로 상위 10위 안에 들어간 중국 도시 숫자도 6곳에서 8곳으로 늘었다. 미즈호 증권의 선젠광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부동산 시장의 움직임에 대해 "우리는 부동산 시장이 꼭짓점에 온 것을 보고 있다""지난해에는 놀라울 정도로 치솟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부채 비율 급증에 놀란 중국 당국이 부동산 시장 억제에 나서면서 이 같은 움직임도 한풀 꺾이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15개 부동산 과열 도시 가운데 12곳의 신규 주택 가격이 0.10.4%씩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201713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차이나머니 서울 부동산 공습

 

  국제학교에 다니는 딸 때문에 제주도 대형 리조트를 분양받은 중국인 A(50)는 최근 부쩍 서울행 비행기에 오른다. 그는 "제주도에 살아 보니 베이징보다는 저렴한 서울 아파트를 한 채 보유하는 게 나을 것 같아 물건을 보러 다닌다"고 말했다. 중국인 부호들 발걸음이 서울과 부산 부촌의 고급주택으로 이어지고 있다. 강남 청담동 고급주택 매매를 중개하는 A씨는 "SM엔터테인먼트 사옥이 바로 옆에 있는 청담 씨티아파트는 5층 남짓한 낡은 아파트지만 가격이 16~38억원을 오간다""재건축에 관심을 가진 투자 수요가 주류지만, 한류 팬이라는 중국인들이 지인(대리인)을 통해 매매를 문의한다"고 말했다.

 

  거주 여건을 염두에 두고 서울 강남권 아파트를 사들이는 중국인들도 등장하고 있다. 올해 초 중국 국적 투자자가 서초구 '반포자이' 두 채를 사들여 화제를 모았다. 반포자이는 전용면적 84형 매매 시세가 14~155000만원을 오간다. 베이징의 경우 최고 집값이 3.313000만원, 상하이는 2억원 가까이까지 상승한 상황이어서 3.34000만원 안팎인 서울 강남 집값이 중국 부호들에겐 부담 없는 수준으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성동구 성수동 '갤러리아 포레'도 가장 작은 전용면적 170형이 시세 32억원 안팎인데도 중국인들이 직접 주변을 둘러보는가 하면, 완공도 안 된 송파 롯데월드타워의 '시그니엘 레지던스'에도 매매 문의가 잇따른다. 부동산투자이민제가 적용되는 부산·제주·인천은 중국인들의 주요 관심 지역이다. 시행사 엘시티PFV에 따르면 부산 고급 주거지 '해운대 엘시티 더 레지던스'에 이달 들어 중국인이 3실을 계약했다. 분양 관계자는 "3실은 20억원 선으로 중국 부호들은 물건이 마음에 들면 가격에 상관없이 투자한다"고 말했다. 제주에서는 서귀포시 신화역사공원 '리조트월드 제주' 휴양 콘도미니엄을 중국인 투자자들이 사들였다. 분양 관계자는"계약 물량 중 10%는 중국인들이 샀다고 봐도 된다"고 말했다.(201681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