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백석'에 해당되는 글 2

  1. 2016.04.29 꽃비 (12)
  2. 2016.04.15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꽃비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4.29 11: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꽃비


                   박미산


그녀를 생각하며

눈을 감았을 때

물빛에 파닥이는 옛집을 보았네

우산을 쓴 푸른 저녁은

가만가만 노래하고

수만 개의 꽃잎이

수면을 더듬으며 강가로 내려오네

곧 돌아온다던 그녀의 속삭임이

귓가에 들려오네

계곡을 끼고 절벽을 돌아

산을 넘네

꽃비 쏟아져 내리는 마당에서

합환화를 담는 그녀가 보이네

후두두

굵은 빗방울이 나를 깨우네

만천화우가 쏟아지는데

그녀에게서 한 걸음도 못 빠져나온

나는

꽃잎들이 밀리고 밀려서 서로 짓밟는 걸 보았네

그녀가

나를 건너는 방식이네



- 박미산

2006년 <유심>으로 신인상

2008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루낭의 지도>, <태양의 혀>

고려대, 디지털대 출강

서촌 필운대로에 <백석, 흰당나귀> 문학카페 운영중.



봄이 익숙해 지는 시간,

더위가 급하게 따라온다.

그렇게 과도기 4월은 휙 지나가고 있다.

5월은 생각만으로도 이미 꽉 찬 봄,

눈부신 그 만남의 기대로 작은 설레임이 스치는 아침이다.


* 아름다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0) 2016.08.13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슈나우저 2016.04.29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구절이네요...! 좋은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

  2. 다딤이 2016.04.29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4월이 가네요~~
    이제5월이되면 그리운 사람 만나겠죠^^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3. 행복생활 2016.04.29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예쁘네요 ㅎㅎ 웃음이 절로 납니다 ^^

  4. 핑구야 날자 2016.04.30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예쁘네요. 지나가는 봄이 너무 아쉽네요

  5. 생명마루 신림점 2016.05.01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예쁜 사진이에요

  6.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5.02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라 여러번 읽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4.15 10:5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석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燒酒)를 마신다
소주(燒酒)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타샤와 나는
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
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나타샤가 아니올 리 없다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시인 박미산.

서촌 필운대로에 이른 봄부터 서둘러 문학의 향기를 피울 작은 둥지를 마련하기 시작.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릴 즈음 <백석, 흰당나귀> 간판이 걸렸다.

순간, 옛 연인을 만난 것처럼 반가움과 설레임에 잠시 걸음이 멈쳐졌다.

긴 시간 내 마음 속에 잠자고 있었던 시인 백석이 다시 살아났다.

이룰 수 없었던 그의 사랑이 아직까지 애잔함으로 출렁이고 있었다.

눈부시게 봄 꽃이 만발하고,

하얗게 꽃잎이 휘날리더니 어느새 초록빛을 띤 새 잎들이 뽀족뽀족 세상 밖으로 나오고 있다.

백석을 다시 만났다는 기쁨이 이 봄을 더 빛나게 하고 있다.


* 카페 < 백석, 흰당나귀>

서촌 필운대로 (종로구 누하동 260번지)


*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10) 2015.05.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생 2016.04.15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페 사장님께서 백석 시인의 시를 엄청 좋아하시는가 봅니다.
    행복하세요^^

  2. misoyou 2016.04.15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금 잘보내세요 ~~

  3. 비키니짐(VKNY GYM) 2016.04.16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Unlimited☆ 2016.04.16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5. Shinny 2016.04.16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6. Getsomeclassic 2016.04.16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과 사진 잘보고 갑니다 ^^

  7.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4.17 0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가요 ㅎㅎ

  8. 슈나우저 2016.04.17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 ^ ^ 힘찬 월요일이 되시길!

  9. 봉리브르 2016.04.18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시 잘 읽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10. 핑구야 날자 2016.04.18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 활기찬 월요일 보내세요

  11. 공수래공수거 2016.04.18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시 한편 잘 일고 갑니다^^

  12. 뉴클릭 2016.04.18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기분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13. 마니7373 2016.04.18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내용 잘 보고 갑니다~~
    아름다운 시가 있는 멋진
    공간에서 차한잔의 여유 좋습니다^^

  14. 브랜드미 2016.04.18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시 잘 보고 갑니다.^^
    시 부분에는 완전 문외한 이라 분명 뜻은 있는것 같은데 먼지는 잘 모르겠네요.ㅎ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15. 화들짝 2016.04.18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인을 무척 좋아하는 분이신가 봅니다.^^

  16. 플레이무비 2016.04.18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과 사진 잘 보고갈게요
    저녁 맛있게 드세요~

  17. 멜로요우 2016.04.19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 힐링 하고 갑니다 ㅋ 좋은하루되세요~

  18. 솜다리™ 2016.04.19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카페 이름이... 아는 만큼 뵈는 거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