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박미산'에 해당되는 글 2

  1. 2016.04.29 꽃비 (12)
  2. 2016.02.24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꽃비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4.29 11: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꽃비


                   박미산


그녀를 생각하며

눈을 감았을 때

물빛에 파닥이는 옛집을 보았네

우산을 쓴 푸른 저녁은

가만가만 노래하고

수만 개의 꽃잎이

수면을 더듬으며 강가로 내려오네

곧 돌아온다던 그녀의 속삭임이

귓가에 들려오네

계곡을 끼고 절벽을 돌아

산을 넘네

꽃비 쏟아져 내리는 마당에서

합환화를 담는 그녀가 보이네

후두두

굵은 빗방울이 나를 깨우네

만천화우가 쏟아지는데

그녀에게서 한 걸음도 못 빠져나온

나는

꽃잎들이 밀리고 밀려서 서로 짓밟는 걸 보았네

그녀가

나를 건너는 방식이네



- 박미산

2006년 <유심>으로 신인상

2008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루낭의 지도>, <태양의 혀>

고려대, 디지털대 출강

서촌 필운대로에 <백석, 흰당나귀> 문학카페 운영중.



봄이 익숙해 지는 시간,

더위가 급하게 따라온다.

그렇게 과도기 4월은 휙 지나가고 있다.

5월은 생각만으로도 이미 꽉 찬 봄,

눈부신 그 만남의 기대로 작은 설레임이 스치는 아침이다.


* 아름다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0) 2016.08.13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슈나우저 2016.04.29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구절이네요...! 좋은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

  2. 다딤이 2016.04.29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4월이 가네요~~
    이제5월이되면 그리운 사람 만나겠죠^^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3. 행복생활 2016.04.29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예쁘네요 ㅎㅎ 웃음이 절로 납니다 ^^

  4. 핑구야 날자 2016.04.30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예쁘네요. 지나가는 봄이 너무 아쉽네요

  5. 생명마루 신림점 2016.05.01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예쁜 사진이에요

  6.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5.02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라 여러번 읽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2.24 10:5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박미산


나는 꽃과 입 맞추는 자

당신의 어깨 뒤로 태양이 뜰 때

목부용 꽃 앞에 가만히 떠 있네

연둣빛 숨결을 내쉬며

미로를 헤집던 가늘고 긴 부리

이슬 젖은 나뭇잎을 뚫고 세상의 폭포를 지나가네

 

공중비행하며 세상을 바라보네

결코 지면에 앉는 일이 없지, 나는

맨발로 하늘을 가르는 작은 벌새

온몸이 팽팽해지고 용기가 넘치네

두려움 모르는 나의 날갯짓에

검은 그늘 번뜩이는 매도 떠밀려가고 만다네

 

나는 지금 꽃의 나날

연분홍 봄을 보며 독도법을 익히리

비바람 천둥번개가 북적거리는데

배 밑에는 짙푸른 여름이 깔려 있네

천변만화의 계절을 갖기 위해

나는 꽃과 입 맞추는 자

꽃이 있다면 계절의 빰은 늘 환하네

 

- 박미산

2006년 <유심>으로 신인상

2008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루낭의 지도>, <태양의 혀>

고려대, 디지털대 출강

서촌 필운대로에 문학의 향기를 피울 작은 둥지를 마련했음.


* 봄이 목전인데 꽃샘추위가 심술을 부리고 있네요.

그래도 곧 펼쳐질 따뜻한 세상을 지금은 기다리고 있습니다.

봄은 바로 가까이에 와 있습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10) 2015.05.11
아름다운 마음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듭니다  (24) 2015.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론♥ 2016.02.25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2. 핑구야 날자 2016.02.25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