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경복궁 서쪽 서촌 세종마을

서촌애(愛) | 2014.10.23 13:1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경복궁 서쪽의 세종마을은 조선시대 궁중에 각종 필요 물품을 공급하는 사람들, 전의, 화가, 소설가 등 소위 중인들이 기거하던 곳이었. 그래서 그런지 양반들의 거주지였던 북촌과는 다르게 서촌 세종마을의 집들은 소규모이고 손수레가 지나다닐 정도의 좁은 골목길로 이루어져 있다. 다행인지는 모르겠으나 그간 개발이 제한되어 700여채의 한옥이 보존되고 있는 등 조선시대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곳이 많다. 해방 후 70여년이 지난 지금 서촌 세종마을에는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을까?

  서촌 세종마을에는 천재에 제사를 지내던 사직단이 있고 고종황제가 활을 쏘던 황학정이 있으며 겸재 정선이 인왕산을 배경으로 그림을 그렸다는 수성동 계곡이 있다. 그외 박노수 화백의 가옥, 조선시대 한옥의 멋이 그대로 보존되고 있는 홍종문가, 역사의 아픔을 담고 있는 이완용의 집, 고독을 씹으면서 창작활동을 했다는 이상의 집, 시인 노천명의 집, 백사 이항복의 집 등이 있으며 또한 이곳은 서울성곽이 있고 성군이신 세종대왕이 나신 곳이다.

  10년 전만해도 서촌 세종마을은 야간에 가로등을 제외하면 불 켜진 곳을 발견할 수 없을 정도의 적막강산이었는데 이는 ​2000년대 초반 강남의 땅 한평이 몇 천만원을 호가할 때 이 곳은 한평에 5백만원 정도였으니 그 낙후성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당시 이 곳에 거주하는 어떤이는 적막강산일 때 이곳에 투자해야 한다며 도로변에 주거용 건물을 매입하였는데 지금은 영업용 건물을 지어 짭짤한 임대수익을 올리고 있다.

​  최근 어느 토요일 오후 서촌 세종마을을 둘러 볼 기회가 있었는데 경복궁 전철역에서 수성동계곡까지의 물길라인에 엄청난 인파로 넘쳐나 걷기가 힘들 정도였다. 우리나라 관광객들도 많았지만 대부분이 중국인, 일본인, 아랍인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었. 도로변과 골목길 곳곳에 새로 문을 연 카페와 음식점들이 많았으며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향후 서촌 세종마을의 변신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켜볼 일이다.

 

 

 

 

 

 

 

 

 

 

 

 

 

 

 

 

 

 

 

 

 

 

 

 

 

 

 

 

 

 

 

'서촌애(愛)'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촌 - 청운 문학 도서관  (54) 2015.03.20
서촌 - 캔들 카페에서  (49) 2015.03.19
경복궁 서쪽 서촌 세종마을  (37) 2014.10.23
알을 품은 봉닭  (37) 2014.09.03
지금은 부재중^^  (32) 2014.06.30
작은 화단 멋내기^^  (30) 2014.06.27

 

- 경복궁 서쪽 세종마을 소개

 

서울 4대문안은 조선 5백년 도읍지로서 현존 그 자체가 문화와 역사. 최근 부동산 경기의 침체로 수도권주변의 부동산시세가 바닥을 헤매고 있지만 서울 4대문안 도심권은 부동산 경기 침체에 그리 큰 영향을 받지 않는 것 같다.

 

  특히 그 중에서도 경복궁 서쪽의 세종마을은 오랜 부동산 거래의 침잠에서 깨어나 활기차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해 수성동 계곡의 복원 등으로 많은 사람들이 세종마을을 방문하였으며 이는 세종마을에 소규모 상가들이 많이 생겨나게 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세종마을이 부동산 개발의 중요성을 그대로 보여준 곳이기도 하다.

 

세종마을의 주요 볼거리들

 

(세종마을 지도)

 

(조선 4대문안 도읍지 지도)

 

(인왕산 등산로 입구에서 청와대와 경복궁을 지키는 호랑이 조형물)

 

(서울 농학교 교정 뒤편에 있는 선희궁)

 

(종로구 통인동에 있는 세종대왕 나신 곳 표석)

 

 

(나이가 들어 고사한 통의동 백송터에는 2세의 백송이 대를 잇고...)

 

 

(조선시대 궁술을 단련했다는 등과정터와 황학정)

 

 

 

(인왕산 계곡 깊숙한 곳에 위치한 박노수 가옥과 송석원 터)

 

(인왕산자락 수성동 계곡의 복원 공사 사진)

 

 

(수성동 계곡의 돌다리, 기린교)

 

(윤동주 시인의 언덕에서 바라다본 북한산)

 

(선비들이 경복궁을 바라보며 간택을 빌었다는 감투바위)

 

 

(2011년 세종마을 선포식 광경)

 

(세종마을의 유일한 재래시장 통인시장)

 

(동남아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토속촌 삼계탕)

 

(경복궁 전철역 2번 출구 바로 옆에 위치한 세종마을 음식문화거리)

 

 

(세종마을 음식문화거리 배화여대쪽에 있는 가볼만한 곳 아로하 퓨전주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