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먹거리'에 해당되는 글 3

  1. 2014.08.08 추억 ~~ 라면 (40)
  2. 2013.09.27 가을동산의 밤 (100)
  3. 2012.07.17 비오는 날의 부침개 (24)
 

추억 ~~ 라면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8.08 10:2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라면,

1963년 어려웠던 우리나라 사람들의 끼니를 생각하며 일본에서 기술을 들여왔고 그 때가격은 10원이었다.

그 후 혼, 분식 장려등에 힘입으며 라면의 인기는 폭발적이었다.

라면은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먹거리인것 같다.

 

1970년대 초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 쯤으로 기억된다.

서민 먹거리로 출발을 했다고 하지만 우리집은 라면을 쌓아놓고 먹을만한 여력이 없었던것 같다. 

찬바람이 불던 어느 가을날,

추위에 떨며 학교에서 돌아와 라면 하나를 삶아 먹겠다고 어머니를 졸랐다.

어렵게 라면 하나를 사 와서 직접 끓이기 시작했다.

거의 다 타고 있었던 연탄 아궁이에  냄비를 올려놓고 콧노래를 불러가며 라면이 끓기를 기다렸다,

그리고 작고 둥그런 알루미늄 상에다 라면 냄비를 올려놓고 방으로 들어 오려는 순간,

높은 문지방에 걸려 그대로 상을 엎지르고 말았다.

참담한 상항에 나는 그만 엉엉 소리내어 울고 말았다.

엉망으로 어지럽혀진 주변보다

바로 먹을 수 있었던 라면이 눈 앞에서 사라진 억울함이 더 서러웠던것 같았다.

어머니는 조용히 쏟아진 라면을 주워 담고 주변 정리를 했다.

그리고 라면을 물로 씻어서 간장으로 양념을 해 주었다.

나는 퉁퉁 불은 그 라면을 눈물과 함께 모두 먹었다.

검은 연탄이 타서 피어 올라야  불을 사용할 수 있었던 그 순간,

금방 다시 끓여 줄 수 없었던 어머니는 어린 딸의 모습이 안스러웠던가 보다.

다음날 아버지 월급날이 멀었는데도 라면 한박스가 찬장 위에 놓여 있었다.

오빠, 언니는 생라면을 하나씩 가방에 넣고 학교로 갔고,

그렇게 라면 한박스는 삼일을 넘기지 못하고 모두 없어져 버렸다.

 

그 시절 정말 맛 있었던 라면,

지금은 갖가지 좋은 재료와 다양한 라면의 홍수 시대에 살게 되었지만,

그 때 그 맛은 어디에서도 찾을 수가 없다.

어머니도 안 계신다.

 

이젠 추억이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셔츠 선물  (30) 2014.08.25
꽃은 아름답다^^  (34) 2014.08.11
추억 ~~ 라면  (40) 2014.08.08
추억 ~~ 스케이트  (42) 2014.08.07
매미야~~  (40) 2014.08.06
추억 ~~ 화투  (26) 2014.08.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sik's Drink 2014.08.08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랫만에 보는 라면들이네요~ ㅎㅎ

  2. 세상속에서 2014.08.08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에 라면먹고 잤는뎅..ㅎㅎ

  3. 핑구야 날자 2014.08.08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도 한달에 한두번 먹기는 하지만 추억이 많지요

  4. 류마내과 2014.08.08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라면들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오후되세요~

  5. 건강정보 2014.08.08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속의 라면보다 맛있는것은 없겠죠^^

  6. 블랙푸드 2014.08.08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이란 내일을 살아가는 좋은 양분이 되는 거 같아요..

  7. 유쾌한상상 2014.08.08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할머니가 끓여주신 라면맛을 아직도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

  8. 헬로끙이 2014.08.08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부터 지금까지 라면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

  9. 꿈디렉터 2014.08.09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버지 이야기를 들을때 예전에는 라면이랑 바나나도 귀해서 못먹었는데 요즘은 정말 세상좋아졌다고 먹는것때문에 걱정이없자나 하시는 말씀을 들었던 기억이나네요 :)

  10. 뉴론7 2014.08.09 0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도 삼양라면을 먹긴하는데 짜파케티 사다가 오늘 먹어바야 겠네염 좋은주말되세염 ㅎㅎ.

  11. 청결원 2014.08.09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의 추억도 참 오래됐네요

  12. 도느로 2014.08.09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라면이 나왔을 때 저희아버지는 라면만 며칠을 먹었다고 말씀하시더군요.
    그때 어르신들 라면에 얽힌 추억이 많이신것같아요.
    라면은 시대와 상관없이 늘 사랑받는 음식....누가 뭐라해도 말이죠 ^^

  13. landbank 2014.08.09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라면 연탄불에 끊여서 먹던 기억이 납니다.
    저도 많이 엎질렀죠 ㅠㅠㅠ

  14. 당신은최고 2014.08.09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몰래생라면먹던기억이나네요..삼양라면..

  15. 여행쟁이 김군 2014.08.10 0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안한 밤 되세용
    잘보고 갑니다~^^

  16. 비바리 2014.08.10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을 답례품으로 참 많이 돌렸던 적 있죠.
    그래도 마음놓고 먹어보질 못했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아버지 몫으로만 끓여 드려야 한다고
    늘상 강조하셨더랬어요.
    솥에 어쩌다 조금 남은것 꼬부랑 라면 한줄기라도
    먹을라치면 우째 그리도 맛있던지요.
    라면봉지도 차곡차곡 모아두었다가 재활용하고 그랬어요.

  17. 카라의 꽃말 2014.08.10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양라면...^^ 좋은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주말 잘보내시고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18. 죽풍 2014.08.11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생활 이후로 라면을 먹어 본 적이 기억이 나지를 않는군요.
    오늘 저녁 라면 한 봉지 끓여 먹었으면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19. 마니7373 2014.08.11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과 국수를 왜 함께 삶아 먹었는지
    세월이 지나니 알게 되었지여^^

  20. Orangeline 2014.08.11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라면에 대한 생각이 새록새록 나는군요.
    맛까지두요 ^^

가을동산의 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9.27 09:4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따가운 가을 햇살

밤송이가 크게 입을 벌리고 있다.

꽉 찬 밤들은 있는 힘을 다해서 탈출을 시도한다.

땅으로 땅으로...

 

한송이씩 떨어져 내동댕이쳐지고

겨우 정신을 차려보니

누군가의 손길로 옮겨지고 있다.

그리고 누군가를 위한 먹거리가 될것임을...

 

반짝임을 으스대던 외톨밤도

비좁음을 불편해 했던 밤톨들도

나무와 함께 했을 때가 좋았음을

비로소 크게 느낀다.

 

그렇게 가을 동산은 분주히 밤들이 익어가고 있었다.

 

* 일교차가 큰 9월의 마지막 주말이네요.

건강하고 행복한 가을의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모습의 화환  (119) 2013.10.08
실내화  (88) 2013.10.02
가을동산의 밤  (100) 2013.09.27
추석연휴를 끝내고~~~^^  (46) 2013.09.23
내 생일  (54) 2013.09.16
못통  (48) 2013.09.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메모공주 2013.09.29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보는 밤송이네요^^
    요즘 일교차가 커서 감기로 고생하시는분들 많은데요
    명태랑 짜오기님도 감기조심하세용~~

  3. 오렌지수박 2013.09.29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어가며 입을 벌린 밤송이를 탈출을 시도하는 것으로 묘사하는게 재밌네요. 가을의 정취가 물씬 느껴집니다.^^

  4. 호야호 2013.09.29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도 선선한 게 이제 정말 가을이네요~
    밤송이 보니 무르익는 가을 기운 흠뻑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5. 귀여운걸 2013.09.29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밤이 토실토실 영글었네요~
    이제 정말 가을이 실감나네요^^

  6. 쭈니러스 2013.09.29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이 예쁘게 열렸네요^^
    잘보고 갑니다~

  7. 지후대디 2013.09.29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시골에서 할아버지와 밤을 털고 까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보기만 해도 풍성한 기분이 드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8. 헬로끙이 2013.09.29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밤이 엄청 많네영 ~ 얼마전에 산에 다녀왔는데 밤송이들이 엄청 많더라구요 ^^

  9. 좀좀이 2013.09.29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곧 시장에 햇밤이 나오겠군요 ㅎㅎ
    저 밤송이 볼 때마다 왠지 만지면 촉감이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직접 만져보면 따가운 거 직접 몇 번 체험해보았지만요^^;;

  10. 알숑규 2013.09.29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쩍 벌어진 밤을 보니 새삼 가을이 체감되네요. 잘 보고 갑니다.

  11. sky@maker.so 2013.09.30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월30일..... 9월의 마지막 밤이네요.

  12. 리치R 2013.09.30 0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정말 알밤이 엄청 탐실하게 열렸네요~
    맛나보여요

  13. 청결원 2013.09.30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이 큰 밤을 보니 정말 가을인듯 합니다

  14. 자전거타는 남자 2013.09.30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밤들이 많이 나오겠어요

  15. 가을사나이 2013.09.30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밤들이 쏟아지는군요

  16. landbank 2013.09.30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가을 밤들이 익어가고 있네요 ^^

  17. 유머조아 2013.09.30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적한 길을 걷다가 떨어진 밤을 주워와서 삶아 먹었어요.
    가을은 이토록 풍성한 수확의 계절이군요..

  18. 예또보 2013.09.30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햇밤이 너무 맛나보입니다 ㅎㅎ
    잘보고갑니다

  19. 금정산 2013.09.30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이 탐스럽게 영글었습니다. ㅎㅎ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20. 글마 2013.09.30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꽉찬 밤이네요.
    오...

    가을이 온듯 합니다

  21. goodwell 2013.10.01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밤 털러 다니던 어린시절이 생각나네요..

비오는 날의 부침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7.17 10:1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비가 오는 주말...

 

강원도에 사는 지인으로부터 감자 박스가 도착,

감자전을 만들어 보았다.

냉장고에 있는 야채들을 총동원하여서

세상에 단 하나의 맛인 우리집 감자전이 부쳐졌다~~^^;

 

감자 맛이 좋아서, 감자전도 너무 맛있었다.

막걸리와 함께한 감자전은 비오는 날 훌륭한 먹거리임을 증명했다.

 

 

맛이 뛰어난 강원도 감자~~!

 

 주먹보다 큰 감자 다섯개를 깎고, 남편이 직접 강판에 갈았다~~ㅎ

 

 냉장고에 있던 야채와 냉동실에 있던 오징어 한마리를 깨끗이 준비~

 

 호박은 절여서 물기를 짜고, 야채는 썰어서 재료 준비완료~~!

 

 갈은 감자에 준비한 재료를 섞는다.

 

 펜에 기름을 두르고 감자전을 부친다.

 

맛있는 감자전 완성~~~♡♡♡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금..  (34) 2012.07.21
체부동 강아지 한마리..  (30) 2012.07.18
비오는 날의 부침개  (24) 2012.07.17
월요일 아침에~~^^*  (34) 2012.07.16
결혼식을 다녀와서...  (26) 2012.07.13
하얀 달  (42) 2012.07.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융연합 2012.07.17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같은날 감자전에 막걸리한잔하면 좋겠어요.

  2. +요롱이+ 2012.07.17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 날에 정말 딱!!입니다 ㅎ
    잘 보구 가요..^^

  3. 복돌이^^ 2012.07.17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나겠네요~~
    저도 이번 주말에 감자전 많이 해 먹었어요~~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와이군 2012.07.17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 날 최고죠~
    침넘어갑니다 ^^

  5. 핑구야 날자 2012.07.17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이죠.. 와우 침이 절로 납니다,. 노릿노릿하게 ....ㅜㅜ

  6. 마음노트 2012.07.17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휴, 넘 먹고 싶어요.
    접시들고 갈테니 한장만 구워주세요.ㅎ

  7. 스머프s 2012.07.17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날 먹는 부침개는 정말 맛있죠 ㅎㅎ

  8. 2012.07.17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별이~ 2012.07.18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날은 부침개 만한것이 없죠^^
    오늘 하루도 마무리 잘하시고, 돼지꿈 꾸세요^^

  10. 솔이's 2012.07.18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 날 부침개 정말 딱이죠~ ㅎ 저도 오늘 한 접시했습니다~ ㅋ

  11. 꽃보다미선 2012.07.18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역시 비오는 날엔 부침게가 최고인듯 싶네요
    너무 맛잇어 보여요 ㅎㅎ

  12. 영도나그네 2012.07.18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거올려고 폼잡는 날에는 정말 먹고픈 감자부침게군요...
    음식 솜씨도 보통이 아닌것 같고...
    가까이 있으면 좀 얻어먹으려 갈수도 있을텐데....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