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망치'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8.05 추억 ~~ 화투 (26)
  2. 2013.09.13 못통 (48)
 

추억 ~~ 화투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8.05 08:5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투 놀이를 시작했다.

육백,

두사람이 육백점을 먼저 만들면 이기는 화투 놀이였다.

아버지는 가끔 장난스럽게 화투장 한 두장을 속였고,

어머니께 발각이 되면 심한 채근을 당했지만 두려워하지 않았다.

4남매는 나란히 엎드려 화투 놀이가 끝나기를 기다렸다.

이불 하나를 같이 덮으니 셋째인 나는 늘 중간에 누웠다.

다섯살 위인 언니는 자주 움직이는 나에게 꼼짝말고 누워 있기를 명했다.

그럴수록 나는 왜 그렇게도 간지럽고 움직이고 싶었던지,

꾹 참으며 머릿속으로 생각을 하고 있다가 얼른 한꺼번에 여기저기를 긁고 뒤척였다.

그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가만 있으라고 계속 핀잔을 듣곤 했었다.

육백나기가 끝나면 승패에 관계없이 어머니는 누런 엿 한판을 사 왔다.

그리고 식칼을 얹고 망치로 엿판을 툭툭쳐서 작은 사각형으로 엿을 만들어 놓으

4남매는 환호성을 지르며 땅콩이 박혀있던 엿 조각을 서로 먹겠다고 경쟁을 하며 맛있게 먹었다.

먹거리가 많지 않았던 그시절,

엿은 인기있는 간식거리 중의 하나였고

겨울밤은 그렇게 복잡거림과 웃음 속에서 깊어만 다.

 

권위적인 아버지와 늘 모든 희생을 감수하는 어머니,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예전 부모님 모습이 우리 부모님이었다.

서로가 다정다감한 편은 아니였지만,

그래도 자식들을 위해서 가끔 했던 화투 놀이의 기억......

어쩜 멋쩍은 핑계일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이 지금에야 든다.

 

이제는 추억이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억 ~~ 스케이트  (42) 2014.08.07
매미야~~  (40) 2014.08.06
추억 ~~ 화투  (26) 2014.08.05
추억 ~~ 이름  (40) 2014.08.04
어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42) 2014.07.24
배려  (66) 2014.07.18

못통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9.13 09:4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뚝딱뚝딱

주말 오후시간 내내 남편은 톱질에 망치질이다.

집 공사하는 동안 아저씨들이 들고 다니던 못통을 유심히 보더니,

자신이 사용할 못통을 만들었다.

미리 설계도를 그리고 나무를 자르고 심혈을 기울여 만들어낸 못통이

아직 색을 입히지는 않았지만 제법 멋지게 탄생된것 같다.

은근히 목공예쪽에도 재능이 있는것 같아서

은퇴후 본격적으로 배워 볼것을 권유해 보았다.

 

긴 세월 성실히 자신의 길을 걸어왔고,

몇년후 시작될 후반기 새로운 삶에 대해서 고민중인 남편.

그가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박수치며 환영해 주고싶다.

 

* 금요일 아침은 비로 시작하네요.

내일도 비소식이 있지만, 건강하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연휴를 끝내고~~~^^  (46) 2013.09.23
내 생일  (54) 2013.09.16
못통  (48) 2013.09.13
바다  (36) 2013.09.09
여명  (36) 2013.09.05
우리 어머님  (34) 2013.0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