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6 11:51

 
 

 

서울 단지별 시총 살펴보니, 재개발 호재 청량리동 `미주`

`마포래미안푸르지오` 몸값 쑥

 

 

"서울 아파트, 안 오른 곳이 있나요. 강남만 오른 게 아니에요. 서울 내 저평가된 곳으로 주목받더니 요즘은 학군·입지가 부각되면서 더 오르네요." 서울 광진구 구의동 구의현대2단지 앞 공인중개사는 "2년 전에 비해 가파르게 올랐는데, 지금도 호가가 계속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데이터노우즈가 서울 1000가구 이상 아파트 단지 시가총액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구의동 구의현대2단지가 20174월 이후 현재(11)까지 약 27개월 만에 시총 상승률 90.91%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이 아파트는 20174월 시총이 9634억원에서 이달 18358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몸집을 불렸다. 1996년 준공된 구축 아파트인데 서울 부동산 상승 사이클이 시작된 2017년에는 알 만한 사람들은 앞다퉈 선점한 아파트다. 2호선 라인에 1600가구 대단지, 바로 앞 한강이 있는 입지가 강점으로 꼽힌다. 이 근처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광남고 동대부고 등 우수한 학군에 바로 강남권으로 진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많은 사람이 몰리고 있다""최근에는 강변터미널역 공사가 시작되면서 지역에 교통 인프라스트럭처가 더 좋아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 아파트 전용 84형은 현재 13~14억원의 호가를 형성하고 있다. 불과 2017년에는 55000~65000만원이었으나, 지난달 16119500만원에 실거래됐으니 두 배 가까이 상승한 셈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특히 구의현대2단지는 준주거지역이어서 나중에 용적률 500%를 받을 수 있다. 조합원들이 한강 뷰를 다 누릴 수 있다는 기대가 커서 재건축 투자로도 제격"이라며 "요즘은 `급매`가 아니어도 사겠다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구의현대2단지와 길 하나를 두고 붙어 있는 광장동 광장현대3단지가 79.90% 상승률로 뒤를 이었다. 1990년대 준공된 광장현대3단지는 59형이 지난달 23일 실거래가 8억원을 기록했다. 2년 전만 해도 이 평형은 41000~5억원 선에 거래됐다. 동대문구 청량리동에 위치한 미주 아파트78.48%의 높은 시총 상승률을 보였다. 2년 전 시총이 5984억원이었으나 이달에는 168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청량리역 바로 앞에 위치한 `역세권` 아파트다. 108형이 지난 895000만원에 거래됐다. 27개월 전에는 56000만원 선이었다. 미주 아파트는 청량리역 대표 재개발 투자처로 주목받으며 집값이 고공 행진했다. 마포 대장주 아파트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는 시총이 77.13% 상승했다. 2014년 준공된 마포 대표 신축 아파트다. 광화문 등 직장과 근접한 주거지로 각광받으면서 몸값이 빠르게 올랐다. 전용 59가 지난 11124400만원에 거래됐다.(2019112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 강남권에서 시작된 재건축.재개발 훈풍이 강북권으로도 옮겨 붙고 있다. 마포구 아현동과 공덕동 일대를 비롯해 서대문구 재건축·재개발 지역 일대에서 아파트 매매 가격이 오르고 분양권에 웃돈이 붙어 거래되는 상황이다. 종로·광화문·상암DMC등으로 통하는 마포를 보면 확연하다. 19일 KB부동산시세에 따르면 평균 매매가격이 지난해 2월 6억 원 선이던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 59㎡형은 6억 7000만원 선으로 올랐다. 공덕동 ‘래미안공덕4차’ 전용 59㎡도 같은 기간동안 5500만 원 가량이 몸값이 올라 현재는 5억6000만원 선을 오가는 중이다.

  마포와 함께 강북 도심 ‘직주근접’지역으로 통하는 서대문에서도 가재울뉴타운과 북아현뉴타운에 이어 홍제균형발전촉진지구 등 일대 시장이 활기를 띤다. 강남·서초 일대가 고분양가 때문에 2000만~5000만원으로 웃돈이 높지 않게 형성돼 분양권 웃돈만으로 보면 마포·서대문 일대와 수렴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이 현장의 분석이다. 현대산업개발 분양 관계자는 “남가좌동 DMC가재울4구역 전용 84㎡형 분양권의 경우 지난 2월 웃돈이 5290만원 붙은 5억310만 원에 거래됐고, 3월에는 홍제동에 ‘홍제금호어울림’ 전용 84㎡형 분양권이 2193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됐다”며 “19일부터 계약에 들어가는 홍제동 ‘홍제원 아이파크’는 1000만~2000만 원까지 초기 웃돈이 형성된 상태여서 전매 제한이 풀리면 더 오를 전망”이라고 말했다.

  분위기를 타고 앞으로도 분양이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2012년 관리처분인가 이후 사업이 미뤄지던 남가좌동 제1구역 재건축 조합은 오는 6월 중 ‘DMC 2차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5층~지상 22층, 13개 동에 전용면적 59~127㎡형 총 1061가구 중 617가구가 일반 분양 분이다. 상암DMC와 강북도심권 외에 여의도권으로도 통한다는 것이 분양 관계자의 말이다. 6월에는 마포에서 ‘창전1구역 데시앙’과 ‘신수1구역 아이파크’가, 9월에는 서울 지하철2호선 이대역과 아현역 인근 서대문 북아현뉴타운 북아현1-1구역에서 ‘북아현 힐스테이트’도 시장에 나온다. 한편 서울 뉴타운 중 규모가 가장 큰 성북 장위뉴타운에서는 1구역과 5구역에서 도합 2500여가구 이상의 ‘래미안’ 브랜드 단지가 6월 분양 예정이다.(2016년 4월 2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클릭 2016.04.20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정보 잘 알아 갑니다 ^^
    좋은 오늘이 되세요 ㅎㅎ

  2. 영도나그네 2016.04.20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북지역에도 재개발 바람이 부는것 같습니다..
    앞으로 훈풍부는 부동산 시장이 다시한번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3. 봉리브르 2016.04.21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4. 개인이 2016.04.26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정보에 대해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