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올해 30대 그룹 12만 3천명 채용, 공공기관 1만 4천명 채용 

  경기 불황 속에서도 기업들은 올해 사상 최대의 신규 채용과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정부 역시 일자리 창출을 올해의 최우선 정책으로 꼽고 있다. 특히 올해는 그동안 취업에서 다소 소외됐던 고졸자와 50세 이상 중고령자, 주부 등에게도 취업문이 활짝 열릴 전망이다. 기업들이 채용에서 학력과 연령 등의 차별 철폐 방침을 앞다퉈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

1. 올해 30대 그룹의 채용과 투자 규모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30대 그룹은 올해 12만3천여 명을 채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지난해보다 1만여 명이 많은 것이다. 공공기관들 역시 채용을 확대해 청년층의 취업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30대 그룹 사장단은 13일 지식경제부 장관과 ‘투자와 일자리를 늘려 위기를 기회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30대 그룹 사장단은 “지난해보다 1만여 명이 증가한 12만3천여 명을 새로 채용하고 15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다짐했다.

  유럽 재정위기와 미국의 경기 둔화 우려, 이란 핵위기 등 녹록지 않은 여건이 펼쳐지고 있지만 움츠리지 않고 지난해보다 투자는 12.3%, 인력은 8.8%를 과감히 늘리기로 한 것이다. 삼성그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상 최대인 2만6천여 명을 뽑는다. 현대차그룹 역시 지난해보다 많은 6천5백여 명을 뽑는다. 롯데그룹은 지난해보다 3천여 명이 늘어난 1만3천5백여 명을 신규 채용한다. SK도 지난해보다 많은 7천여 명을 뽑는다. CJ그룹은 덩치가 큰 몇몇 다른 기업보다 더 많은 7천6백여 명의 채용계획을 내놨다. 지난해 말 계약직 직원의 전원 정규직 전환을 발표한 데 이어 대규모 채용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바람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고졸자와 주부, 은퇴자들을 대상으로 한 채용도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삼성그룹은 올해 고졸자 채용을 지난해 8천명에서 9천명으로 천명 늘릴 방침이다. 고졸 사무직 공채를 신설해 5백명 이상 채용하고, 마이스터고 졸업생 2백명을 뽑는 등 다양한 형태의 고졸자 채용을 준비 중이다. 한화그룹은 3월 공채 때 고졸 5백명을 뽑기로 했다.

2. 올해 공공기관의 채용 규모

  정부는 지난달 말 확정한 ‘2012년 경제정책방향’에서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을 지난해보다 4천여 명이 증가한 1만4천여 명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재정부 관계자는 “성장 둔화에 따라 청년층의 구직난이 심화될 수 있다”며 “공공부문에서 선제적으로 청년 취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전·가스공사·LH 등의 공기업과 국립대병원·기업은행·한국산업은행 등이 지난해보다 최대 50%가량 신규채용을 늘린다. 직종별로는 복지·노동·에너지·기간산업(SOC) 분야에서 채용이 활발하게 이뤄진다

  정부 역시 고졸 채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공공기관의 신규채용 인원중 약 20% 정도를 고졸자로 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공공기관의 고졸자나 중소기업 경력자 채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경영평가 때 평가지표로 반영할 방침이다.

- 식품, 서비스, 유통, 유화, 건설·제조 등 5개 분야 550명 선발

  롯데그룹이 첫 고졸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롯데그룹은 5일부터 고졸 이상의 현장 실무형 인재를 뽑기 위해 공채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영업관리, 서비스, 경영지원, 기술분야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JA(Junior Assistant)급 신입사원’을 뽑는 것으로, 지난달 말 시행한 신입 공채에 이어 추가로 고졸 인재 채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1. 선발된 고졸인재는 전문대 졸업자에 준하는 대우 보장

  롯데는 그동안 JA급 사원을 전문대 졸업자 대상으로 실시해 왔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고졸 이상으로 자격제한을 완화했다. 롯데그룹은 학력보다는 실무능력을 우선시하며 각종 경시대회 수상자 및 교내 성적 우수자, 해당 직무 관련 자격증을 소지한 인재는 우대한다고 한다.

  또한 롯데그롭은 이번 공채를 통해 선발된 고졸 인재가 비전을 갖고 장기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계열사별 사규에 따라 기존의 전문대 졸업자에 준하는 대우를 보장한다고 밝혔다.

2. 5~14일 원서 접수를 통해 5개 분야 550명 채용

  모집 분야는 식품, 서비스, 유통, 유화, 건설·제조 등 총 5개 부문이며 롯데제과,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호남석유화학 등 15개사에서 55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롯데는 이번 채용 외에도 계열사별 필요 인원과 소요 분야에 따라 올 하반기를 통틀어 총 3,000명의 고졸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다.

  원서 접수는 5~14일 ‘롯데 채용홈페이지(job.lotte.co.kr)’에서 받는다. 롯데그룹은 이번 고졸 인재 공채와 같은 기간에 경력사원 공채와 장애인 공채도 한다. 고졸 이상의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9개사에서 장애인 100명을 공개 채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