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된장찌개'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2.18 광안리 조개구이 (56)
  2. 2013.09.25 갈매기살 (62)
 

광안리 조개구이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2.18 09: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광안리의 밤,

조금 늦은 시간때문인지 부산의 지하철도 광안리도 많이 복잡하지는 않았다.

점심에 맛있는 회를 먹었기에 저녁에는 조개구이를 먹는 것으로 의견을 모으고,

아이들이 찾아낸 맛집을 향해서 광안역에서 내려 다시 택시를 타고 갔다.

창가로 광안대교의 아름다운 불빛이 보이는 '마니주'.

사장님의 권유로 키조개와 가리비, 전복구이를 주문했다.

여러가지 너무 많이먹어 느끼한 속을 달랜다고 된장찌개도 미리 시켰다.

모두들 된장찌개 맛에 흠뻑 빠질 정도로 맛이 좋았다.

먼저 조개를 구워먹고,

마지막으로 전복을 불위에 올렸다.

빨간 불위에 올려진 전복은 마치 몸부림이라도 치는것 같아

셔터를 누르면서도 안쓰러운 마음이었다.

잘 구워진 전복 맛은 좋았고, 우리는 맛있게 먹었다.

그렇게 우리들은 살아가고 있다는 생각에 겸연쩍은 웃음이 흘렀다.

 

광안대교의 아름다운 불빛을 바라보며 잠시 해변을 산책했다.

바다 소리를 들으며 사진도 찍고, 떠들고, 웃고......

정말 오랜만에 가족이 함께한 부산에서의 밤이 소록소록 깊어가고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다리 갈매기의 꿈  (94) 2014.02.21
해운대의 아침  (62) 2014.02.19
광안리 조개구이  (56) 2014.02.18
자갈치 시장의 밤  (78) 2014.02.14
씨앗호떡  (60) 2014.02.12
광안대교  (64) 2014.02.10

갈매기살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3.09.25 09:0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강원도 태백시 상철암에서 맛보았던 갈매기살.

시장했던 탓도 있었겠지만 맛이 정말 좋았다.

 

추석 다음날 대부분 식당이 쉬고 있었고,

해산물은 모두들 싫다고 하는등 동해안 도로를 따라 오면서 식사 해결을 하기가 어려웠다.

결국 문을 열고 있었던 상철암의 <철암 곱창>집.

사실 식당의 외관 분위기가 별로 마음에 들지는 않았지만,

일행의 허기를 달래기 위해서 들어가게 되었다.

우리가 먹고싶은 된장찌개는 곱창이나 고기를 함께 먹어야 한다고 해서 갈매기살을 주문 했다.

바다 자갈을 달구어서 노룻하게 구워지는 갈매기살.

그런데 그 맛은 일품이었다.

물론 된장찌개 맛도 좋았다.

'반전'이라는 단어가 떠올라서 나도 모르게 웃었다.

잠시 쉽게 생각했었던 미안한 마음에 주인 아주머니께 거듭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나왔다.

다음에 꼭 다시 들러서 곱창도 먹어 보자고 입을 모으며......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화문 광장에서 만난 시들..  (58) 2013.10.23
동해 망상의 바닷가  (66) 2013.09.30
갈매기살  (62) 2013.09.25
영천 호국원  (44) 2013.09.24
황학동 벼룩시장  (28) 2013.07.10
운길산 수종사의 은행나무  (38) 2013.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