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동해바다'에 해당되는 글 4

  1. 2015.08.17 설악케이블카 (22)
  2. 2014.08.29 동해바다 - 신남 해수욕장 (32)
  3. 2014.01.14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4. 2014.01.13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설악케이블카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8.17 10:3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설악케이블카.

설악산국립공원 소공원에서 해발 700m정상 권금성까지

은 시간동안 설악의 향기를 최대한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는

문구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정상을 향해서 올라갈 수록 작아지는 바닥풍경,

멀리로 동해 바다가 또 한쪽으로는 울산바위의 멋진 풍경을 만끽할 수 있었다.

짧은 순간 만났던 희열이었다.

새로운 경험이었다.

설악산의 웅장함과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

 

* 지난밤 소나기로 더위가 조금은 꺾인듯 합니다.

월요일 즐겁게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진포의 성 - 김일성 별장  (10) 2015.08.20
설악산 권금성  (8) 2015.08.18
설악케이블카  (22) 2015.08.17
설악산  (26) 2015.08.10
울진 죽변항 제일반점  (6) 2015.08.06
울진 성류굴  (10) 2015.08.05

동해바다 - 신남 해수욕장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8.29 09:2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8월의 번개팅.

신남에 함께 가자던 친구와의 오랜 약속을 실행에 옮겼다.

신남엔 한 친구의 본가가 있고 여름철 민박을 한다고 두달동안 머물고 있었다.

2년전에도 여름이 지나가고 있을 무렵 친구들과 다녀왔었다.

 

오전 11시 부천 소사에서 또 한 친구의 새로운 애마 '푸조'를 타고 신남으로 출발.

고속도로를 달리는 내내 비가 오락가락.

많은 이야기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그렇게 4시간여를 달려 '신남애'에 도착.

도착하고 나니 친구가 장거리 운전은 처음이라고~~~헐^^;

그래도 베스트 드라이버였음을 인정.

 

예쁜 신남의 바다는 잔잔히 출렁이고 있었다.

변함없이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해신당 공원,

어느쪽을 둘러보아도 사진의 한컷 같이 멋진 바다 풍경.

친구와 함께하는 중년의 번개팅,

일상에서의 일탈......

이슬비가 간간히 내렸지만 기분이 좋았다.

 

바다는 바다여서 좋았다.

 

 * 8월도 어느새 다가고 있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인 - 삼청동  (50) 2014.09.18
추석 다음날~  (24) 2014.09.11
동해바다 - 신남 해수욕장  (32) 2014.08.29
도화리 전원주택  (36) 2014.08.28
장봉도 이야기  (26) 2014.08.27
장봉도 - 갯벌 체험  (46) 2014.08.22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1.14 11:2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해솔래는 경주시 양남 해변로에 위치해 있는,

남편의 오랜 친구가 운영하는 민물장어와 생오리 참숯구이가 전문인 음식점이다.

2년만에 다시찾은 해솔래는 변함없이 정겨운 모습으로 반겨주었다.

 

이틀전 심하게 몸살을 앓아서 이번 여행은 하지 못할것 같았는데,

남편의 도움을 받으며 따라나섰음이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선 동해 바다의 맑은 공기와 푸르름이 가슴을 뻥 뚫리게 했고,

오랜만에 친구들과의  만남은 기쁘고 즐거움이 되었다.

그리고 잊을 수 없는 싱싱하고 담백했던 장어의 맛.

살짝구운 김과 파김치, 삭힌 깻잎과 함께 먹었는데 세상 장어의 맛중 최고인것 같았다.

생오리를 구워 소스와 함께 깔끔하게 먹는 맛도 좋았다.

더욱 세련되어진 주인 친구의 섹스폰 연주까지 들으니

일석사조를 누렸다는 생각에 몸살로 다운되었던 몸과 마음이 빠른시간 회복으로 돌아서는것 같았다.

 

배우 김태희가 성당 대녀여서 그녀와 함께 찍은 사진들도 여러장 걸려있었는데,

김태희는 어린시절부터 빼어난 미모를 지닌 순수한 미인임이 증명되었다.

해솔래의 이름처럼 주변에는 건강해 보이는 해송들이 있었고,

캠핑을 할 수 있는 야영장이 있었는데, 겨울 캠핑를 즐기는 야영족들도 보였다.

가족단위로 여행을 와도 좋을것 같았다.

그리고 건강에도 좋고 맛있는 장어요리를 먹는다면 후회하지 않을거 같다.

 

바다와 함께하는 예쁜 해솔래.

주변에서 친구들과 1박을 하고

제대로 힐링된 건강한 웃음으로 서울로 돌아왔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산시 정자항  (58) 2014.01.16
양남 바닷가에서...  (52) 2014.01.15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2014.01.14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주천 겨울산에서..  (60) 2013.12.06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2013.11.29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1.13 10:2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동해 바다에 아침해가 찬란히 떠 올랐다.

운무 때문에 바다에서 직접 솟아 오르는 순간을 볼 수는 없었지만,

겨울 바다의 찬 기운을 열어젖히고 변함없이 아침을 활짝 열었다.

경주시 양남의 누워있는 주상절리에서 맞이한 일출.

누워있는 주상절리는 지하의 뜨거운 마그마가 지상의 약한 틈을 타고 올라오다가 식어서 만들어 졌다고 하는데,

육각형의 돌기둥 모양들이 바닷가에서 멋진 풍경을 연출하고 있었다.

여기저기서 소원을 빌어야 한다고 소근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나도 2014년 줄서서 기다리고 있는 많은 계획들을 떠올리며,

순리대로 잘 이루어지기를 서둘러서 기도했다.

 

바라보고 바라보아도 끝없이 펼쳐진 망망대해,

언제나 내 맘속으로 다 끌어담을 수 없음이 아쉬움으로 남는 바다...

바닷가에 집을 짓고 살게되면 될까?

이런 생각에 잠겨있을때 막 떠오른 햇살속으로 작은배 한척이 지나갔다.

희망을 싣고 바다로 나가는 그 배가 만선의 기쁨을 얻고 돌아오기를 빌었다.

바다에서 맞이한 아침이 상쾌한 바람과 함께 나를 행복하게 했다.

 

* 1월 셋째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아침입니다.

활기차고 즐거운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남 바닷가에서...  (52) 2014.01.15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2014.01.14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주천 겨울산에서..  (60) 2013.12.06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2013.11.29
광화문 광장의 가을 아침  (70) 2013.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