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독립문 전철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있는 제2종 근린생활시설 임대물건을 소개 합니다.

 

주소 : 서울 종로구 행촌동 소재

 

임대내용

- 지하1(전용13) : 일반음식점, 보증금 3천만원, 월세 1백만원(부가세별도), 관리비 월10만원, 주차 불가

- 1(전용12) : 일반음식점, 보증금 5천만원, 월세 160만원(부가세별도), 관리비 월10만원, 주차 불가

- 2(전용12) : 사무실 학원, 보증금 3천만원, 월세 120만원(부가세별도), 관리비 월12만원, 주차1

- 3(전용12) : 사무실 학원, 보증금 3천만원, 월세 120만원(부가세별도), 관리비 월12만원, 주차1

 

물건특징 : 신축건물, 인터넷 유선 TV 무료시공, 화장실 계단 무료청소 등

 

주변환경 : 인왕산, 독립문역, 서대문 독립공원, 사직단, 배화여대, 배화여중고, 대신고, 영천시장 등

 

 

 

 

 

 

 

 

  대신고등학교 주변에 있는 한옥 단독 매매물건을 소개 합니다.

 

주소 : 서울 종로구 행촌동 소재

매매내용 : 대지 69평방미터, 건축면적 1층 한옥 단독 23평방미터(3, 화장실1), 매매금액 42천만원

주변환경 : 경복궁, 광화문 광장, 사직단, 인왕산, 수성동 계곡, 독립문, 정부서울청사, 서울시경, 배화여대, 대신고 등

 

물건 주변 환경
물건 주변 환경
물건 주변 환경
물건 주변 환경
물건 주변 환경
물건 주변 환경
물건 주변 환경
물건 주변 환경

 

사직터널 위의 세상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6.05 09:0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사직터널,

경복궁에서 독립문으로 넘어가는 터널이다.

터널 위쪽으로 길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운치있고 멋진 길이 펼쳐져 있음에 놀라웠다.

 

한옥의 아름다움을 느끼면서 파스타를 먹는 즐거움,

서촌에서 종종 느끼는 분위기가 그대로 살아 있었다.

왠지 하늘쪽으로 높게 왔다는 작은 설레임도 함께 느껴졌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촌 골목길에서...  (32) 2014.06.24
감고당길  (22) 2014.06.17
사직터널 위의 세상  (42) 2014.06.05
역사 박물관에서 내려다 본 경복궁  (32) 2014.06.02
청계천 광통교  (30) 2014.05.29
청계천의 노란 물결~~  (40) 2014.05.27

눈 내리는 날~^^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12.06 10:0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어머님 신경과 약을 타러 오전 10시쯤 집을 나설때,

잔뜩 찌푸린 날씨였다.

'눈이 온다고 했는데 다시 돌아가서 우산을 챙겨갈까?'도 생각했지만,

오늘은 한개과의 약만 타면 되니까 빨리 다녀오면 될것같아 그냥 병원으로 향했다.

 

선생님을 뵙고 약을 타서 병원을 나서는 11시가 넘은 시간부터 눈이 날리기 시작했다.

'역시 우산을 챙겨 왔어야 했어~~' 후회를 하면서

넥워머를 벗어 머리에 쓰고 영천시장으로 향했다.

어머님은 어느때부터 게장이 없으면 식사를 잘 하지 않고,

젊은 사람들 먹는 반찬만 있다고 투정(?)을 부리셨다.

게 철이 끝났지만,

영천시장엔 없는게 없는 큰 시장인것 같다.

꽃게와 호박죽을 사서 독립문 꼭대기를 돌아서 사직공원까지 가는 마을버스를 탔다.

쏟아져 쌓이는 눈이 걱정이 되었는데,

버스는 가파른 고개를 거의 걷는 수준으로 겨우 돌아서 사직공원까지 올 수 있었다.

 

도착한 우리집은,

온통 하얀 세상으로 바뀌어 있었다.

쉼이 없이 눈이 내리고, 조용히 차분히 눈은 쌓였다.

3시쯤에는 카메라를 들고 마당으로 나가 하얀 세상을 향해 셔터를 눌렀다.

집 밖으로 더 멀리 나가볼까도 생각했지만,

귀차니즘으로 포기했다.

갑자기 감나무 위의 시끄러운 소리에 고개를 들어보니,

새들이 떼를 지어 날아 다니며 까치밥을 먹고 있었다.

와우~~클로즈업해서 한컷~!

 

눈을 걷어내고 길을 만드는게 큰 걱정으로 남겨졌다.

결국 5시부터 1시간정도 온힘을 다해서,

퇴근해서 오는 가족들을 위해서 눈을 쳐야했다.

금년엔 폭설과 한파 주의보라고 하더니,

12월 초순에 내린 눈은 정말 본때를 보여주는것만 같았다.

하얀 눈이 아름답기만 했던 그 옛날의 예쁜 감성들이,

오늘 산더미같이 쌓인 눈앞에선 어지러이 멤만 돌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