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김현미 장관 지역구 일산서구, 0.19%↓…낙폭 한주 새 두배

"집값 원래 낮은데 신도시폭탄", 인천도 영향받아 서구 등 하락

서울은 하락폭 축소 이어가

 

정부의 3기 신도시 추가 발표 이후 해당 지역 기존 아파트값이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낙폭을 다소 줄이는 모습이었지만, 경기권은 일산과 인천 등 3기 신도시 인접지역의 아파트값 하락으로 되레 낙폭을 키웠다. 16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3일 조사 기준 일산서구 아파트값은 0.19% 하락해 지난주(-0.08%)에 비해 낙폭이 2배로 커졌다. 정부가 고양 창릉지구를 3기 신도시로 발표하면서 일산 주민들이 기존 아파트값 하락을 우려하며 집단행동에 나서는 상황에서 나온 결과라 주목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지역구인 일산서구 탄현·주엽·일산·대화동의 경우 3기 신도시 발표 전에도 가격 하락세가 지속했으나 최근 낙폭은 줄여가고 있었다. 일산서구는 422일 아파트 매매가가 0.14%까지 하락했지만 이후 0.10%, 0.08%로 낙폭이 줄었다. 하지만 이번 3기 신도시 발표로 다시 낙폭을 0.19%로 키우면서 지역 주민들은 부글부글하는 분위기다. 일산 서구 후곡마을 후곡7단지 동성 전용면적 84336000만원, 후곡3단지 현대 전용 1014300045000만원 선에 매물이 나와 있으나 거래는 안 되고 있다. 일산동구도 13일 조사 기준 0.10% 하락해 전주보다 낙폭이 5배 커졌다. 장항·마두·백석·식사동을 아우르는 일산동구 아파트값은 서구에 비해 잘 버텨왔지만 3기 신도시 소식에 맥없이 무너졌다.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된 부천 대장지구의 여파는 인천 서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인천 서구는 지난주 -0.03%에서 이번주 -0.08%로 하락폭이 커졌다. 가좌동, 마전동 등지의 노후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가좌동 라이프진주 3단지 전용 591700018000만원, 범양아파트 전용 842100024000만원에 호가가 형성돼 있다. 반면 부천 대장지구와 가까운 인천 계양구는 이번주 아파트값이 되레 오르며 탄탄하게 유지됐다. 인천 계양구는 지난주 0.13% 올랐던 아파트값이 이번주 0.20%로 상승폭을 키웠다. 지난해 3기 신도시 후보지로 발표된 계양테크노밸리 인근을 중심으로 강세를 유지했는데, 이 지역 아파트 공급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구조적 이유가 있다고 감정원은 분석했다. 한편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4% 떨어지며 27주 연속 하락했다. 다만 낙폭은 지난주(-0.05%)보다 다소 둔화했다. 강남4(동남권)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5% 내렸다. 강북지역에서는 성동구(-0.28%)가 금호·행당동 등 대단지 위주로, 서대문구(-0.04%)는 홍제·홍은동 등 노후단지 위주로 매물이 누적되며 하락세가 지속됐다. 마포구(-0.05%)는 재건축 단지 등 투자수요 감소로, 동대문구(-0.04%)는 상승 피로감이 높은 전농동 위주로 하락했다. 은평·구로·금천구는 보합세(0%)를 기록했다.

 

고준석 동국대학교 겸임교수는 "3기 신도시 발표로 일산과 인천 일부 경기권에서 하락세가 가속화했다""서울의 경우 아파트값 하락폭이 축소됐지만 바닥을 찍었다기보다는 급매 소진에 따라 낙폭이 주춤한 것으로 보여 향후 추이를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서울의 경우 일부 하락폭이 컸던 단지들의 저가 급매물이 소화되며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면서 "일산과 인천 등 일부 지역에선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공급 물량에 대한 우려가 반영돼 하락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실제 일산 지역 A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아파트 일반 매매가격뿐 아니라 공시가격도 떨어지면서 전세금반환보증보험 없이는 전세 세입자를 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깡통전세에 대한 우려마저 있는 상황에 3기 신도시 악재까지 겹치니 집 팔고 이사를 고민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방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10% 떨어졌다. 강원도 아파트값이 -0.25%로 낙폭이 가장 컸고 경남(-0.20%) 충북(-0.14%) 울산(-0.13%) 등의 순으로 내림폭이 컸다. 한편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08% 떨어져 지난주(-0.07%)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서울은 지난주와 같이 0.02% 떨어졌다.(201951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성남 대장·DMC SK뷰 등, 수도권 견본주택 문전성시
이번주 전국 6619가구 청약

 

 

 

  서울, 성남 대장지구 등 수도권 주요 분양단지의 견본주택이 일제히 개관한 지난주 말, 눈발 날리는 혹한의 날씨에도 6만명 넘는 방문객이 청약 현장을 찾았다. 이번주부터 연말까지 전국 각지에서 분양 물량이 쏟아지는데, 새 아파트에 대한 뜨거운 수요와 맞물려 치열한 청약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16일 분양 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개관한 대장지구 3개 단지(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 판교 더샵 포레스트)와 서울 은평구 `DMC SK` 4개 주요 견본주택엔 3일간 65000여 명의 내방객이 모여들었다. 대장지구 초입에 나란히 마련된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와 판교 더샵 포레스트 견본주택에는 각각 18000명의 방문객이 찾았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견본주택은 대형 평수로만 구성됐음에도 11000여 명이 몰렸다. SK건설이 분양하는 DMC SK뷰 견본주택에도 주말을 포함한 3일 동안 18000여 명의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양재동에 위치한 엘포레 견본주택에는 아침부터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어 줄을 서면서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눈발이 다소 날리는 날씨에 두꺼운 방한복을 껴입고 현장을 찾은 방문객들은 단지 조감도와 유닛을 꼼꼼히 살피면서 청약 전략을 짜는 데 골몰했다.

 

 

 

  중도금집단대출이 불가능한 단지인 만큼 자금 조달 방법을 문의하기 위한 현장 방문객이 많았다. 서울 강북권에서 기대주로 손꼽힌 DMC SK뷰 역시 실수요자가 대거 몰려 견본주택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특히 3.32000만원이 채 안되는 가격 경쟁력과 트리플 역세권을 갖춘 교통 편의성으로 인해 20·30대 수요자도 대거 몰렸다. 이번주엔 전국 136619가구에 대한 청약이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53746가구가 개관한다. GS건설은 21경기 하남시 위례택지개발지구 A3-1블록에서 `위례포레자이` 견본주택을 개관할 예정이다. 지하 4~지상 22, 9개 동, 전용면적 95~131558가구로 조성된다.(20181214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