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원하는 규모와 가격대는 달라도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평범한 서민들에게 '내 집 마련'은 꿈이자 부담이다. 집값이 최소 수억원에 달해 꿈을 이루려면 전 재산을 들여야 해서다. 이에 매매계약 시 다른 어떤 거래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부동산 전문가들이 집을 살 때 물건의 '등기부등본' 등을 통해 권리관계를 확인하는 게 최우선이라고 입을 모으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전세나 월세를 끼고 집을 사거나 경매에서 낙찰을 받는 등 집을 어떻게 매입하느냐에 따라 유의할 점은 조금씩 다르지만 '등기부등본'을 통해 권리 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기본이다. 이후 등본으로 확인할 수 없는 요인을 살피는 것이 순서다.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경우 세입자의 전세금이 금융기관에 압류 혹은 가압류된 상태는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 압류 또는 가압류 상태를 모른 상태에서 세입자에게 전세금을 돌려줬다가 은행 같은 금융기관에게 또 돈을 줘야 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세입자의 전세금이 압류 혹은 가압류 됐을 경우 금융기관은 전세금을 받을 권리가 있다.

 

 

  아울러 집주인에게 세입자가 압류나 가압류 등 통보를 받은 적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매매 성사에 급급한 집주인이 압류 또는 가압류 사실을 숨기거나 사실 자체를 잊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를 대비해 세입자 보증금에 대한 책임을 누가 질 것인지를 미리 정해 계약서에 적어두면 좋다. 월세를 끼고 집을 살 경우 월세 체납 여부를 살펴야 한다. 밀린 월세가 있다면 이를 집을 판 쪽과 산 쪽 중 누가 가져갈 것인지도 미리 정해 계약서에 명시하면 향후 분쟁을 막을 수 있다. 경매로 집을 살 때도 권리관계 분석은 중요하다. 집을 사면서 함께 인수 또는 몰수되는 권리가 무엇인지 살펴야 한다. 또한 낙찰 금액은 일반 매매에 비해 추가비용이 들어갈 가능성을 고려해 산정해야 한다. 집을 산 뒤 세입자가 집을 비우지 않으면 명도소송을 해야하는데 이때 강제집행 비용이 들 수 있다. 세입자가 있으면 이사비도 줘야 한다. 아파트나 상가의 경우 미납된 공용관리비도 납부해야 한다. 잔금 납부 기한에 맞춰 대출 계획을 짜두는 것도 필수다. 통상 잔금 납부 기한은 한 달로 짧기 때문에 잔금을 제때 치르지 못해 다시 경매로 나오는 물건도 적지 않다.(201834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휴식같은 친구 2018.03.06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2. 신기한별 2018.03.06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 살때 정말 꼼꼼하게 봐야겠군요.

  3. 초록배 2018.03.06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거래 관련해서 알아두면 정말 좋은 정보네요.~

  4. *저녁노을* 2018.03.07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공감하고 가요

    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5. 핑구야 날자 2018.03.07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자 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겠네요

  6. 청결원 2018.03.07 0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화이팅 하세요~

 

 

  40가 되면 인생의 무게가 확연히 달라진다. 자녀는 중고등학생으로 훌쩍 자랐고, 직장에서는 중간관리자가 되는 시점이고 자영업자를 비롯한 개인사업자는 사업이 궤도에 오른다. 100세 인생의 시계로 보면 오전 9~12시에 걸쳐 있다. 이 때는 일할 때 골든타임이듯 노후 준비 과정에서도 황금 같은 시간이다. 이 때 바짝 노후 준비의 틀을 탄탄하게 다지면 그 이후 노후 준비는 훨씬 수월해진다. 하지만 넘어야 할 고비가 많다. 자녀의 교육 문제가 본격적으로 고개를 든다. 공교육 붕괴로 사교육에 의존하는 망국적 현실이 바뀌지 않는 한 사교육비 부담으로 허리가 휘청대는 것도 이 때다. 자녀의 사교육비만 줄여도 노후 준비가 순탄할 수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유치원생을 제외한 사교육비는 201021조원에서 201518조원으로 감소 추세에 있다. 사교육비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저출산 여파로 청소년이 줄어들고 있으니 사교육비 총량이 함께 감소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될 것 같다.

 

  실제로 사교육비 감소를 체감하는 40대 부모는 없을 것이다. 서울의 경우 중학생은 연간 500만 원, 고등학생은 연간 800만 원 가까운 사교육비가 들어간다는 것이 교육부의 통계 자료다. 초등학교 4학년부터 사교육이 슬슬 시작된다고 보면 초4~3까지 9년간 5000만 원이 들어간다. 자녀가 둘이라면 1억 원이다. 효과라도 있으면 다행인데 일반고라면 상위 10%에 들어야 인서울이 가능하다고 하니 투자수익률 치고는 한마디로 꽝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여파로 요즘은 재수, 삼수가 드물지 않다. 이 리스크를 잘 관리해야 노후 준비가 순탄해질 수 있다. 자칫 사교육비에 치여 40대를 보내면 노후 준비에 큰 구멍이 뚫릴 수 있다. 설상가상으로 40대는 내 집 마련의 골든타임이다. 자녀가 둘이라면 국민주택 규모(전용면적 85)가 필요하고 서울이라면 분양가가 적어도 5~6억 원(강남은 9~13억원)에 달한다. 지방이라면 부담이 훨씬 줄어든다. 수도권만 벗어나면 국민주택 아파트는 2억 원 안팎이면 마련할 수 있다. 여기서 잘 봐야 하는 것이 부동산시장 동향이다. 앞으로도 주택은 공급과잉과 인구 감소로 과거처럼 크게 투자수익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무리하게 서울 강남 진입을 하려하지 말고 실수요로 집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집을 투자 대상이 아니라 거주 목적으로 접근하라는 얘기다.

 

  이렇게 불안한 미래를 대비하려면 인생 이모작도 슬슬 준비해야 한다. 올해 40대 초반인 중견기업 직원 최모씨는 틈틈이 사회복지사 공부를 하고 있다. 주말에 인터넷 강의를 통해 공부한다. 빠르다 싶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다. 사회복지사를 하려면 120시간의 자원봉사 실적이 있어야 한다. 평소 주말에 딱히 하는 일이 없으니 미리 자원봉사 자격요건을 갖추려는 것이다. 그의 주변에는 이런 식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이 많다. 머리가 조금이라도 유연할 때 자격증이라도 따놓겠다는 것이다. 올해 40대 후반에 접어드는 정모씨는 공인중개사 공부를 하고 있고 그가 알고 지내는 같은 또래의 여성은 보험설계사 공부를 하고 있다. 공부하는 과정에서 재무 상식이 많아지고 외연도 넓어진다. 여유가 있으면 목공을 배우기도 한다. 손이 유연할 때 배우면 훨씬 빠르게 익히고 안목도 깊어져서다. 이들처럼 노후 준비는 오히려 머리 회전이 유연하고 체력이 있을 때 틈틈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40대가 되면 회사에서 중간관리자가 되면서 자신을 돌아볼 시간을 갖기 어려워진다. 그럴수록 귀중한 시간을 잘 활용해 인생 후반을 대비해야 한다. 준비에 필요한 시간은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2017221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02.21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집 마련이 필요하다에 1표~~

  2. 명태랑 짜오기 2017.02.23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우선으로 내집마련이 최고의 목표였었는데~~현실은 여러가지로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것 같긴해요~

 

  '내 집 사, 말아' 하는 고민이 오가는 가운데 눈길을 끄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현재 전세를 살고 있는 사람이 4년 전 아파트를 샀다면 현 전세금보다 낮은 가격에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었다는 내용이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수도권과 5대 광역시(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 아파트 4968130가구를 대상으로 5월 현재 전세금과 4년 전인 20125월의 매매 가격을 비교한 결과 이 중 18%889487가구의 현재 전세금이 4년 전 매매가격과 같거나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방 5대광역시는 이 비율이 33%에 달했다.

 

  5대 광역시는 최근 4년간 매매가격이 20.78% 올랐고 전세금은 32.7% 상승했다. 대표적으로 대구와 광주의 가구당 평균 전세금은 4년 전 매매가격 수준을 넘어섰다. 대구광역시는 5월 기준 가구당 평균 전세금이 21582만원으로 20125월의 매매가격인 18750만원보다 15%가량 높다. 광주광역시도 현재 가구당 평균 전세금이 14224만원으로 4년 전 평균 매매가격인 13886만원을 웃도는 상황이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용인 동천동 풍림아파트 전용면적 59형 전세금이 27500만원으로 4년 전 매매가격 21000만원보다 6500만원 정도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201651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스델 ♥ 2016.05.17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년 전 아파트를 샀다면 현 전세금보다
    낮은 가격에 내 집을 마련을 할 수 있었다는
    사실이 슬픕니다. ㅠㅠ
    정말 전세가 너무 올라서 이번에 집을 구하면서
    힘들었거든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kakawood 2016.05.17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 그러게요. 4년전에 샀었어야 됬네요....

  3. 다딤이 2016.05.17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면 후회하지만 돈이 없었다는게 문제인것 같아요^^
    전시값 너무 오르고 있네요. 잘보고 갑니다.

  4. 도느로 2016.05.17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를 놓친건 늘 후회의 대상이 되지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5. 금정산 2016.05.17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그래도 부동산이 가장 안정적인 투자라고 나왔는데 ㅎㅎ
    지금이라도 늦지 않은것 같습니다.

  6. 멜로요우 2016.05.17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이 후회스럽네요 ㅠㅠ 그때샀어야했는데 ㅠ 지금도 늦지 않을라나요 ㅠ

  7. 비키니짐(VKNY GYM) 2016.05.17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가 자금만 있었더라면.....ㅎㅎㅎㅎ 이제야 열심히 돈모으는 30대인지라...ㅋㅋ 아쉬움만 크네요^^

  8. 플레이무비 2016.05.17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정보네요. 살짝 아쉬워요 그때 사지 못했던게요 ㅠㅠㅠ

  9. 워크뷰 2016.05.18 0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샀어야 하는군요^^

  10. *저녁노을* 2016.05.18 0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후회...ㅎㅎ
    부동산쪽에는 영...^^

  11. 핑구야 날자 2016.05.18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그때로 돌아가도 마찬가지 일듯 하지만 아깝죠~~

  12. 훈잉 2016.05.18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국 전세가 2억이넘었다는 뉴스를 봤습니다.
    부동산은 정말 잘읽어야하는거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