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기운'에 해당되는 글 4

  1. 2015.01.02 2015년 새해다~^^ (56)
  2. 2013.09.05 여명 (36)
  3. 2013.06.18 검정 우산속~~ (61)
  4. 2012.10.22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54)
 

2015년 새해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1.02 09:5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015년

을미년 새해의 아침은 한파를 뚫고 시작 되었다.

보신각 종이 울려 퍼질 때 처음 떠올려 본 단어들

감사, 건강, 희망...

금년에도 많은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

막연함을 깨치고

함께 해야할 용기를 소리내어 불러본다.

밝고 씩씩한 기운을 불러 모은다.

행복은 만들어 가는 것임을 되새겨 본다.

 

새해 첫날의 쨍한 추위가 신선하게 느껴졌다.

차가운 바람결이 싫지 않았다.

내 안에 움츠리고 있는 먼지들을 훌훌 마져 털어낸다.

 

새해다.

희망으로 향하는 시간이다.

내가 주인이다♡

 

* 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밀의 정원으로~~  (46) 2015.01.06
< 때 >  (48) 2015.01.05
2015년 새해다~^^  (56) 2015.01.02
2014년 마지막 날에...  (62) 2014.12.31
잠시 쉬어가는 시간  (42) 2014.12.30
산타가 왔어요^^  (60) 2014.12.26

여명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9.05 09: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새벽 5시면 시작하는 운동,

오늘 새벽엔 긴팔 옷으로 바꿔 입었다. 

며칠 사이로 새벽의 기운은 모두 바뀌어 버렸다.

너무 무더워서 한달가량 여름방학이라며 운동을 쉬기도 했었는데,

새벽 공기는 갑자기 차가움을 느끼게 했다.

또 환했던 주변도 어둠으로 바뀌어 가로등 불빛을 보며 집을 나선다.

해가 뜨는 시간이 현저하게 늦어졌음이 느껴진다.

세월의 흐름에 계절은 예외없이 바뀌어 가고,

자연의 신비스런 이치에 새삼 고개가 끄덕여진다.

그렇게 가을은 우리들 곁에 자리를 잘 잡은것 같다.

 

북악 스카이웨이 끝자락쯤에서 내려다 본 서울 하늘,

맑고 높은 가을 하늘 때문인지 붉게 번져 나가는 여명이 아름다웠다.

'또 하루가 지나 가네요~' 의 허무함이 묻어있는 하루가 아닌,

산뜻하고 보람된 하루가 오늘이었으면 좋겠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못통  (48) 2013.09.13
바다  (36) 2013.09.09
여명  (36) 2013.09.05
우리 어머님  (34) 2013.09.04
9월의 아침^^  (28) 2013.09.02
언니의 생일상  (52) 2013.08.30

검정 우산속~~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6.18 10:0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이슬비가 내리는 새벽시간,

우산을 쓰고 아침 운동을 나갔다.

축축한 기운이 있었지만,

인왕산에서 내려오는 산뜻한 공기가 기분을 상쾌하게 만들었다.

운동화가 젖는게 싫어서 그냥 게으름을 피워볼까도 했었는데,

잘 나왔다는 생각을 했다.

뱃살 지방을 분해하는 것에 아침 걷기 운동이 좋다는 블로그 이웃의 글을 보고나서,

더 열심히 아침 운동을 하고있다~^^;

 

우리집 밑에는 아가씨가 살고 있는데,

그 집 대문앞에 검정 우산이 펼쳐진채 놓여 있었다.

뭘까?

살짝 들여다 봤더니 고양이 밥과 물.

주변 길양이를 위해서 늘 먹이를 챙겨주던 아가씨였었는데,

비오는 날 이런 배려까지 하다니...

따뜻한 그녀의 마음이 아름답게 전해져 왔다.

그러나 너무 많은 길양이들 때문에 불편해 하는 주변 분들의 심기가 함께 캡쳐가 되는 나를 보며,

내 마음이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음을 숨길 수가 없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수  (38) 2013.06.25
올해 들어 가장 크게 보인 보름달  (16) 2013.06.24
검정 우산속~~  (61) 2013.06.18
건강한 아침~^^  (47) 2013.06.17
감꽃  (64) 2013.06.03
활기찬 오늘이 되세요~!  (54) 2013.05.30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10.22 09:3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가을비로 시작하는 시월의 넷째 주 월요일.

이른 아침부터 주룩주룩 소리를 내며 굵은 빗방울이 쏟아지고 있다.

비가 그치면 기온이 떨어진다고 한다.

그리고 우리곁에 있는 가을은 더욱더 짙어진 모습으로 자리하겠지...

 

며칠전 딸아이가 달랑달랑 들고온 작은 사과하나.

작아도 너~무 작았다~ㅎ

 

어둠속에서 불을 밝혀야 하는 월요일 아침이지만,

귀여운 꼬마 사과의 기운을 받아,

활기차고 즐거운 마음으로 한 주간도 화이팅~~!!!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  (58) 2012.10.25
무엇일까요?  (54) 2012.10.23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54) 2012.10.22
서촌 골목길의 세탁소~~  (50) 2012.10.17
가을 편지  (50) 2012.10.16
석류 익는 가을아침~~^^  (58) 2012.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