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한국은행이 올해 한국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판단을 고수했다. 올해 경제 성장은 1월 제시한 전망치(2.6%)에 대체로 부합할 것으로 전망했다.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완화 기조를 유지하고, 추가 조정 여부는 성장과 물가 흐름을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은은 28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올해 두 번째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연 1.75%로 유지했다. 한은은 회의 후 발표한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국내 경제에 대해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이어갔다""앞으로 성장 흐름은 지난 1월 전망 경로에 대체로 부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 금통위는 지난 1월 경제전망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6%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설비 및 건설투자의 조정이 이어졌고 수출 증가세가 둔화됐지만 소비가 완만한 증가세를 지속했다는 분석이다.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겠지만 소비가 증가 흐름을 이어가고 수출과 설비투자도 하반기로 가면서 점차 회복될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한은은 "국내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당분간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 상승 압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는 향후 성장과 물가의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소비자물가는 지난 1월 전망치(올해 상승률 전망치 1.4%)를 밑도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은은 "소비자물가는 석유류 가격 하락, ··수산물가격 상승폭 축소 등으로 오름세가 0%대 후반으로 둔화됐다""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1% 수준을,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초·중반 수준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1월 전망 경로를 다소 하회해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하반기 이후 1%대 중반을 나타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근원인플레이션율도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관측했다.

 

 

  아울러 함께 점검할 요인으로 주요국과의 교역여건,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을 꼽았다. 한편, 금융시장에서는 이날 한은 기준금리 동결을 기정사실화하고 있었다. 경기 둔화 우려가 가중되고 있고,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약화돼 추가적으로 '매파'(통화 긴축 선호) 움직임이 나타날 가능성은 낮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비둘기파(통화 완화 선호)'로 돌아선 미국 중앙은행(Fed)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 등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이 총재는 1월 금통위에서 "금리 인하를 논의할 단계는 아니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31856개 기관의 채권 관련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전원이 이달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고 답했다.(2019228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행 대출금리도 동반상승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3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면서 한국 국고채 금리가 연일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0년물 국고채 금리는 전일 대비 0.046%포인트 오른 2.310%로 마감하며 연중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 장기물인 30년물 금리는 전일 대비 0.071%포인트 오른 2.390%, 3년물 금리는 0.038%포인트 오른 1.784%를 기록했다. 3년물부터 50년물까지 전 구간에서 이틀 연속 연고점을 찍은 것이다. 이달 들어 외국인은 국고채 1620억원어치를 순매도하고 있다. 여기에 원화값 하락과 국고채 금리 상승 등을 우려한 기관투자가들이 국고채 매수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금리 상승을 부추겼다. 특히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지난 주말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이후 외국인의 신흥국 채권 매도세는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이날 실시된 국고채 30년물 입찰에서도 전일 민간채권평가사가 산정한 금리보다 0.054%포인트 높은 2.369%에 낙찰됐다. 기관투자가들이 미국 금리 인상에 대한 걱정 때문에 국내 장기채권을 외면하면서 시장에서 유통되는 가격보다 싼값에 국고채가 팔렸기 때문이다. 시장 금리가 오르면서 은행 대출 금리도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KEB하나·우리·농협은행 등 국내 5대 은행 주요 대출 상품 금리가 이달 들어 0.03~0.05%포인트 일제히 올랐다. KB국민은행의 혼합형 5년 고정금리 상품 금리는 지난달 말 3.45~4.75%에서 지난 6일 현재 3.49~4.79%0.04%포인트 인상됐다. 농협은행 신용대출 상품 '신나는 직장인대출'2월 말 3.82%에서 63.85%0.03%포인트 상승했다.(201738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7.03.09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미국의 금리정책에 따라 채권이나
    환율이 널뛰기를 하는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2. 에스델 ♥ 2017.03.09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금리가 인상되면
    다가올 경제여파가 걱정됩니다. ㅠㅠ

  3. 핑구야 날자 2017.03.10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행들도 거져 먹지 말고 다른 일을 해서 경제를 활성화해야 할텐데

- 올해 고교졸업자 2,978명을 채용한다.

  고졸 채용 열풍의 진원지인 금융업계가 당초 계획보다 고졸 인력 채용을 늘리고 실무교육 등 교육지원도 확대한다. 교육과학기술부와 전국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등 5개 금융업협회는 26일 은행회관에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고졸인력 채용 활성화와 교육기부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1. 연도별 고졸자 채용규모와 고졸 취업자 육성 계획

  은행, 금융투자, 보험, 여신전문업 등 금융권올해 고졸 인력을 당초 계획보다 443명 많은 2,978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2,799명, 2013년에는 2,941명을 뽑아 3년간 채용 예정인원 5만 1천명의 16%에 해당하는 8,718명을 고졸자로 채울 계획이다. 교과부와 금융업협회는 고졸 취업 확대를 위해서는 수요에 부합하는 능력을 갖춘 인재 양성이 우선이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고졸 취업자가 금융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 여건 조성, 금융기관의 교원연수, 교육기부의 체계화 활성화 등도 주요 과제로 꼽았다.

  금융권은 특성화고 졸업(예정)자의 채용을 확대하는 한편 우수한 고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고졸 취업자에게 야간, 사이버대학 진학 등의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 금융업협회와 교과부금융실무교육 중심의 고교 커리큘럼을 공동 개발해 특성화고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성화고 교사들은 금융기관 연수를 통해 현장에 적합한 교육방식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2. 고졸인력 수행직무 발굴 및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확대

  협회별로도 자체 활성화 방안을 마련한다. 은행연합회는 고졸 출신 행원을 위한 ‘뱅킹기초’ 과정을 개설해 빠른 적응을 돕기로 했고, 특성화고 재학생을 대상으로 사이버연수 및 통신연수 과정도 무료로 운영하기로 했다. 금융투자협회는 전문가를 지역 특성화고에 파견해 방문교육을 실시하고, 자격시험 교재도 무료로 제공한다. 또 여신금융협회는 고졸인력이 수행 가능한 직무를 발굴하고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을 확대할 계획이다.

  교과부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고졸 채용 확대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확산시켜 제도와 문화로 정착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금융권이 고졸 채용 확대와 함께 인사·보수에서 차별 없는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금융권은 교육기부 활성화를 위해 금융 분야의 다양한 진로, 직업체험 기회 제공 등 현장 체험 중심의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으며, 교과부는 한국과학창의재단과 함께 이를 지원하고 우수기관에는 ‘교육기부 마크’를 부여할 예정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sik's Drink 2011.10.27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금융업계에 관심이 많은지라 ㅎ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2. 복돌이^^ 2011.10.27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방향인듯 하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화들짝 2011.10.27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정책이였으면 좋겠습니다.

  4. 사랑퐁퐁 2011.10.27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잘얻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비평쟁이 2011.10.27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솔찍히 대졸자인데요.... 대졸자와 고졸자의 차이도 점차 더 없어지는데 ...
    거기에 대학교 다닌 시간을 허비한것으로 보는 업체마저 있어서 서운할때도 많답니다.
    고졸자에게 많은 혜택을 주는것도 당연하디 당연하겠지만
    경력이 차이가 나게되면... 진짜 대졸자가 서글플때도 많더라구요 ^^;

  6. 블로그토리 2011.10.27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서히 학력이 무너지는 전초라고 봐도 될듯 합니다.

  7. 영심이~* 2011.10.27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고졸자가 은행에 취업하는 건 어렵지 않았는데 언제부턴가 학력제한이 생기기 시작하더라구요.

    어찌됐든... 고졸채용이 좀 더 확대되었음 좋겠네요..^^

  8. 고양이통조림 2011.10.28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책이네요..
    와 고등학교 졸업하고 바로 취업하면..
    30살이면 돈 많이 모으겠어요 ^^

  9. 생활의 달인 2011.10.28 0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졸 채용 확대도 좋지만 실질적인 상위 직급으로 갈수록 확대도 늘엇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10. 별이~ 2011.10.28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정책 참 좋은것 같아요.
    지속적인 정책으로 우리사회가 좀 바뀌었으면 해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11. 바닐라로맨스 2011.10.28 0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었지만 정말 좋은 정책인것 같습니다! ㅎ

  12. [터프가이] 2011.10.28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군요..
    취업 때문에 골치 아팠던 예전기억이 나네요 ^^

  13. 풀칠아비 2011.10.28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속적인 정책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한 주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4. 트레킹[trekking]男子 2011.10.28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상고졸업자인데, 은행취업이 로망이었죠.
    대구은행 떨어졌었는데....
    핑계같지만 이때 경북고출신 인사부장이 인문계고졸을 많이 뽑았다는....1988년!
    웃기는 짜장면같은....

  15. 씩씩맘 2011.10.28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업정보군요^^
    잘보고갑니다

  16. 로사아빠! 2011.10.28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현상인데,
    보여주기식이 아닌, 지속적인 방향으로 이루어졌음 좋겠네요

  17. 해우기 2011.10.28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력은 분명 무시할수가 없을겁니다...
    하지만...그 능력을 충분히 펼칠수있는 장이 점점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18. supra pas cher 2013.04.23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성공을 했다면 오직 천사와 같은 어머니의 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