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2013년 국가공무원 3,748명 선발

   

  정부는 2013년도에 국가공무원을 2012년보다 638명이 많은 3,748명을 선발한다. 2008년 4,868명을 뽑은 이래 4년 만에 최대 선발 인원으로, 대통령이 취임하는 해에는 공무원 숫자를 늘린다는 통계가 입증됐다. 공무원채용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채용직급별로 공채시험 계획을 알아보자.

 

1. 채용인원 증가요인과 직급별 선발예정 인원

 

  행정안전부는 30일 “육아휴직자가 늘고 고용노동부, 국세청, 우체국 등의 신규 충원 요구가 많아 선발 인원이 늘었다.”며 2013년 국가공무원 공개채용시험 계획을 밝혔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5급 380명, 7급 630명, 9급 2,738명이다.

 

  특히 9급 선발이 올해보다 558명 늘어난 데다 사회, 과학, 수학 등 3개의 고교 이수과목이 선택과목으로 추가되면서 9급 시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저소득층과 장애인 구분모집 인원도 각각 18명, 47명 늘어났다.

 

2. 외무고시와 외교관후보자 시험 안내

 

  2013년에 마지막으로 시행되는 5등급 외무공무원 시험(외무고시)은 처음 실시되는 국립외교원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과 날짜가 달라 외무고시와 외교관후보자 시험의 동시 응시가 가능하다.

 

  참고로 2013년도 고교과목이 공무원채용시험과목에 추가되는 시험으로는 3월에 시행예정인 소방직 채용시험, 8월경에 시행예정인 지방직 9급 채용시험이 있으며 순경시험은 2014년부터 고교과목이 선택과목으로 추가된다.

 

 

  - 고시촌은 꿈꾸는 자들의 도시인가? 아니면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곳인가?

서울 신림동과 노량진 이른바 공무원 고시촌대명사. 어떤 이는 이 지역을 두고 꿈꾸는 자들의 도시라고도 하고 어떤 이는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곳이라고 평가한다.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느냐에 따라 꿈꾸는 자들의 도시가 될 수도 있고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곳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공시생들의 이야기를 설문조사를 통해 알아봤다.

1. 공무원 시험 준비생활 회의감 들 때 많다.

  공무원 시험 수험생 669명을 대상으로 한 생활실태 관련 설문조사 결과, 수험생 생활비 중 가장 많은 지출을 차지하는 분야는 학원비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8.3%326명이 학원비를 꼽았고, 고시원 및 하숙비(21.9%), 밥값(14.2%), 책값(10.2%) 순이었다. 학원비를 포함한 한달 생활비 규모‘50~100만원 이하307명으로 응답자의 46.7%를 차지했고 ‘50만원 이하라고 답한 수험생은 44.7%였다.

  2년째 서울 노량진 고시원에서 생활 중인 임모(28)는 학원비와 고시원비 등 지출이 너무 커 지금은 학원 대신 고시원에서 자습을 하고 있다.”고향의 부모님께 지금의 빚을 갚기 위해서라도 올해 꼭 합격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또 다른 수험생은 공무원 공부도 돈이 있어야 할 수 있는 시험이라면서 좁은 고시원에서 잠을 잘 때마다 무엇을 위해 이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인지 회의감이 들 때가 많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2.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서울시공무원 시험 모두 준비한다.

  수험공부 중 응시직렬을 변경했거나 타 직렬을 병행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수험생은 모두 565(84.4%)에 이른다. 이유는 응답자의 27.6%시험응시 기회 상승을 꼽았고 25.3%는 적성에 맞춰 직렬을 변경하거나 병행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선발인원의 증감 여부에 따라24.8%, 적성에 따른 직렬 변경과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수험생 정모(25·)씨는 대부분의 수험생들은 국가직과 지방직, 서울시까지 응시할 수 있는 모든 시험에 응시하고 있다.”면서 세 시험 중 하나는 주력분야로 정해두고 나머지는 선발규모 및 직렬 채용 여부 등에 따라 응시 직렬을 변경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해 9급 출입국관리직은 지난해보다 선발인원이 3(149)가량 늘어난 반면 일반행정직은 채용 인원이 32% 줄어들면서 직렬변경의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올해 국가직(49)과 지방직(514), 서울시(611) 시험이 한달 간격으로 이어지는 데에 대한 의견으로는 응답자의 45.4%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인 반면 29.1%부적절하다.’라고 답했다.

3. 대부분의 시험 준비생들은 시험 마무리를 독학으로 한다.

  국가직 시험이 2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수험생들은 마무리 학습 방법으로 독학을 가장 선호했다. 시험 마무리 방법에 대해 응답자 37%독학을 선택, 남은 기간동안 취약분야를 보충하고 주요 암기 내용 등을 정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3%는 오답노트 및 기본서, 학원 교재 등을 다시 정리한다고 답했고 27%는 학원에서 개설하는 마무리 특별 강의를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이 밖에 시험 및 수험생활에 대한 정보는 어디서 얻는가라는 질문에는 인터넷 수험 관련 카페’(71%)가 가장 많았고, 고시 신문(10%), 학원과 지인(8%)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