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우리나라의 취업 현실 공시족(공무원 시험 준비생) 광풍

 

  대학을 졸업해도 취업이 어려운 시대인 만큼 대학입학과 동시에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이 늘고 있으며 공무원 시험 자격 연령상한제가 폐지됨에 따라 그동안 창업이나 취업의 기회를 엿보던 고령자들 중 대부분이 노후 대비를 위해 창업보다는 공무원이 되는 것이 훨씬 더 안정적이라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어려운 경제 현실을 보여주는 단면이다.

 

1. 부모 세대와 자녀 세대가 함께 준비하는 공무원 시험

 

  모 공무원 시험 학원 관계자는 50대 이상 수험생과 아들뻘 대학생이 한 강의실에서 강의를 듣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고 한다. 부모와 자녀 세대가 함께 공시족’(공무원 시험 준비생)이 되고 있는 것이다. 부모 세대의 불안정한 노후 문제와 젊은 세대의 취업난 등이 갸져온 신풍경이다. 모 도서 판매업체는 20117월부터 1년간 자격·수험서분야 판매 동향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과 비교한 결과 10대와 20대의 구매 비율은 33.6%에서 44.4%, 40대와 50대 이상은 20.6%에서 25.8%로 크게 증가했다고 한다.

 

  이들 연령층에서 가장 많이 택한 참고서는 단연 공무원 관련 수험서로서 20대 여성, 50대 이상 남녀가 가장 많이 사 본 자격·수험서 1위가 모두 ‘9급 공무원도서라는 것이다. 구매 순위 2, 3위도 일부 공무원 시험에 가산점이 부여되는 컴퓨터활용능력한국사능력검정시험관련 도서였다고 하니 부모와 자녀가 함께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셈이 된다.

 

2. 세대를 불문하고 공시족(공무원 시험 준비생)이 늘고 있다는데....

 

  일찌감치 수험 준비를 시작하면서 10대와 20대가 수험서의 주요 구매층으로 급부상 했다. 2008년 당시 30대 비율이 45.8%로 가장 높았으나 올 들어 20대가 41.3%30(29.8%)를 크게 앞질렀다. 10대도 0.2%에서 3.1%로 늘었다. 40대와 50대 이상이 모두 증가한 데는 2009년 공무원 시험 응시 연령제한 폐지와 직장에서 짧아진 정년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국가직 9급 채용시험 최종 합격자 1,422명 중 41세 이상 비율은 2.6%(37)였으며 20090.8%(19), 20100.9%(15)였다.

 

  모 도서 판매업체 관계자는 이른 퇴직 등에 대비하기 위해 혹시나하는 마음으로 재직 중에 시험을 준비하는 이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40대 여성들의 수험서 시장 비율은 20087.9%에서 올 들어 12.4%로 높아졌다. 연령 구분 없이 최근 1년간 수험서 분야별 베스트셀러를 2008년과 비교해도 공무원 관련 수험서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교원임용고시와 공기업, 공무원 시험에 활용할 수 있는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도서가 포함된 인문·사회·분야는 6%에서 21%로 증가했다. ‘공무원 시험관련 도서도 8%에서 16%로 늘었다. 반면 대기업 취업 준비에 필요한 직무능력검사 등 진학·편입·취업관련 도서는 14%에서 11%로 감소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레아디 2012.08.26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하고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2. +요롱이+ 2012.08.26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남은 주말도 좋은 시간 되시기 바래요..!!

  3. 뷰티톡톡 2012.08.26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전하는 40대 50대 분들은 정말 대단하신것 같아요.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래요. ^^

  4. 2012.08.26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작가 남시언 2012.08.27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 보고 가요~ 좋은하루되세요!

  6. 멜옹이 2012.08.27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가 좀 씁쓸하네요.

  7. 가을사나이 2012.08.27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증원되는 7,000명중 4,400명은 9급으로 신규채용

  정부와 한나라당이 지난 13지방자치단체에 근무하는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을 2014년까지 7,000명을 증원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증원되는 7,000명중 4,400명은 9급으로 신규 채용을 한다고 한다. 향후 증원 계획 등에 대하여 알아보자

1. 사회복지공무원 연도별 증원 및 배치 계획

  당정은 복지전달 체계 개선과 관련하여 향후 3년간 1,620억원을 지원하는 등 모두 2,400억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사회복지담당 공무원을 1,060명 충원하고 2012년에 3,000, 2013년에 1,800, 2014년에는 1,140을 단계적으로 늘린다.

  증원되는 7,000명중 5,000명은 읍면동에, 2,000명은 시군구에 배치한다. 읍면동의 경우 사회복지직은 현재 평균 1.6명에서 3명 수준으로 증원된다. 총 증원인원 7,000명중 4,400명은 9급으로 새로 뽑는다. 1,800명은 기존 행정직 인원을 재배치 한다.

2. 9급 공무원 시험의 경쟁률 및 공시족들의 반응

  지난 49일 치러진 2011년 국가직 9급 공무원 시험은 1,529명 모집에 143천여명이 응시해 93.3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61서울시 공무원 임용시험 필기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88,245명이 지원해 평균 81.1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편 94,400명의 충원을 공시족들은 반기는 분위기. 하지만 일부 공시족들은 사회복지직에 대한 차별적 요소를 먼저 없애는 것이 우선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복지직이 일반직에 비해 업무가 많고 승진이 늦다는 이유 때문이다.

대학생 반값 개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7.14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솜다리™ 2011.07.15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 숫자가 많다고 연일 난리인데.. 또 이렇게 많은 공무원 채용계획이 있나 보군요~

    • 명태랑 짜오기 2011.07.15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언론에 공무원 많이 늘었다는 기사는 봤습니다.
      복지공무원도 공무원인데 7천명을 늘리면 공무원수 엄청 늘어나는 거지요
      즐거운 시간되세요

  3. 아레아디 2011.07.15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복지사..점점 늘어나고 잇는 추세로 아는데..ㅎ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다.ㅎ

  4. +요롱이+ 2011.07.15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복지 전담 공무원이라..
    오늘도 알찬 정보 너무 감사합니다^^

  5. 마음노트 2011.07.15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복지공무원 증원 잘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사회복지사 자격증 하나 준비해 둘만 합니다. 공무원 시험에도 유리할것 같고,
    또 관련분야에 일해도 좋다고 봅니다.

  6. 해우기 2011.07.15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를 보니...실제로 예산 문제 등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아침에 얼핏봤는데요...

  7. 화들짝 2011.07.15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의 충원과 함께 제대로 된 복지 정책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8. 스머프s 2011.07.15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원을 하긴 해야하는데.. 너무 일자리 늘리기식 충원이 아닌가도 생각해봐야할것 같습니다. 세금으로 일자리 늘리는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9. 스친기억파란하늘 2011.07.15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좋은 증원이 아닐까요 ?;;

    저는 이쪽 계열이 아니라서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그래도 좋은 정보는 잘보고 갑니다 ^_^;

  10. 돈재미 2011.07.15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에 대한 유용한 정보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11. 플티♡ 2011.07.15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앞으로 사회복지쪽의 전망이 밝을것같아요^^
    명태랑짜오기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2. 핑구야 날자 2011.07.16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복지사를 준비하는 분들에게 희소식이군요 그만큼 복지를 강화한다는 말이겠죠

  13. 질풍마스터 2011.07.17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필요한 공무원은 줄이고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소방, 경찰, 사회복지직 등은
    더 늘려야 합니다.^^

  14. 작가 남시언 2011.07.19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엄청 늘어나네요!!! 대박인듯.... 안그래도 공무원 티오가 부족하다며 난리던데 좋은소식이네요^^
    전공이거나 꿈꾸시는 분들에겐 희소식!ㅎㅎㅎ

  15. 센티아 2011.07.25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청에서 보면, 정말 사회복지 파트에 있는 공무원 분들 업무량이 장난 아니더군요. 휴우,

  - 고시촌은 꿈꾸는 자들의 도시인가? 아니면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곳인가?

서울 신림동과 노량진 이른바 공무원 고시촌대명사. 어떤 이는 이 지역을 두고 꿈꾸는 자들의 도시라고도 하고 어떤 이는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곳이라고 평가한다.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느냐에 따라 꿈꾸는 자들의 도시가 될 수도 있고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끔찍한 곳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공시생들의 이야기를 설문조사를 통해 알아봤다.

1. 공무원 시험 준비생활 회의감 들 때 많다.

  공무원 시험 수험생 669명을 대상으로 한 생활실태 관련 설문조사 결과, 수험생 생활비 중 가장 많은 지출을 차지하는 분야는 학원비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8.3%326명이 학원비를 꼽았고, 고시원 및 하숙비(21.9%), 밥값(14.2%), 책값(10.2%) 순이었다. 학원비를 포함한 한달 생활비 규모‘50~100만원 이하307명으로 응답자의 46.7%를 차지했고 ‘50만원 이하라고 답한 수험생은 44.7%였다.

  2년째 서울 노량진 고시원에서 생활 중인 임모(28)는 학원비와 고시원비 등 지출이 너무 커 지금은 학원 대신 고시원에서 자습을 하고 있다.”고향의 부모님께 지금의 빚을 갚기 위해서라도 올해 꼭 합격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또 다른 수험생은 공무원 공부도 돈이 있어야 할 수 있는 시험이라면서 좁은 고시원에서 잠을 잘 때마다 무엇을 위해 이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인지 회의감이 들 때가 많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2.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서울시공무원 시험 모두 준비한다.

  수험공부 중 응시직렬을 변경했거나 타 직렬을 병행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수험생은 모두 565(84.4%)에 이른다. 이유는 응답자의 27.6%시험응시 기회 상승을 꼽았고 25.3%는 적성에 맞춰 직렬을 변경하거나 병행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선발인원의 증감 여부에 따라24.8%, 적성에 따른 직렬 변경과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수험생 정모(25·)씨는 대부분의 수험생들은 국가직과 지방직, 서울시까지 응시할 수 있는 모든 시험에 응시하고 있다.”면서 세 시험 중 하나는 주력분야로 정해두고 나머지는 선발규모 및 직렬 채용 여부 등에 따라 응시 직렬을 변경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실제로 올해 9급 출입국관리직은 지난해보다 선발인원이 3(149)가량 늘어난 반면 일반행정직은 채용 인원이 32% 줄어들면서 직렬변경의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올해 국가직(49)과 지방직(514), 서울시(611) 시험이 한달 간격으로 이어지는 데에 대한 의견으로는 응답자의 45.4%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인 반면 29.1%부적절하다.’라고 답했다.

3. 대부분의 시험 준비생들은 시험 마무리를 독학으로 한다.

  국가직 시험이 2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수험생들은 마무리 학습 방법으로 독학을 가장 선호했다. 시험 마무리 방법에 대해 응답자 37%독학을 선택, 남은 기간동안 취약분야를 보충하고 주요 암기 내용 등을 정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3%는 오답노트 및 기본서, 학원 교재 등을 다시 정리한다고 답했고 27%는 학원에서 개설하는 마무리 특별 강의를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이 밖에 시험 및 수험생활에 대한 정보는 어디서 얻는가라는 질문에는 인터넷 수험 관련 카페’(71%)가 가장 많았고, 고시 신문(10%), 학원과 지인(8%)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크야 2011.04.01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시험 장난 아니죠 ㅜㅜ
    그런데 명태랑 짜오기님은 네이버 블로그도 있으신가봐요? ㅎ

    • 명태랑 짜오기 2011.04.03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크야님! 덧글 감사합니다. 네이버 블로그를 운영하던 중 티스토리 블로그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함께 운영 중이예요. 내용은 같습니다. 공무원 시험이 어렵긴 한데 대우는 별로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