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골동품'에 해당되는 글 2

  1. 2013.07.10 황학동 벼룩시장 (28)
  2. 2012.04.24 경주 최부자집 이야기 하나. (44)
 

황학동 벼룩시장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3.07.10 13:4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의욕이 없어지고 나른해 지는날,

뭔가 게을러지려고 할때,

황학동 벼룩시장을 한바퀴 둘러보는 것도 좋은것 같다.

 

청계천 7가와 8가 사이에서 열리는 황학동 벼룩시장은

세상 모든 물건들의 집합소 같다.

오래된 골동품부터 신기한 물건들이 올망졸망 자리하고 있으면서,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영화 촬영에 필요한 소품들도 이곳에서 많이 팔리고 있다고 하는데,

필요한 물건들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어서 실속파들의 쇼핑 무대이기도 하다.

 

황학동 벼룩시장은

사람들이 모여서 만들었고,

사람들이 찾아와서 시장을 만들고 열어가는 사람의 시장이기도 하다.

시장을 한바퀴 돌고나면 스트레스가 확 풀린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매기살  (62) 2013.09.25
영천 호국원  (44) 2013.09.24
황학동 벼룩시장  (28) 2013.07.10
운길산 수종사의 은행나무  (38) 2013.06.27
천리포 수목원의 가시주엽나무  (50) 2013.06.20
태안 천리포 수목원  (61) 2013.06.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깔 사탕 2013.07.10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종류가 많네요~^^ 사진도 많이 찍으셨구요 ㅎㅎ
    산책하시면서 스트레스도 해소하셨다니 좋으셨겠어요~

  2. 톡톡 정보 2013.07.10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학동 벼룩시장, 오래된 물건들이 많아 시간여행이 될것 같아요. 잘 구경하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3. S매니저 2013.07.10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갖 물건들이 다 있군요.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4. 스마트걸 2013.07.10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이런곳돌아다니기좋아하는데..참재미있어서좋아요..특별히살것도없지만..

  5. 레드불로거 2013.07.10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황학동 벼룩시장 가보고싶네요^^
    그럼 기나긴 여름 시원하게 보내시고 기운내시기 바랍니다^^

  6. 핑구야 날자 2013.07.10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없는게 없죠.. 잘 정비된 청계천도 있어 가볼만 한것 같아요

  7. 마음노트 2013.07.10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단시대에 뭔가 정감이 있어서 좋네요~!

  8. 건강정보 2013.07.10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거별거 다 있는데요.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겠어요

  9. smjin2 2013.07.10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벼룩시장 한번 가보고 싶네요^^
    편안한밤 되세요~~

  10. Zoom-in 2013.07.10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학동 시장에 가면 시간이 쪼금 과거로 돌아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죠.
    잘 보고 갑니다.^^

  11. miN`s 2013.07.10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의별 물건이 다 있네요.
    잘보고갑니다^^

  12. 알숑규 2013.07.11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숙한 모습이지만 사진을 통해 보니 또 새로운 광경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13. Healing_life 2013.07.11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학동 벼룩시장 이름은 많이 들어봤는데..
    언제 한번 가서 하루종일 구경 해 보고 싶습니다. ^^

  14. 해외축구 2013.07.11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나지금이나 그대로네요.~ 오랜만에 잘 구경하고 갑니다.^^

경주 최부자집 이야기 하나.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4.24 16:5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170년전의 건축물, 99칸의 대저택에 100명이 넘는 하인들이 함께 살았다고 전해지는 경주의 최부자집.

집안을 다스리는 육훈으로 이미 유명하다.

최근에 전해들은 그 후손들의 이야기 하나...

 

경상도 최부자 집의 딸은 함경남도 출신의 공무원과 결혼을 하였다.

결혼 할 당시 신부 집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경상도의 풍습과 모든 것을 신부 집에서 준비해 오는 함경도의 풍습이 서로 달랐다.

신부는 시댁에 혼수를 준비하지 못했고, 주위 어른들께 인사를 드려야만 하는 신랑은 어쩔수 없이 월급을 가불해서 혼수를 준비할 수 밖에 없었다. 그렇게 무사히 결혼식을 마치고 신행길에 올랐다.

최부자는 사위에게  서로 다른 가풍을 이해 하라고 당부를 하면서 사위를 뒤뜰로 나오게 했다.

뒤뜰에는 크기가 다른 세개의 삽이 나란히 서 있었다.

최부자는 사위에게 삽을 하나 고르라고 하였다.

사위는 장인 어른의 일을 많이 도와 드려야 겠다는 생각으로 가장 큰 삽을 골랐다.

최부자는 큰 삽으로 팔 수 있는 땅을 그려주고 파라고 지시를 했다.

사위는 힘을 다해서 땅을 파내려 갔고, 어느정도 팠을때 땅 속에 무엇인가 묻혀 있는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최부자의 명령대로 묻혀있던 자루를 파내어 끌어 올렸다.

자루 속에는 도자기 하나가 들어 있었다.

최부자는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송대의 진귀한 보물이라며 도자기를 결혼 선물로 주면서 잘 보존하라고 하였다.

서울로 올라온 사위는 인사동의 골동품 가게에서 도자기 감정을 받아 보고 깜짝 놀랐다.

그 당시 서울 아파트 시세가 150만원 정도 하였는데, 감정가는 2억원이 넘는 엄청난 보물이었다고 했다.

집으로 돌아온 사위는 도자기 보관때문에 고민이 되었다. 

결국 은행에 맡겨서 보관을 하였고, 그렇게 수십년이 지나 퇴직을 하고서야 도자기를 찾아왔다.

지금 그 가격을 어떻게 환산할 수는 없지만, 집안의 보물로 잘 관직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말로만 듣던 경주 최부자의 사려 깊은 마음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그리고 어른의 뜻을 모셔 집안의 가보로 잘 보관하고 있는 사위의 강직함도 덧보였다.

사실 그때 도자기를 처분해서 땅이라도 사 두었다면, 엄청난 부자가 되었을 수도 있을텐데~~~ㅎㅎ

그리고 그 나머지 두개의 삽으로도 무엇을 캘 수 있었을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다.

다음에 더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으면 좋겠다.

 

욕심을 버리고 성실히, 열심히 노력하며 가치를 만들어 가는게 행복한 삶이 아닐까?

어느새 세월을 만들어 버린 내가 살아 온 삶에 대한 결론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Zoom-in 2012.04.24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 욕심보다는 근검절약하는 최부자의 육훈이 새롭게 와닿네요.

  3. 블로그토리 2012.04.24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장인에 그 사위로군요.
    사위를 잘 볼수 잇는 눈이 부럽습니다.^^

  4. 솜다리™ 2012.04.24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부자집이야기.. 참 많은 이야기가 있더라구요..
    진정한 부자가 무엇인지..다시 한번더 생각해 봅니다~

  5. 유쾌통쾌 2012.04.25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많이 들었었는데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6. 돈재미 2012.04.25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주 최부자집의 이야기는 요즘의 부자들이
    본을 받아야 될 귀감이지요.
    저런 부자가 많아질수록 이 사회가 좋아 지는데 말이죠.

  7. +요롱이+ 2012.04.25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입니다..잘 보구 갑니다..!
    아침부터 비가 내리네요~^^
    아무쪼록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8. 로사아빠! 2012.04.25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가 느끼는게 많아지는 최부자집 이야기네요..
    잠시나마 생각해보게되는 좋은 이야기인거 같아요

  9. 예또보 2012.04.25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부자집 많은 부자들이 본받아야 할 부분이죠
    이런 정신들이 이어져야할 것 입니다

  10. Hansik's Drink 2012.04.25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ㅎㅎ
    날이 선선한게 기분이 상쾌하네요~
    상쾌한 하루 보내세요~ ^^

  11. 신선함! 2012.04.25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바래요~
    포스팅 잘보고 갑니돠~^_^

  12. 코리즌 2012.04.25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인이나 사위나 모두 훌륭한 사람들이군요.
    뭇사람같으면 ~ㅋㅋㅋ

  13. 씩씩맘 2012.04.25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사람이라면 그러질 못했을 꺼 같은데..ㅎㅎ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14. 아레아디 2012.04.25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부터는 비가 온다고 하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15. 별이~ 2012.04.25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야기 정말 잘보고갑니다^^
    오늘 하루도 활짝 웃는 하루 되세요^^

  16. 해우기 2012.04.25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정말 대단한 사람들이네요
    만약 저라면...
    음...


    ㅜㅜㅜ

  17. 누림마미 2012.04.25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비내리는 수요일~
    좋은하루 되세요^^

  18. 화들짝 2012.04.25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부자도 대단하지만 사위 또한 예사 인물은 아니네요.
    저라면 감정해보고는 당장 팔았을듯 합니다. ^^

  19. 진율 2012.04.25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웃~! 파다가 깨지면 어쩔뻔...
    괜한 걱정인가요 ㅋㅋ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0. 근사마 2012.04.25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역시 명성이 자자한 가문은 틀리군요^^

  21. 와이군 2012.04.26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위도 심지가 굳은 사람이네요~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