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계단'에 해당되는 글 2

  1. 2015.02.03 길 위에 있는 동안 행복하다 (36)
  2. 2013.05.22 SOS (60)
 

길 위에 있는 동안 행복하다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5.02.03 09:4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길 위에 있는 동안 행복하다

 

둥근 우주 같이 파꽃이 피고

살구나무 열매가 머리 위에 매달릴 때

가진 것 하나 없어도 나는

걸을 수 있는 동안 행복 하다.

구두 아래 길들이 노래하며 밟히고

햇볕에 돌들이 빵처럼 구워질 때

새처럼 앉아 있는 호박꽃 바라보며

코 끝을 만지는 향기는 비어 있기에 향기롭다

배드민턴 치듯 가벼워지고 있는 산들의 저 연둣

기다릴 사람 없어도 나무는 늘 문 밖에 서 있다.

길들을 사색하는 마음속의 작은 창문

창이 있기에 집들은 다 반짝거릴 수 있다.

아무것도 찌르지 못할 가시 하나 내보이며

찔레가 어느새 울타리를 넘어가고

울타리 밖은 곧 여름

마음의 경계 울타리 넘듯 넘어가며

걷고 있는 두 다리는

길 위에 있는 동안 행복하다.

 

                                  김

 

북촌 골목길

지옥의 계단이라고 불리우는 까마득한 계단.

모퉁이를 돌아서는 곳에

아름다운 시 한편이 반짝이고 있었다.

두근 거리며 시를 감상하고 나니

올라왔던 수고로움에 위로가 되었다.

그리고

옆으로 고개를 돌려 올려다 본 다시 급경사의 계단~~^^;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흔 번째의 봄  (46) 2015.03.16
'쎄시봉'을 보고나서~  (44) 2015.02.25
길 위에 있는 동안 행복하다  (36) 2015.02.03
봄빛 나라  (67) 2015.01.30
'국제시장'을 보고나서  (50) 2015.01.22
리버서벌 인과관계  (45) 2015.01.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칠아비 2015.02.03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살짝 북촌 골목길 걷고 싶어집니다.
    지옥의 계단, 조금 걱정이 되기는 하지만, 그래도 오르고 이 시 읽고 싶어지네요.

  2. 신선함! 2015.02.03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야기 잘 보구 갈게요 ^^

  3. 에스델 ♥ 2015.02.03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 위에 있는 동안 행복하다는
    아름다운 시 한편이 마음을
    반짝이게 해줍니다.
    까마득한 계단길이 보기만해도 아찔합니다.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4. 천추 2015.02.03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동네에서 살다보니 익숙한 거리 풍경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5. 도생 2015.02.03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쓰신 쥔장님이 수고러움을 풀어주기 위해서 쓰셨나 봅니다.
    행복하세요^^

  6. 멜옹이 2015.02.03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시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7. 청결원 2015.02.03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화이팅 넘치는 하루 되시길!

  8. 낮에도별 2015.02.03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씨도 넘 예쁘네요 ^^ 잘 보고갑니다~

  9. 릴리밸리 2015.02.03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으로 쏙 들어오는 좋은 시네요.
    북촌가면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행복한 오후 되세요.^^

  10. 마음노트 2015.02.03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 위에 있다란 의미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11. 도느로 2015.02.03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이도 10의 계단이군요 ㅎㅎ
    북촌도 체력이 있어야 돌아볼 수 있는 곳같네요 ^^
    그래도 걷고 있는 것이 행복인것은 맞는것 같아요

  12. 헬로끙이 2015.02.03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씩 저런 글귀와 시들이 좋은 힐링이 되더라구요 ^^
    덕분에 잘 읽고갑니다

  13. 건강정보 2015.02.03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글 읽으면 뭔가 느껴지는게 있다니깐요 ㅎㅎㅎ

  14. 레드불로거 2015.02.03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가네요..^^
    그럼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15. 꿈다람쥐 2015.02.03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회가 된다면 사진 속에 나온 길을 걷고 싶어져요.

  16. 브라질리언 2015.02.03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깐 생각에 잠기게 하네요.~

  17. 유라준 2015.02.03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시네요.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8. 죽풍 2015.02.04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 위에 있는 동안 무엇을 해야할지 말해줍니다.
    잘 보고 갑니다. ^^

SOS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5.22 09:5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딸아이의 다급한 SOS.

마당으로 올라가는 계단위에 고양이 한마리가 편안하게 누워있는데,

사람이 가까이 다가서도 미동도 없이 태연한 모습이라고...

우습기도 무섭기도 해서 긴급 구조(?)를 요청한 것이다.

 

아마도 아랫집에 살고있는 아가씨가 기르는 고양이인것 같은데,

가끔 우리집 마당에서 망중한을 즐기는것 같다~~ㅎㅎ

결국 남편이 가까이로 다가가자,

슬금슬금 담을 타고 사라졌다.

토실토실한 고양이를 귀여워할 수도 있지만,

딸아이는 동물을 무서워하는 나를 닮았는가 보다.

그래서 우리집은 강아지 한마리도 키우지 못하고 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약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56) 2013.05.28
"나, 비는 맞지 않겠지유?"  (44) 2013.05.23
SOS  (60) 2013.05.22
선물  (68) 2013.05.17
힐링 콘서트  (52) 2013.05.15
이 봄에 산타가?  (60) 2013.05.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멜옹이 2013.05.22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고양이도 따님도 귀엽네요 ㅎㅎ

  3. 건강정보 2013.05.22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표정이 뭔가 접근하기 힘든 포스를 풍기고 있는데요..ㅎㅎㅎ

  4. 린넷 2013.05.22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느긋해보이네요.

  5. smjin2 2013.05.22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토실토실한 고양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6. the브라우니 2013.05.22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는 키워보지 않으면 그 귀여움을 모르는것 같아요 ㅎㅎ

  7. 반이. 2013.05.22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너무 편안해 보이네요 ㅎㅎ

  8. 2013.05.22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요롱이+ 2013.05.22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느긋함이 제대로 인걸요 ㅎ

  10. 라운그니 2013.05.22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이었으면 더 무서웠을거 같아요 ^^ 낮이어서 다행입니다~
    길 고양이인 거 같아요. 바닥이 따스하니 저리 앉아있는 것 같아요.

  11. 꽃보다미선 2013.05.22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보는 저도 편안해지네요 ^^

  12. 영도나그네 2013.05.22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주만나면 더 친해질것 같습니다..
    아주 순하게 생긴 고양이 같습니다..

  13. 작가 남시언 2013.05.22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빛이 무섭네요 ㅎㅎㅎㅎ

  14. 베어캐슬 2013.05.22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들은 자기 집인줄 알고 있는거 같아요. 저희 집에도 몇마리 있느것 같은데,.
    어쩌다 마주치면 우리집에 왜 왔냐는 눈빛으로 쳐다봅니다.

  15. 꿈다람쥐 2013.05.22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너무 귀여워요..ㅎㅎ 한 마리 키우고 싶어지는군요.

  16. 스마트걸 2013.05.22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많은고양이인듯하네요..움직이기 귀찮아서 ...

  17. miN`s 2013.05.23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포스있네요..ㅋㅋ

  18. 핑구야 날자 2013.05.23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냥이 덕분에 여유로운 아침을 맞이하는 것 같아요..아닌가 명태랑짜오기님 덕분이군요..ㅋㅋ

  19. 솜다리™ 2013.05.23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긋한 고양이의 행동..ㅋ

  20. landbank 2013.05.23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매우 느긋하네요 ㅎㅎ
    잘보고갑니다

  21. by아자 2013.05.23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할방구 같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