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동북권 핵심 주거지 떠올라, GTX 등 교통망 대거 확충

강남북업무단지 20분대 연결, 최고 65층 주상복합단지

 

 


  서울의 대표 슬럼가인 청량리 일대가 상전벽해를 앞두고 있다. 2021년까지 최고 65층 주상복합건물 11개 동이 들어서는 등 초고층 타운으로 탈바꿈한다. 면목선 강북횡단선 등 경전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망도 대거 확충된다. 전문가들은 신축 대단지에 풍부한 교통망이 갖춰지는 청량리 일대가 동북권의 핵심 주거지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4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이달 청량리 주변에 고층 주상복합단지 3곳의 분양이 예정돼 있다. 롯데건설이 동대문구 청량리 4구역(전농동 62047)에 롯데캐슬 SKY-L65를 선보인다. 과거 ‘588’로 불린 집창촌 재개발 단지다. 최고 65(199.94m)으로 강북권에서 최고층이다. 653개 동(A·B·D), 631개 동(C) 등 아파트 4개 동(1425가구)42랜드마크 빌딩 1개 동으로 이뤄진다. 랜드마크 빌딩에는 호텔, 업무시설, 오피스텔, 쇼핑몰 등이 들어선다. 아파트 일반분양 비율이 전체 87%에 달해 로열층 당첨 가능성이 높다. 청량리4구역 옆 동부청과시장 재개발구역(용두동 391)에는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아파트 1152가구(전용 84~162)와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지상 50(103), 55(102), 56(104), 59(101) 4개 동으로 이뤄진다. 2009년 첫 삽을 뜬 이 사업은 최초 사업권자인 금호산업이 2010년 워크아웃에 들어간 뒤 용지 매입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연돼왔다. 2015년 보성그룹 자회사인 김포개발(청량리엠엔디)이 용지를 매입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시공은 한양이 맡았다. 전체 1152가구 중 1129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효성중공업과 진흥기업은 청량리 3구역(용두동 111)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를 공급한다. 지상 40층 건물 2개 동이 들어선다. 아파트 220가구(전용면적 59~150), 오피스텔 34(전용면적 29~52)로 조성된다. 지하 1층과 지상 1~2층에 상업시설이, 지상 3~6층에는 사무실이 들어선다.

 

 

전철 5개에 GTX 2개 노선

 

  청량리의 가장 큰 입지적 장점은 교통이다. 서울 동남권에서 강남북 업무지구를 모두 20분대에 갈 수 있다. 청량리역은 지하철 1호선을 비롯해 경원선·경춘선·경의중앙선·분당선이 운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분당선 연장 개통으로 강남 접근성도 크게 개선됐다. 왕십리역에서 선릉역까지 16분 걸린다. 다만 운행 열차가 평일 기준 9편에 그쳐 배차 시간이 1시간이 넘는다. 고속철도로 지방으로 오가기도 편하다. 지난해 12월 서울~강릉을 잇는 KTX경강선이 개통되면서 청량리역에서 강릉역까지 86분에 도착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4개 노선이 더 들어선다. 면목선, 강북횡단선 등 경전철과 GTX-B, C노선이다. 강북횡단선은 양천구 목동과 동대문구 청량리 사이 25.72구간을 잇는 2~3량 규모 경전철이다. 지난달 20일 발표된 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됐다. 분당선, 경의중앙선, 1·3·4·5·9호선 등에서 환승할 수 있다. 청량리역에서 신내동을 잇는 경전철 면목선은 2022년 조기 착공할 계획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GTX 개통 뒤 출퇴근 시간이 3분의 1 이상 줄어든다다중 역세권으로 재탄생하는 지역이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청량리역에서 한 정거장인 1호선 제기동역엔 왕십리~상계동을 잇는 동북선이 2024년 들어설 예정이다.

 

 

분양가 3.32700만원 선

 

  변수로 꼽히는 건 분양가다. 청량리에서 분양할 3개 단지 분양가는 3.3()2600~2700만원 수준으로 거론되고 있다. 인근에서 올초 분양한 전농동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의 평균 분양가가 2600만원이어서다. 전용 84를 기준으로 9억원을 넘을지도 관건이다. 분양가가 9억원을 넘으면 중도금 집단대출(분양가 60%)이 불가능해서다. 계약금(분양가 20%)과 중도금 등의 현금이 필요해진다.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도 높은 분양가 탓에 일반분양 물량의 15% 정도가 잔여 가구로 남았다. 지난해 집값이 급등하면서 분양가와 주변 시세의 차이가 크지 않다는 점도 청약 경쟁률을 낮추는 요인으로 꼽힌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농동 래미안 크레시티전용 84는 작년 911억원에 손바뀜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입지적 장점이 약하고 분양가가 주변 시세와 큰 차이가 없는 단지는 예전처럼 청약 경쟁률이 높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분양시장이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가격 민감도가 커졌기 때문에 분양가가 분양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201935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

 

 

 

 

 

 

 

 

 

부산 해운대·사상구, 김해 10년 간 두배 가량 뛰어

 

 

  최근 10년 간 전국에서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부산 해운대구와 사상구, 경남 김해시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부동산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지난 20073~20172월말 최근 10년간 전국 아파트값을 분석한 결과,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96.83%를 기록한 부산 해운대구로 나타났다. 이어 부산 사상구가 84.29%, 경남 김해시가 82.20%로 각각 상승률 상위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세 지역 상승률이 모두 80%를 훌쩍 넘기며 10년 새 집값이 거의 두배나 올랐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상승률이 28.70%, 서울이 8.96%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월등히 높은 수치다. 이들 지역은 공통적으로 여러 개발호재와 함께 노후아파트 교체로 새 아파트 공급이 활발해지며 아파트값이 급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 해운대구는 부산의 대표 부촌으로 센텀시티, 마린시티 등 고급아파트촌이 집값 상승의 중심에 있었고, 사상구의 경우 김해~사상 간 경전철, 부산지하철 4호선 등 교통환경 개선에 따른 효과가 크게 작용했다. 김해시의 경우 인접한 부산과 창원의 높은 집값에 따른 반사 효과도 컸다. 김해~사상간 경전철, 창원~김해~부산 간 민자도로 등 교통호재로 연접한 창원, 부산으로의 접근성이 좋아짐에 따라 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한 김해로 이동하며 집값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매매가격 상승에 신규 분양시장도 청약성적이 좋았다. 부산은 10년간 청약자수만 3441759명으로 집계같은 기간 전국 청약자수인 12649959가구의 27.2%를 차지했다. 청약경쟁률 역시 29.321로 전국 평균(7.21%)를 월등히 넘어섰다. 특히 최근 3년간(2014.03~2017.02) 1순위 청약경쟁률이 57.221에 달했다.

 

  김해시에서는 최근 10년간 총 27710가구가 일반분양한 가운데 이 중 절반인 18040가구가 최근 3년간 집중적으로 공급됨에도 불구하고 평균 9.19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분양권 거래도 활발해 지난해에는 총 2887건이 거래되며 양산(1829)에 이어 경남에서 두번째로 많은 분양권 손바뀜이 일어났다. 올해도 이들 지역에서 새 아파트 공급이 활발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다음달 경남 김해시 관동동 247-47 일원에 '힐스테이트 김해'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전용 59~84630가구로 구성되며 이 중 80가구(예정)가 일반에 분양된다. 김해에서는 중흥건설이 하반기 내덕동 내덕지구 A3-2블록에서 '김해내덕중흥S클래스' 2064가구를 선보인다. 하반기에는 롯대건설부산 사상구 주례동 809 일원에서 주례2구역을 재개발한 '롯대캐슬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948가구 중 800가구를 일반에 공급한다. 동원개발해운대구 중동 1364-1 일원에서 '해운대중동 동원로얄듀크' 456가구 공급을 준비 중이다.(201732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 서울시 금년 말까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계획

  서울시내 상습 정체구간으로 꼽히는 동대문구 청량리에서 중랑구 신내동 구간에 경전철이 들어선다. 경전철이 들어서면 지하철 1, 6, 7호선 및 경춘선과의 환승도 가능서울 동북부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면목선 경전철 사업에 대해 알아보자

1. 면목선 경전철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계획

  서울시는 청량리역(1호선)과 면목역(7호선), 신내역(6호선)을 잇는 ‘면목선 경전철 민간투자사업’의 사업제안서 접수를 위한 제3자 사업 참여 제안공고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제3자 제안공고는 면목선 경전철 사업이 본격 추진되는 첫 단계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게 되며, 실시계획 승인 등을 거쳐 2013년말 착공, 2018년말 완공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8월 3일에는 사업제안서 제안 방법 등과 관련한 사업설명회가 열린다. 서울시는 11월말 사업 제안서를 접수해 12월 중으로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2. 면목선 경전철 사업추진 경위와 효과

  면목선 경전철은 총 연장 9.05㎞, 정거장 12개소로 건설될 예정이며 추정사업비는 6,325억원이다. 면목선 경전철 민간투자사업은 2007년 12월 (가칭)청량리신내경전철주식회사의 최초 제안을 받은 후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의 민자사업 적격성 조사를 거쳤다. 이어 지난 8일 서울시의회를 통과했으며 18일 기획재정부의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에서 의결되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면목선 경전철이 개통되면 청량리에서 중랑구청까지 15분이면 갈 수 있어 기존 대중교통편을 이용할 때보다 약 20분이 단축된다.”며 “지하철 1, 6, 7호선 및 경춘선과의 환승도 가능해 서울 동북부 지역 일대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홈쇼핑

- 서울시, 차기 심장용산 중심으로 광역철도망 구축 등 ‘2030년 도시기본계획안마련

  서울 도심(광화문 일대)과 여의도 영등포, 강남 등 3대 핵심지역과 용산을 잇는 급행철도망이 구축된다. ‘3()’ 지역을 수도권 중심지역, 인천공항 송도 등과 급행 광역철도망으로 연결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30년 서울 도시기본계획안을 확정해 오는 13일 주민과 관계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공청회를 개최한다.

1. ‘2030년 서울 도시기본계획안의 성격과 주요 내용

  ‘2030 서울 도시기본계획안20년 뒤 서울의 미래상과 계획, 공간구조 개편 구상, 핵심 이슈별 계획, 권역별 구상, 계획 실현방안 등을 담은 것으로 공청회와 관계기관 등을 거치는 과정에서 수정될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달 초 계획안의 기본 틀만 발표한 바 있다.

  이번 계획안에 따르면 서울시는 도심과 여의도 영등포, 강남 등 서울의 ‘3지역과 서울의 차기 심장이 될 용산 사이에 급행철도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공항철도 등을 활용해 서울 3핵과 인천공항, 항만 등과의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2. ‘2030년 서울 도시기본계획안의 교통망 구축 세부 내용

  일산 파주, 성남, 광명 안산, 의정부, 구리, 하남, 과천 등 수도권 배후도시에서 망우, 창동 상계, 연신내 불광, 마곡, 대림 가리봉, 사당 남현, 문정 장지, 천호 길동 등 8개 광역거점을 지나 서울의 3핵으로 진입하는 광역철도망도 구축된다. 서울시는 시내와 수도권을 잇는 교통망으로 수도권 대심도 철도(일명 GTX) 또는 2공항철도를 신설하거나 기존 도시철도 노선을 연장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영등포와 여의도역을 지나 서울로 진입하는 신안산선, 동남쪽에서 서울로 들어오는 신분당선 역시 서울과 수도권을 잇는 급행가교 역할을 하게 될 예정이다. 창동 상계, 연신내 불광 등 8개 광역연계거점은 배후도시에서 서울 도심으로 들어오는 관문 역할을 함과 동시에 도심으로 진입하는 차량을 줄이는 복합환승센터 성격도 띠게 된다.

  도시철도 소외지역에는 경전철이 이르면 2014년부터 들어선다. 동북권에 면목선과 동북선, 우이~신설선, 서북권에는 서부선과 DMC순환노선, 서남권에는 목동선, 신림선 등 경전철을 도입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2030년 서울 도시기본계획안은 서울 완결형 공간 구조를 광역개방형 공간 구조로 전환하고 도로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철도 중심으로 개편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