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주택지수 43개월새 최저, 주요도시 3개월째 하락

 

 

  미국과 중국 등 세계 곳곳에서 부동산 경기가 꺾였다는 신호가 잇달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경기 둔화로 소비가 위축되고 주식 등 금융자산 가격이 하락하는 가운데 실물자산 대표 격인 부동산 경기까지 꺾일 경우 글로벌 경기 하강을 가속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와 웰스파고는 미국 주택경기 체감 지표로 활용되는 12월 주택시장지수가 전달(60)보다 4포인트 하락한 56으로 집계돼 2015년 이후 37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17(현지시간) 발표했다. 주택시장지수는 매달 주거용 건축업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을 통해 주택 판매 현황과 예상 구매자 수 등에 대한 전망을 묻고 그 결과를 지수화한 것으로 미국 주거용 부동산 경기를 판단하는 자료로 활용된다.

 

 

 

  주택시장지수는 지난 570을 기록한 이후 668, 768, 867, 967, 1068 등으로 나타났다. 이후 11월 들어 60으로 떨어졌다가 12월에는 56으로 수직 낙하했다. 중국 주택가격 흐름도 심상치 않다. 베이징과 광저우, 상하이, 선전 등 중국 4대 도시의 11월 평균 주택 판매가격이 전월 대비 0.4% 떨어져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고 중국 부동산투자매체 밍티안디가 중국 국가통계국(NBS) 발표를 인용해 17일 보도했다.(20181219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8개월째 현 수준으로 유지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달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유지해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했다. 앞서 한은은 20148월과 10월 두 차례 금리 인하를 단행한 후 5개월 만인 20153월 금리를 사상 처음 1%대인 1.75%로 떨어뜨렸다. 이후 같은해 6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감염 사태가 터져 또다시 금리를 1.50%로 인하했고 지난해 6월에도 다시 0.25%포인트 내려 현재의 1.25%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한은 금통위의 결정은 미국 보호무역주의 확대, 수출부진 및 경기둔화 우려 등 금리인하 요인이 있음에도 줄지 않고 있는 가계부채, 미국 통화정책의 불확실성 등이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진평 삼성선물 연구원은 "지난 해부터 금통위원들은 경기대응의 필요성에는 공감했으나 금리인하 보다는 재정확대를 통한 경기대응의 필요성을 언급해왔다""트럼프 정책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금통위가 정책 모니터링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현재 국내 경제는 내수 부진,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정국 등 정치적 리스크까지 겹치면서 심각한 위기 상황에 놓여있다. 국내총생산(GDP)5분기 연속 0%를 기록하며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탄핵 정국 등 정치 혼란에 따른 국정 공백까지 겹쳐지면서 불확실성은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시장 안팎에서는 경기부양을 위한 통화 완화정책에 대한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실제 국제 투자은행(IB)들은 올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를 점치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모건스탠리는 한국의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인 연 1.25%에서 연내 세 차례 인하돼 연 0.50%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점쳤다. 그럼에도 한은은 금리를 동결했다. 내년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추가 인상 가능성 등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금리 인하 카드를 아껴둔 채 일단 지켜보겠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전날 공개된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일부 위원들은 3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의사록은 "위원회는 물가 상승 압력을 제한하기 위해 대부분 시장 참가자들이 현재 예상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빨리 올릴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각종 대책에도 13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 또한 기준금리를 내리는 데 발목잡는 요인이다. 지난해 말 가계신용 잔액(잠정치)134430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3.7%(477000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은 12716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3.5%(429000억원) 늘었다. 미 연준이 내년 기준금리를 3차례 더 올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한-미 간 금리 격차가 좁아질 수 있다는 점도 한은의 선제적인 통화정책 결정에 나서기에는 부담으로 작용한다. 미 연준이 내년 한차례만 더 올려도 금리는 1%대로 오른다. 이 경우 내외금리차 폭이 급격히 좁아지면서 국내에 유입된 외국인 투자자금이 유출, 금융시장을 흔들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은이 추가 인하 결정을 단행한다면 외국인 자금 이탈을 부채질하는 꼴이 된다.(201722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02.24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결이지만 은행들이 코픽스를 올리니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2. 멜로요우 2017.02.24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는 남포동쪽에서 찍으신건가요? ㅋ
    바로 한눈에 알았습니다 ㅋ

  3. 드래곤포토 2017.02.25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