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최근 1년간 아파트나 토지 거래 등 서울 부동산시장에서 가장 뜨거웠던 곳은 송파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양지영R&C연구소가 지난 1년간(20175~20185) 한국감정원 전국주택가격동향의 아파트 매매값 상승률을 조사한 결과 서울은 평균 7.9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오른 구는 송파구로 서울 평균의 2가 넘는 16.35%를 기록했으며 강남구 13.19%, 강동구 11.81%, 광진구 11.1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송파구는 수도권에서도 성남시 분당구(16.67%)에 이어 두번째로 상승률이 높았다. 올해 토지 거래량도 송파구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에서 올해(1~4) 토지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이 134898건이 거래된 가운데 송파구가 190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강서구가 9057, 은평구 7872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아파트가 밀집한 노원구의 뒤를 송파구가 이었다. 지난해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127312으로 이 중 노원구에서 11839이 거래되며 가장 많은 거래건수를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송파구 9002, 강서구 7448, 강동구 7030, 성북구 6711건 등의 순이었다. 송파구는 2016년 말 SRT 수서역 개통에 이어 지난해 초에는 서울동부지검·서울동부지법 등 법조타운 조성이 완료, 올해 5월에는 연면적 46000의 지하 5, 지상 14층 규모에 달하는 송파농협 종합시설센터가 준공되는 등 개발 호재가 이어져 부동산 시장에도 긍적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송파구는 강남3구에서 찾아보기 힘든 대규모 개발호재가 많았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기반시설들이 속속 완공되면서 기대감이 커졌다""최근 정부 규제 등 리스크가 있지만 송파구는 지하철 9호선을 비롯해 재건축과 뉴타운 등 재정비사업도 탄력을 받고 있어 장기적으로 성장가치가 높다"고 분석했다.(201861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방선 아산·서귀포·과천, 다주택자 비중 상대적 높아

··구 단위 첫 통계 나와군 단위선 전남 영광이 최고

세종, 외지인 소유비중 1최대 투자자는 유성·청주

 

 

  거주지역 내 주택 소유자 중 전국에서 가장 다주택자 비중이 높은 곳은 서울 강남·서초·종로구였다. 서울을 제외하면 충남 아산과 제주 서귀포시가 뒤를 이었다. 같은 기준을 군() 지역에 적용하면 다주택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 영광인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 여부와 상관없이 두 채 이상 집이 있는 사람이 가장 많은 도시는 경남 창원과 경기도 용인이었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주택소유통계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내 집'이 있는 사람은 13311000으로 전년보다 2%(267000) 증가했다. 두 채 이상 집이 있는 사람은 198만명(14.9%)으로 전년보다 0.5%포인트 늘었다. 자신이 해당 지역에 살고 있으면서 집을 두 채 이상 갖고 있는 사람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 강남구(21.3%)였다. 다시 말해 서울 강남구에는 자기 집이 있는 사람이 144000명인데, 그중 집을 여러 채 가지고 있는 사람이 3600이었다. 서울 서초구(20.1%)종로구(19.9%)가 뒤를 이었으며, 충남 아산(19.8%)·제주 서귀포(19.5%)·경기도 과천(19.4%)도 거주지역 내 다주택 소유자 비중이 높았다. 군을 기준으로 보면 전남 영광군에 사는 주택 소유자 14000명 중 3600(25.9%)이 다주택자였고, 충남 서천(24.1%)과 강원 횡성(23.6%)도 거주지역 내 다주택 소유자 비중이 높았다. 이처럼 시··구 단위로 세부 주택소유통계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 밖에 집주인이 사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다주택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남 창원(43200·2.1%)이었으며 경기도 용인(2.11%)과 수원(1.9%)도 비중이 높은 편이었다.

 

 

  전국 시도 내 외지인이 소유한 주택 비중이 가장 높은 도시는 세종(37.8%)이었다. 대전 유성구(11.9%), 충북 청주시(10.2%), 대전 서구(9.1%)에 사는 사람들이 투자 목적으로 세종에 집을 산 것으로 분석됐다. 그 외 충남(17.8%)과 인천(17.1%)도 외지인 소유 비중이 높은 편이었고, 비중이 제일 낮은 곳은 울산(6.9%)과 부산(8.8%)이었다. 집값 기준 상위 10%에 해당하는 10분위의 평균 집값은 81100만원이었으며, 소유 주택 수는 2.64, 주택당 평균 면적은 126.9였다. 반면 1분위(하위 10%)의 평균 집값은 2400만원이었으며, 소유 주택 수는 0.96, 주택당 면적은 62.2였다. 분위별 가구주를 거주지역별로 보면 상위 10%가 많은 지역은 서울·경기·부산 순이었고, 하위 10%가 많은 지역은 전남·경북 순이었다. 전체 주택 소유자 중 여성 집주인은 5801000(43.6%)으로 전년 대비 0.5%포인트 증가했다. 2012년 통계 작성 당시 41.4%에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연령대별로 봤을 때 30세 미만 가구 가운데 주택을 소유한 비중은 11%에 그쳐 전년 대비 3%포인트 감소했다. 은희훈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1인 가구 증가 등 가구의 소가족화와 가구 분화의 영향으로 2030 주택 소유자 수가 크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작년 111일 기준 가구가 소유한 주택은 14526000가구로 전년보다 375000가구(2.6%) 증가했다. 전체 일반가구 19368000가구 중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가구는 10733000가구로 전체의 55.5%를 차지했다. 전년보다 0.5%포인트 감소했다. 전체 가구의 44.5%는 무주택가구라는 뜻이다. ··구 기준으로 가구의 주택 소유율이 낮은 지역은 서울 관악구(37.7%)·중구(42.1%) 등이었다. 울산 북구(66.4%), 인천 동구(65.8%), 부산 북구(64.0%) 등은 주택을 소유한 가구의 비중이 높았다. (2017111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7.11.21 0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관련정보 잘 보고 갑니다

  2. 핑구야 날자 2017.11.21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채 이상을 가지고 있다니 대단하네요

  3. 은이c 2017.11.21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채도 힘든데2채이상이라니 참~씁슬합니다 ㅎㅎ

  4. 공수래공수거 2017.11.21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에 집이 2채..와우
    부럽습니다 ㅋ

  5. 에스델 ♥ 2017.11.21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구에는 집을 여러 채 가지고
    있는 사람이 3만600명이나 된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6. 류시화 2017.11.21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창원이 다주택자가 가장많다니...ㄷㄷㄷ

  7. 버블프라이스 2017.11.21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관련 유용한 정보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8. 멜로요우 2017.11.22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창원 강남쪽에는 부자들이 많네요~~ 부럽기도 하고...

 

 

 

 

 

  지난해 서울에서 가장 땅값이 오른 지역은 어디일까. 당연히 강남? 최근 뜨는 송파나 용산? 실제로는 마포구다. 이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시군구별 부동산 공시지가 변동률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국토부는 과세표준을 정하기 위해 1년간 부동산 변동 상황 등을 종합집계해 이듬해 11일 지역별 공시지가를 발표한다. 201711일 발표한 공시지가에 따르면 서울에선 마포구가 14.08%로 변동률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땅값이 가장 많이 뛰었다는 의미다. 서울 평균(5.26%)보다 세 배 가까이 됐다. 이밖에 공시지가 변동률이 높았던 지역은 용산구(7.13%)-강남구(6.23%)-중구(5.83%)-동작구(5.82%) 순이었다. 반면 공시지가 상승 폭이 낮았던 곳은 성북구(3.10%), 동대문구(3.30%), 강서구(3.57%), 금천구(3.58%) 등이었다.

 

 

  이처럼 마포 땅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교통과 문화의 결합이라고 분석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4개 지하철이 오가는 공덕역으로 대표되는 마포는 도심과 여의도 출퇴근이 용이한 교통의 요지라며 여기에 홍대와 연트럴파크’(경의선 숲길을 따라 이어진 산책로) 등 문화적 명소가 주목받으며, 젊은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트렌디한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마포 공시지가가 지나치게 과포장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마포 지역 아파트의 인기는 2010년대 이후 꾸준했는데, 올해 들어서만 공시지가가 폭등한 건 다소 의아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마포구의 공시지가 변동률은 20143.64%, 20155.80%, 20165.58%에 그쳤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공시지가는 기본적으로 과세표준을 정하는 기준이기에 누적된 땅값 변동 상황이 뒤늦게 반영되는 경우도 있다고 해명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제주도의 땅값이 지난해 가장 높이 뛴 것으로 조사됐다. 19.0%의 공시지가 변동률로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두자리수를 기록했다. 이어 부산(9.67%)-경북(8.05%)-대구(8.00%)-세종(7.52%) 순이었다. 박원갑 위원은 그간 몰려든 차이나 머니가 제주도 땅값 폭등을 지탱하는 주요인이었으나 지난해말 사드(THH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차이나 머니가 썰물처럼 빠져 나가고 있다제주 부동산은 다소 하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땅값 상승은 근원지로 불렸던 세종시는 201347.59%의 공시지가 변동률을 기록할만큼 폭발적 장세를 보였으나 201520.8%에 이어 올해는 7.52%로 안정화에 접어들었다. 이밖에 시군구 단위에서 공시지가 변동률이 높았던 지역은 경북 예천(18.5%), 전남 장성(14.5%), 경북 영덕(14.08%) 등이었다. 반면 변동률이 작았던 지역은 전북 군산(0.74%), 경기 고양덕양(1.04%), 인천 연수(1.11%), 인천 동구(1.21%) 등이었다.(20171017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10.19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값이 많이 오른 지역은 개발 호재 나 여러 가지 여건이 좋아서 그러겠지요

  2. 해우기 2017.10.19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은 땅한평이라도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나지만...
    그것을 활용할 자신도 없고...ㅎㅎ

  3. 즐거운 우리집 2017.10.19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라는 말 밖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