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반포 이어 압구정·대치로 확산

작년 아크로리버파크 돌파후 래미안퍼스티지·구현대·래미안대치팰리스도 합류

"규제 강화에 환금성 좋고 실거주 가능한 강남 중형 선호"

 

 

  과거 32~34평 정도 넓이로 소위 '국민 면적'이라 불리던 전용 84의 실거래 가격이 강남권을 중심으로 20억원을 속속 돌파하고 있다. 6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전용 84아파트가 20억원을 돌파한 사례가 작년 '아크로리버파크' 이후 추가로 나타났다. 2009년 입주한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와 강남구 압구정동 '구현대아파트',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등이다. 2015년 입주를 시작한 래미안대치팰리스를 제외하면 모두 새 아파트가 아니라 눈길을 끈다. 그동안 전용 8420억원을 돌파한 것은 신반포1차를 재건축해 2016년 새 아파트로 입주를 시작한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가 유일했다. 이 아파트는 한강변 대단지라는 메리트와 함께 학군·생활 인프라스트럭처를 두루 갖춰 입주를 시작하자마자 날아올랐다. 20167215000만원에 거래돼 최초의 '전용 8420억원 시대'를 연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이후 타 단지에서 한동안 중형면적의 20억원 돌파는 잠잠했다. 서초구 반포동이나 강남구 압구정동·대치동에서 일부 20억원에 육박하는 매물이 있었지만, 실거래가에 20억원 이상이 찍힌 사례는 아크로리버파크가 유일했다.

 

  상황이 바뀐 것은 올해다. 새 아파트도 아닌 곳에서 20억원 돌파가 속속 나온 것이다. 8·2 부동산 대책 발표 전인 7 한창 시장이 달아오를 때 반포동에 있는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8420억원에 거래됐고, 대책이 발표된 후 거래가 실종됐다고 했던 10월에도 이 같은 면적 14층 물건이 같은 가격에 거래됐다. 반포 래미안퍼스티지는 2400가구 대단지이고 입지가 좋다고는 하지만 한강변 아파트도 아닌 데다 내년이면 입주 10년 차로 새 아파트 메리트는 없다. 시장에서는 정부의 잇단 규제로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려는 사람들이 환금성이 좋으면서 실거주도 가능한 '입지 좋은 중형'에 몰리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고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재건축 거래 제한으로 강남권에서 살 수 있는 매물이 확 줄어 가격이 오르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재건축까지 최소 10년 이상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점쳐지는 압구정동 일대에서도 전용 84실거래가가 20억원을 돌파한 사례가 나왔다. 현대14차 전용 847월 말 20억원에 거래된 후, 현대5차 전용 822층 매물이 11월 초 204000만원을 기록했다. 20억원을 돌파하자 최근 압구정동 일대에서는 같은 면적의 매물 호가가 22억원까지 뛰었다.

 

  A공인중개 관계자는 "압구정 구현대는 전세가율이 낮기 때문에 실제 거주 목적의 매입 희망자가 꽤 되는데 물건이 없어 조만간 21억원, 22억원에도 충분히 거래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직 실거래가에는 잡히지 않았으나 대치동에서도 처음으로 전용 84에서 20억원이 넘는 거래가 나왔다. 대치동 일대 공인중개 관계자는 "최근 거래된 래미안대치팰리스의 전용 84매물 하나가 20억원 이상 가격에 거래됐다고 들었다"면서 "이미 호가는 그 이상으로 훌쩍 올라가 있다"고 설명했다. 대치동에서 중형면적 가격이 20억원을 넘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치동에서도 전용 8420억원을 넘은 것은 정부가 자율형사립고등학교와 특수목적고 등을 폐지하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내년부터 고교 입시전형을 특목고·자사고·일반고 동시지원으로 바꾸기로 확정하면서 사교육 1번지의 가치가 재부상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201712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서울 평균 집값이 5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4KB국민은행 주택가격 동향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5198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KB국민은행이 해당 조사를 시작한 200812월 이후 역대 최대치. 서울 주택 매매가격은 2011648766만원 수준이었으나 2013844057만원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2014644239만원에서 24개월 연속 상승한 끝에 지난달 5억원대에 진입했다.

 

  서울 집값은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가 최근 2년간 15.9% 상승해 지난달 평균 매매가격이 56292만원이었다. 단독주택은 69423만원으로 같은 기간 8.7% 올랐고, 연립주택은 25193만원으로 8.4% 상승아파트 상승률이 다른 주택유형보다 상승률의 두배 가까이 됐다. 면적당 가격으로 환산해도 아파트는 648.4만원, 단독주택 423.1만원, 연립주택 373.1만원 순으로 아파트 가격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적으로 보면 강북 14개 구 평균 매매가는 2014636842만원에서 지난달 41137만원으로 11.6% 오른데 비해 강남 11개구는 51512만원에서 59161만원 상승해 14.8% 올랐다.

 

  특히 아파트의 강남·강북 상승폭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북 지역 아파트는 최근 24개월 새 평균 38157만원에서 43228만원으로 5071만원 올랐지만, 강남은 57250만원에서 67415만원으로 1165만원 상승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최근 24개월간 강남 아파트가 17%, 강북이 13% 상승해 강남이 우세했다면서 특히 강남3구는 이미 가격이 많이 올랐고 정부 정책으로 잠시 주춤할 수는 있겠지만, 재건축을 기반으로 해 앞으로도 다른 지역보다 강세를 띨 것으로 내다봤다.(201674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