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투자처 찾지 못한 부동자금 계속 유입되는 듯

 

 

  저금리 기조가 오랫동안 이어지는 상황에도 은행 정기예금은 꾸준히 늘고 있다. 22한국은행의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은행권의 정기예금 잔액은 5782천억원(은행·중앙정부·비거주자 예금 제외)으로 작년 말보다 93천억원 불었다. 201582천억원 줄었다가 지난해 198천억원 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고 올해도 비슷한 수준의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정기예금은 가계나 기업 등이 일정 기간 은행에 돈을 넣어둔 뒤 약정된 이자를 받는 저축성 예금이다. 그러나 기준금리가 연 1.25%까지 떨어진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자산 증식 수단으로서 매력이 크게 떨어졌다. 은행 대출금리는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들썩였지만, 정기예금 금리는 별로 오르지 않고 있다.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를 보면 올해 5월 은행의 정기예금 금리는 연 1.43%(신규취급액 기준)에 불과하다. 작년 5(1.53%)과 비교하면 1년 사이 오히려 0.1% 포인트 떨어졌다. 올해 5월 기준으로 정기예금 가운데 금리가 2.0% 미만인 상품 비중은 99.4%를 차지하고 2.0% 이상3.0% 미만은 0.6%에 불과하다. 정기예금을 통해 과거처럼 짭짤한 이자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그런데도 정기예금이 늘어난 것은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계속 유입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올해 주식시장이 호조를 나타내고 기업 투자도 늘었지만, 여전히 시중을 떠도는 부동자금이 적지 않은 것이다. 이에 따라 가계와 기업은 요구불예금(언제든지 돈을 인출할 수 있는 예금)보다 이자가 높은 정기예금에 일단 돈을 넣어둔 것으로 볼 수 있다. 여기에 시중은행들이 정기예금 상품을 많이 판매하려고 노력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은행들이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의 규제 강화에 대비해 정기예금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CR는 금융기관에 유동성 위기가 발생하더라도 30일 동안 감내할 수 있게 하는 국채 등 고()유동성 자산 비율을 가리킨다. 이달부터 예금주가 최소 30일 이전에 해지를 통지하지 않은 예금은 고유동성 자산에서 제외됐다. 은행 입장에서는 요구불예금보다 안정성이 높은 정기예금을 늘리는 것이 LCR 규제에 대응하기 유리하다.(2017722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7.07.22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개인적인 상태지만...저금리라도 은행에 꾸준히 넣어 둘 돈이 있었으면 좋겠어요..ㅜㅜ
    버는 족족 은행이 다 가져가버리니..흑흑..ㅜㅜ

 

 

 

은행 주담대 금리 3.16%저축한달새 1%P

예대금리차 4최대대출 연체율 급증 우려

 

  금융당국의 대출 옥죄기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23개월래 최고치로 치솟았다. 여신심사 강화로 대출 문턱이 높아진 은행권에서 밀려난 저신용자 대출 수요가 2금융권으로 쏠리면서 저축은행 대출금리가 지난 1월 한 달간 1%포인트 이상 폭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객들이 대출을 받기 힘들어진 것은 물론 부담해야 하는 금융비용도 가파르게 오르고 있는 셈이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시중은행의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평균 3.16%로 전월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지난해 8월 이후 6개월째 오름세를 이어간 것으로 20152(3.24%) 이후 23개월래 가장 높은 대출금리 수준이다. 이처럼 대출금리는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는 반면 은행권의 신규 예·적금 금리는 같은 기간에 0.05%포인트 하락한 1.51%로 떨어졌다. 이 때문에 신규 취급액 기준 예대금리차(대출금리-수신금리)가 전월 대비 0.12%포인트 상승한 2.00%로 확대됐다. 예대금리차가 2.00%대로 확대된 것은 20131(2.00%) 이후 4년 만이다.

 

  은행권뿐만 아니라 신용협동조합(4.60%), 상호금융(3.86%), 새마을금고(3.92%) 2금융권 신규 대출금리도 같은 기간 0.05~0.13%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이자 수준이 높은 저축은행 신규 대출금리가 한 달 새 1.09%포인트 폭등한 11.75%로 상승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저축은행 대출금리가 한 달 동안 1%포인트 이상 오른 것은 20131(1.99%포인트) 이후 4년 만이다. 금융당국이 은행권에 이어 저축은행을 포함한 2금융권 전반으로 대출심사를 강화할 방침이어서 저소득·저신용자들이 금리가 훨씬 더 높은 대부업체 등으로 내몰리는 '2차 풍선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저축은행 대출에서 가계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저축은행 대출 잔액은 434646억원이다. 이 중 가계대출은 182849억원으로 42.07%에 달한다. 대출금리가 오르면서 연체율 상승에 대한 걱정도 커지고 있다. 2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1월 말 현재 가계대출 연체율은 0.28%를 기록해 전월 말 대비 0.02%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0.21%), 집단대출 연체율(0.30%)은 전월 말 대비 0.01~0.02%포인트로 소폭 오른 반면 가계신용대출 연체율(0.48%)0.07%포인트 올랐다. 박종상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신용대출은 무담보인 데다 금리도 높아서 주택담보대출보다 더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신용대출자중 과다·다중채무자 비중이 높은 점도 신용대출 연체율 급증에 대한 우려를 키울 것이란 진단이다.(2017227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03.02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리가 오르면 힘든 사람들이 많을 텐데 걱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