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서울시에 어디 아파트 가격 안 오른 곳 없나요?" 올가을 전세 만기를 앞둔 직장인 김 모씨는 최근 만나는 사람마다 서울시에서 상대적으로 집값이 안 오른 지역을 묻는다. 김씨는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최근 2년간 서울 아파트 값이 급등하면서 구입 시기를 놓쳐 버린 이른바 '추격 매수자'. 12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상대적으로 가격이 덜 오른 지역을 찾아 발품을 파는 추격 매수자가 늘고 있다. 최근 압구정동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이 두 달 만에 3억원이 오르는 등 강남 재건축 단지들이 단기 급등하자 적절한 매수 타이밍을 놓친 시장 대기자들이 강남 진입을 포기하고 저평가 지역을 찾기 시작한 것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지역 아파트 가격은 7월 말 기준 2년 전보다 평균 10.6% 상승했다. 특히 재건축 열풍이 몰아친 강남·서초·송파는 각각 15.5%, 14.9%, 11.4% 오르며 집값 상승을 견인했다. 이 밖에 강서(13.8%), 강동(11.9%), 양천(11.7%)의 상승세도 두드러졌다. 하지만 같은 기간 용산(5.07%), 서대문(6.5%), 동작(7.1%)은 가격 상승폭이 서울시 평균에도 못 미쳤다. 악재가 계속되며 침체기에 빠졌던 용산 지역은 서울시 용산4구역 정비계획 발표 이후 상승세를 타고 있다. 강남권 가격 상승의 수혜가 기대되는 동작구도 최근 주목받고 있다. 동작구는 범강남권에 속하고 한강과 지하철 9호선 수혜 등 우수한 입지 여건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동작구 흑석뉴타운 '아크로 리버하임''e편한세상 상도 노빌리티' '흑석뉴타운 롯데캐슬 에듀포레'가 모두 높은 청약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되며 인기가 치솟았다.

 

  아크로 리버하임 시공사 관계자는 "강남과 여의도, 용산이 모두 가까운 입지 조건에도 동작구 지역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다는 인식이 확산되며 조기 완판됐다"고 소개했다. 서북권에서는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 일대가 주목된다. 한때 '미분양의 무덤' 꼬리표가 붙었으나 현재는 상암DMC 입주가 본격화하면서 직주근접 배후 주거지로 재평가받으며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 수색역 개발 논의도 진행 중이어서 향후 호재가 될 수 있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가재울뉴타운은 현재 DMC파크뷰자이 전세금이 분양가격을 넘어서는 등 본격적인 프리미엄이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위례, 미사 등 동남권에 입주 물량이 쏟아지며 매매가 선행지표라 할 수 있는 전세금이 하락하는 등 강남도 불안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대출을 받아 강남 추격 매수에 나서는 것을 경고했다. 건국대 부동산학과 심모 교수는 "무작정 강남 추격 매수에 나서기보다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덜 올라 저평가된 신규 단지를 노리는 것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201681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드래곤포토 2016.08.15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2. 도느로 2016.08.15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서울 전 지역이 블루칩이 아닌가 싶을 정도네요.
    이런 경기 속에도 서울의 부동산은 뜨거운 것이 신기합니다.

  3. 청결원 2016.08.16 0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잘 보고 가네요

  4. LAZEEN 2016.08.16 0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저평가된 신규단지가 더 오를 가능성이 있는만큼
    앞으로도 부동산 열기가 계속되리라 생각이드네요^^

  5. 핑구야 날자 2016.08.16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도를 둘러봐도 좋을 것 같아요

  서울 강남권에서 시작된 재건축.재개발 훈풍이 강북권으로도 옮겨 붙고 있다. 마포구 아현동과 공덕동 일대를 비롯해 서대문구 재건축·재개발 지역 일대에서 아파트 매매 가격이 오르고 분양권에 웃돈이 붙어 거래되는 상황이다. 종로·광화문·상암DMC등으로 통하는 마포를 보면 확연하다. 19일 KB부동산시세에 따르면 평균 매매가격이 지난해 2월 6억 원 선이던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 59㎡형은 6억 7000만원 선으로 올랐다. 공덕동 ‘래미안공덕4차’ 전용 59㎡도 같은 기간동안 5500만 원 가량이 몸값이 올라 현재는 5억6000만원 선을 오가는 중이다.

  마포와 함께 강북 도심 ‘직주근접’지역으로 통하는 서대문에서도 가재울뉴타운과 북아현뉴타운에 이어 홍제균형발전촉진지구 등 일대 시장이 활기를 띤다. 강남·서초 일대가 고분양가 때문에 2000만~5000만원으로 웃돈이 높지 않게 형성돼 분양권 웃돈만으로 보면 마포·서대문 일대와 수렴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이 현장의 분석이다. 현대산업개발 분양 관계자는 “남가좌동 DMC가재울4구역 전용 84㎡형 분양권의 경우 지난 2월 웃돈이 5290만원 붙은 5억310만 원에 거래됐고, 3월에는 홍제동에 ‘홍제금호어울림’ 전용 84㎡형 분양권이 2193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됐다”며 “19일부터 계약에 들어가는 홍제동 ‘홍제원 아이파크’는 1000만~2000만 원까지 초기 웃돈이 형성된 상태여서 전매 제한이 풀리면 더 오를 전망”이라고 말했다.

  분위기를 타고 앞으로도 분양이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2012년 관리처분인가 이후 사업이 미뤄지던 남가좌동 제1구역 재건축 조합은 오는 6월 중 ‘DMC 2차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5층~지상 22층, 13개 동에 전용면적 59~127㎡형 총 1061가구 중 617가구가 일반 분양 분이다. 상암DMC와 강북도심권 외에 여의도권으로도 통한다는 것이 분양 관계자의 말이다. 6월에는 마포에서 ‘창전1구역 데시앙’과 ‘신수1구역 아이파크’가, 9월에는 서울 지하철2호선 이대역과 아현역 인근 서대문 북아현뉴타운 북아현1-1구역에서 ‘북아현 힐스테이트’도 시장에 나온다. 한편 서울 뉴타운 중 규모가 가장 큰 성북 장위뉴타운에서는 1구역과 5구역에서 도합 2500여가구 이상의 ‘래미안’ 브랜드 단지가 6월 분양 예정이다.(2016년 4월 2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클릭 2016.04.20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정보 잘 알아 갑니다 ^^
    좋은 오늘이 되세요 ㅎㅎ

  2. 영도나그네 2016.04.20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북지역에도 재개발 바람이 부는것 같습니다..
    앞으로 훈풍부는 부동산 시장이 다시한번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3. 봉리브르 2016.04.21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4. 개인이 2016.04.26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정보에 대해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