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가방'에 해당되는 글 4

  1. 2015.04.23 남도기행 - 창평엿 체험 (38)
  2. 2014.11.04 천아트 - 발표 (64)
  3. 2014.09.04 누구에게나 '다음 칸'은 있다. (32)
  4. 2013.04.18 감사 (68)
 

남도기행 - 창평엿 체험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4.23 09:5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창평엿 체험.

집안 대대로 이어온 고유의 재래식 쌀엿을 전수받아 건강을 위한 오방엿을 만들어 판매하고,

직접 엿을 만드는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었다.

구수한 사투리가 섞인 재미있는 강의를 들으며,

둘이서 한팀이 되어 엿을 당기는 작업을 하였다.

결코 쉽지않았지만 만드는 내내 웃음꽃이 만발하였다.

그리고 공기 구멍이 슝슝 난  하얀 엿이 만들어졌다.

직접 길러서 만든 엿기름을 사용해서 소화에도 좋았특히 질리지 않는 단맛이 좋았다.

한시간 정도 머물면서 체험해 본 슬로푸드 창평,

우리의 먹거리 어느 한가지도 그저 쉽게 얻어지는게 없다는 귀한 경험과 함께 담양에서의 좋은 추억이 되었다.

돌아오는 가방에 직접 만든 맛있는 엿 한봉지가 추가 되었다~~^^*

 

 

 

 

 

 

 

 

 

 

 

 

천아트 - 발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1.04 09:2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천아트

지난 2개월동안 그렸들꽃들을 발표 하는 시간.

조금 서툴고 어색한 부분도 있지만

처음 내 손끝에서 만들어진 꽃들이라는데 의미를 두고싶다.

딸아이의 도움을 받아 몇작품은 파우치와 가방등으로 재탄생을 했다.

방학때 합심해서 멋진 작품을 만들어 보자는 약속도 했다~ㅎㅎ

 

나의 가을날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었음에 감사한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라지효소  (72) 2014.11.26
만추  (42) 2014.11.24
천아트 - 발표  (64) 2014.11.04
11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64) 2014.11.03
가을날  (64) 2014.10.27
비와 커피  (86) 2014.10.24

누구에게나 '다음 칸'은 있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9.04 09: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하철에 가방을 든 한 아저씨가 승차하더니

승객들을 향해 우렁차게 말하기 시작했다.

 

"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 앞에 나선 이유는

좋은 물건 하나 소개해 드리기 위해섭니다.

잘 보세요.

플라스틱 머리에 솔이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요?

 

맞습니다. 칫솔 입니다.

이걸 뭐 할라고 가지고 나왔을까요?

......맞습니다. 팔려고 나왔습니다.

얼마일까요?......천원입니다.

뒷면 돌려 보겠습니다.

영어가 써 있습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이게 무슨 뜻일까요?

수출했다는 겁니다.

수출이 잘 됐을까요, 안됐을까요?
망했습니다.

자 그럼, 여러분께 하나씩 돌려보겠습니다.

아저씨는 칫솔을 사람들에게 돌렸다.

황당해진 사람들은 웃지도 못했다.

칫솔을 다 돌린 아저씨가 말을 이어갔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요?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잠시 후 결과가 나왔다.

"자, 여러분, 칫솔 네 개 팔았습니다.

얼마 벌었을까요?

칫솔 4개 팔아서 4천원 벌었습니다.

제가 실망했을까요? 안했을까요?

예, 실!망! 했습니다.

제가 여기서 포기할까요, 안할까요?

절대 안 합니다.

바로 다음 칸이 있기 때문이죠!"

아저씨는 가방을 들고 유유히 다음 칸으로 건너갔다.

남아 있는 사람들은 웃음으로 거의 뒤집어 졌다.

-------------------------------------------

누구에게나
'다음 칸'이 있습니다.
지금의 실패가
미래까지 가로막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 제가 어제 아침에 받은 따뜻한 하루의 편지 글 내용입니다.

감명깊게 읽고서 소개해 드립니다.

세상 곳곳에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 화이팅을 보내 드립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부찌개  (40) 2014.09.12
행복한 명절 되세요^^  (44) 2014.09.05
누구에게나 '다음 칸'은 있다.  (32) 2014.09.04
손주래요~~^^  (36) 2014.09.02
9월, 가을의 시작~~  (44) 2014.09.01
셔츠 선물  (30) 2014.08.25

감사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4.18 09:4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큰시누이가 다녀가고 며칠 뒤 택배가 도착했다.

예쁜 다육이들이 꽁꽁 포장이 되어 박스안에 들어 있었다.

큰 시누이가 전에 선물한 다육이를 받고 내가 너무 좋아 했던가 보다~^^;

 

감사와 부담을 느끼는 나에게

초보가 기를만한 것을 주문해서 보내준 거라며 위로를 전했다.

갑자기 우리집에 많은 다육이들이 예쁘게 자리를 잡게 되었다.

곧 이름표를 만들어서 꽂아주고,

하루에 한번씩 꼭 이름을 불러줘야 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어느날인가 텔레비젼에서 봤던

전 대한적십자 총재를 지내셨던 한완상 총재님의 일화가 생각났다.

그 내용은

서울 대학교 학생시절,

존경하는 스승님의 가방을 들고 택시를 타고 가게 되었는데,

택시에서 내릴 때 자신의 가방만 들고 내리게 되었다.

음식점에서 식사를 마치고서야 가방을 잃어버린 사실을 알게 되었지만 가방을 찾을 수는 없었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난 다음,

스승님은 주유소에 버려졌다가 다시 돌아온 그 가방을 들고 와서

덕분에 골치아팠던 일에서 벗어나 일주일을 편하게 쉴 수 있었다며,

오히려 자신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건냈다.

그 가방 속에는 각국 스포츠 대사들의 편지글이 들어 있었고,

일일이 답장을 써야만 했었다고 했다.

죄송스런 마음에 가방이 정말 좋아 보인다며 어루만지자,

스승님은 그럼 가방속에 있는 서류를 빼놓고 가방을 가지라고 말씀하셨다.

당황하며 어리둥절하고 있는 자신에게,

스승님은 돌아서서 웃으시며 한마디 건네셨다.

"앞으로는 남의 물건이 좋다고 말해서는 안되네. 그건 그것을 달라고 하는 얘기나 마찬 가지라네."

이젠 백발이 되신 한완상 총재님,

살아가면서 스승님의 속 깊은 가르침의 모습을 결코 잊은적이 없다고 하셨다.

 

큰 시누이의 마음에 다시한번 깊은 감사를 전하고 싶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피는 봄  (62) 2013.04.22
표고버섯  (54) 2013.04.20
감사  (68) 2013.04.18
'쇼생크 탈출' 그리고 우리들의 봄날~^^  (72) 2013.04.12
우리 어머님  (78) 2013.04.11
똑똑~~  (80) 2013.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