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우리 군()은 북한의 대북 심리전 발원지 조준사격 경고에 대북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군 당국은 27일 북한이 남측의 대북 심리전 발원지(원점)를 자위권 수호 원칙에 의해 조준 격파사격하겠다고 경고함에 따라 대북경계 및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27일 국방부와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남북 장성급 회담 북측 단장(수석대표)은 이날 오전 8시 남측 수석대표에게 대북 심리전 행위를 비난하고 북측의 대응 원칙을 담은 전화통지문을 보내왔다
.

   
북측은 우리 군이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심리전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한 뒤 "이런 행위가 계속된다면 임진각을 비롯한 반공화국 심리모략행위의 발원지(원점)에 대한 우리 군대의 직접 조준격파사격이 자위권 수호의 원칙에서 단행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방부와 합참은 MDL 및 북방한계선(NLL) 일대에서 북한군의 동향을 정밀 감시하고 있으며 상향된 대북 경계태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전통문을 발송한 의도를 정밀 분석하는 한편 28일부터 시작하는 키 리졸브연습 기간 도발 명분을 쌓기 위한 전술의 일환인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북 심리전과 관련한 북측의 조준 격파사격 위협은 지난해
524일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북측은 천안함 격침사건에 대한 대북조치 일환으로 심리전을 재개한다는 남측의 발표 직후 인민군 전선중부지구사령관 명의의 공개경고장을 통해 "(남측이) 심리전 수단을 새로 설치할 경우 그것을 없애버리기 위한 직접조준 격파사격이 개시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남북이 지난 2004MDL 일대에서 심리전 행위를 중지키로 한 뒤 6년여만에 남측이 대북 군사조치 일환으로 대북 심리전을 재개하고 철거했던 확성기(대형 스피커)를 다시 설치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반발이었다. 현재 북의 조준사격 통보는 해외 외신들도 주의깊게 지켜보고 있으며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하고 있다.(한국경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oozijung 2011.02.27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엔 왠지 모르게 조금은 불안하네요. 쟤들도 요즘 상태 완전 악화 상태고 괜히 핑계대고 이판사판 하는거 아닌지 걱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