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기존 5급 공직적격성평가(PAST) 난이도의 50~80% 수준

  첫 민간 경력자 5급 채용시험의 공직적격성평가(PSAT)지난달 27일 서울 경기고·역삼중·언주중 등 고사장 3곳에서 치러졌다. 수험 전문가들은 시험 난이도에 대해 대체로 쉽다는 평을 내놓았다. 이번에 치러진 공직적격성평가에 대해 알아보자.

1. 공직적격성평가시험의 구성과 출제 방향

  이번 PSAT는 기존 5급 채용 및 7급 지역인재추천 채용시험의 PSAT와 마찬가지로 언어논리·자료해석·상황판단 등 3개 영역으로 구성됐다. 한 문항당 주어진 시간은 2.4분으로 기존 PSAT(2.25분)보다 조금 늘었다. 응시 대상이 달라 시험 시간을 90분에서 60분으로, 문항 수가 40문항에서 25문항으로 줄었기 때문이다. 출제유형은 기존 PSAT 및 지난 2, 5월 두 번 치러진 실험평가의 기출 문제를 따랐으나 아주 어려운 문제는 거의 출제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민간 경력자 채용은 직무수행에 필요한 기본적인 적성 평가가 이번 시험의 목적이라 별도로 시험공부를 하지 않아도 풀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쉬운 출제의 취지를 설명했다. 모 법학원 PSAT 담당팀장은 “이번 민간경력자 5급채용 PSAT는 기존 5급 PSAT 난이도의 50~80% 수준”이라면서 “다만 PSAT의 시험유형에 익숙하지 않은 수험생들은 시간이 부족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2. 자료해석영역, 단순 수치계산 70%

  자료해석 영역은 기존 PSAT와 비교하면 난이도가 50~60% 정도라는 평가다. 유형도 기출 문제를 거의 벗어나지 않았다. 주어진 자료를 단순 수치계산으로 해결하는 문제가 14문항 출제돼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또 배열형, 표·그림 변환, 분할표·짝표의 이해, 주어진 정보의 단순 적용 문제가 각각 2문제씩 출제돼 문항 수만 줄어들었지 유형은 기존 PSAT와 비슷했다.

  속성 면에서는 실수(實數)나 비율 자료에 대한 단순 이해나 속성에 따른 특성을 파악하는 문제가 많이 출제됐다. 모 연구소장은 “자료해석 영역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서는 자료의 속성에 대한 이해, 자료들 간의 연관관계 파악, 단순 수치계산의 정확성, 선택지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요령을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3. 언어논리, 철학·한국사 지문 비중 높아

  언어논리 영역은 5급 PSAT 및 지난 시험평가의 언어논리 영역 출제경향을 거의 벗어나지 않았으며 쉬운 문제만 출제됐다. 글의 핵심만 잘 이해했다면 풀 수 있는 문항이 대부분이었다는 평이다. 형식논리학 문제는 2문제 출제됐는데 어렵지 않았다. 다만 기존에 비해 동서양 철학과 한국사 관련 지문의 비중이 높았던 것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모 법학원 강사는 “논리학적인 성격이 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해서는 올해 처음 시험을 준비하는 응시생은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문제의 수준은 쉽다는 의견이 다수였다.”면서도 “생업에 종사하는 응시생이 많아 시험 출제경향 등에 대한 이해와 준비가 부족, 평균 점수가 크게 오르지는 않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4. 상황판단영역, 법조문 이해·적용 8문제

  상황판단 영역 출제도 기출문제의 유형을 그대로 따랐다. 법조문의 이해·적용형 8문제, 결과의 예측형 3문제, 법학 제시문 활용형 2문제, 일·불일치형 2문제 등으로 구성됐다. 5급 공무원직을 수행하는 데 중요한 역량 가운데 하나인 법조문을 이해하고 적용하는 형태가 가장 많이 출제된 것이다. 문제별 소재 또한 기존 PSAT의 상황판단 영역에서 자주 활용되는 내용으로 구성됐으나, 수험생의 부담을 줄여 주려고 제시문과 선택지의 길이는 짧아졌다.

  모 강사는 “기출 문제를 철저히 분석하면서 준비한 응시생이라면 이번 시험을 큰 무리 없이 해결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험에는 102명 모집에 3317명이 지원, 32.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PSAT에서는 선발예정 인원의 10배수가 뽑혀 올 11월~내년 1월 서류·면접 전형을 거쳐 내년 1월 31일 최종 합격자가 가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