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성동구 2987만원까지 올라광진 2950만원·마포 2937만원

 

 

  마포·성동·광진구가 아파트값 `3.33000만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4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마성광`3.3당 평균 아파트값은 6월 기준 각각 3000만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3.33000만원 돌파에 가장 근접한 지역은 성동구(2987만원). 3.32950만원으로 집계된 광진구가 뒤를 이었고, 마포구는 2937만원을 기록했다. KB국민은행 월간 동향 기준 서울에서 3.33000만원을 넘어선 지역은 강남3(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뿐이다. 강남4구로 불리는 강동구도 6월 기준 2669만원에 불과하다. 특히 강북에서는 1년 전인 지난해 6`3.33000만원` 반열에 오른 용산구가 유일했다. 마포·성동·광진구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매달 적게는 3.320~30만원, 최대 100만원 수준으로 오른 점을 고려하면 이르면 한두 달 사이에 각각 3.33000만원대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6개월 동안 `마성광` 중 상승폭이 가장 컸던 마포구는 1월 대비 3.3302만원 올랐다. 30평형대인 전용 84로 치면 마포구 평균 아파트 가격은 상반기에만 7600만원 수준 상승한 것이다.

 

 

  마포·성동·광진구는 올해 초 급등한 강남3구와의 `갭 메우기``직주근접` 효과로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강남권을 넘어서는 오름세를 유지 중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남4구를 제외한 비강남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6월 한 달 동안 5(0.35%)보다 상승폭이 커진 0.45%를 기록했다. 반면 강남4구는 보합(0.00%)으로 집계됐다. 강북 도심권 주요 업무지구와 가까워 30·40대 실수요층이 선호하는 마포는 201412월 셋째주 이후 단 한 번도 하락세로 전환한 적이 없다. 부동산 시장 관망세에도 불구하고 마포자이 전용 84는 지난달 4월 대비 4500만원 높은 106500만원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경신했다. 처음으로 10억원을 넘은 지 두 달 만에 새로운 기록을 세운 것이다. 같은 기간 반포나 잠실 대장주 단지들은 거래는 없고 매도 호가가 수억 원 수준으로 하락한 상태다.(20187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