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봄'에 해당되는 글 102

  1. 2017.02.20 봄...기다림... (4)
  2. 2016.07.07 우리집 살구 (2)
  3. 2016.04.29 꽃비 (12)
  4. 2016.04.15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5. 2016.02.24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6. 2015.12.01 이사 가던 날 (4)
  7. 2015.06.29 살구 (12)
  8. 2015.05.28 자두 (8)
  9. 2015.05.26 감꽃 (14)
  10. 2015.05.22 인왕산 자락길 전망대 (18)
 

봄...기다림...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7.02.20 11:4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무심히 지나가고 있는 오늘,

2017년 2월도 후반을 달리고 있다.

나이 수 만큼의 속도라고 하더니, 시간의 흐름이 걷잡을 수 없이 빠르게 세월을 만들어 버렸다.

그렇게 겨울이 주춤거린다.

봄기운이 조금씩 냉기를 밀어내고 있다.

아직은 차가움이 크게 느껴지는 겨울의 언저리지만,

봄이 가까이로 다가서고 있음이 느껴진다.


오랜 기다림......


예쁘게 꽃이 피고 나비가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세상가득 얼어붙은 마음들을 모두 녹여줄 따뜻한 봄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기다림...  (4) 2017.02.20
아름다운 졸업식  (4) 2017.02.15
스누드(넥워머)  (0) 2016.12.12
겨울 방한화  (2) 2016.12.08
겨울이 진행중~  (6) 2016.12.07
사랑스러운 개구쟁이 태희  (6) 2016.12.06

우리집 살구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6.07.07 16:5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살구 수확.

살구 알이 조금 잘기는 했지풍년이다.

한알한알 살구를 따고 주으면서 만감이 교차했다.

15여년을 함께 살아 오면서 하얗고 예쁜 꽃을 피워 봄을 알려 주었고,

 한여름이면 변함없이 달콤하고 상큼한 열매를 주었던 살구나무...,,,

마지막이라는 단어가 왠지 쓸쓸하고, 허전하다는 것을 깊이 느끼게 했다.

이제 곧 우리집은 신축을 하게 된다.

감나무, 대추나무, 나무들 모두모두에게 미안함섭섭함이 가득이다.

자상스럽지 못한 나였음에 늦은 후회가 밀려왔다.

욕심을 내서 살구효소와 살구주를 담았다.

나머지 살구들은 집주위 이웃분들과 나누어 먹어야 할 것 같다.


문득 쳐다 본 하늘,

나뭇가지에 살구 한 알이 외롭게 남아 달려 있었다.

왠지 짠한 마음......

살구가 마지막까지 우리집을 지킬것 같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영 이순신장군 공원  (10) 2016.07.27
태희의 첫번째 생일  (8) 2016.07.18
우리집 살구  (2) 2016.07.07
사랑하는 태희  (14) 2016.06.29
수고많으셨습니다^^  (2) 2015.12.31
작은 연말분위기  (12) 2015.12.18

꽃비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4.29 11: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꽃비


                   박미산


그녀를 생각하며

눈을 감았을 때

물빛에 파닥이는 옛집을 보았네

우산을 쓴 푸른 저녁은

가만가만 노래하고

수만 개의 꽃잎이

수면을 더듬으며 강가로 내려오네

곧 돌아온다던 그녀의 속삭임이

귓가에 들려오네

계곡을 끼고 절벽을 돌아

산을 넘네

꽃비 쏟아져 내리는 마당에서

합환화를 담는 그녀가 보이네

후두두

굵은 빗방울이 나를 깨우네

만천화우가 쏟아지는데

그녀에게서 한 걸음도 못 빠져나온

나는

꽃잎들이 밀리고 밀려서 서로 짓밟는 걸 보았네

그녀가

나를 건너는 방식이네



- 박미산

2006년 <유심>으로 신인상

2008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루낭의 지도>, <태양의 혀>

고려대, 디지털대 출강

서촌 필운대로에 <백석, 흰당나귀> 문학카페 운영중.



봄이 익숙해 지는 시간,

더위가 급하게 따라온다.

그렇게 과도기 4월은 휙 지나가고 있다.

5월은 생각만으로도 이미 꽉 찬 봄,

눈부신 그 만남의 기대로 작은 설레임이 스치는 아침이다.


* 아름다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0) 2016.08.13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4.15 10:5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석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燒酒)를 마신다
소주(燒酒)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타샤와 나는
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
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나타샤가 아니올 리 없다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시인 박미산.

서촌 필운대로에 이른 봄부터 서둘러 문학의 향기를 피울 작은 둥지를 마련하기 시작.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릴 즈음 <백석, 흰당나귀> 간판이 걸렸다.

순간, 옛 연인을 만난 것처럼 반가움과 설레임에 잠시 걸음이 멈쳐졌다.

긴 시간 내 마음 속에 잠자고 있었던 시인 백석이 다시 살아났다.

이룰 수 없었던 그의 사랑이 아직까지 애잔함으로 출렁이고 있었다.

눈부시게 봄 꽃이 만발하고,

하얗게 꽃잎이 휘날리더니 어느새 초록빛을 띤 새 잎들이 뽀족뽀족 세상 밖으로 나오고 있다.

백석을 다시 만났다는 기쁨이 이 봄을 더 빛나게 하고 있다.


* 카페 < 백석, 흰당나귀>

서촌 필운대로 (종로구 누하동 260번지)


*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10) 2015.05.11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2.24 10:5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박미산


나는 꽃과 입 맞추는 자

당신의 어깨 뒤로 태양이 뜰 때

목부용 꽃 앞에 가만히 떠 있네

연둣빛 숨결을 내쉬며

미로를 헤집던 가늘고 긴 부리

이슬 젖은 나뭇잎을 뚫고 세상의 폭포를 지나가네

 

공중비행하며 세상을 바라보네

결코 지면에 앉는 일이 없지, 나는

맨발로 하늘을 가르는 작은 벌새

온몸이 팽팽해지고 용기가 넘치네

두려움 모르는 나의 날갯짓에

검은 그늘 번뜩이는 매도 떠밀려가고 만다네

 

나는 지금 꽃의 나날

연분홍 봄을 보며 독도법을 익히리

비바람 천둥번개가 북적거리는데

배 밑에는 짙푸른 여름이 깔려 있네

천변만화의 계절을 갖기 위해

나는 꽃과 입 맞추는 자

꽃이 있다면 계절의 빰은 늘 환하네

 

- 박미산

2006년 <유심>으로 신인상

2008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루낭의 지도>, <태양의 혀>

고려대, 디지털대 출강

서촌 필운대로에 문학의 향기를 피울 작은 둥지를 마련했음.


* 봄이 목전인데 꽃샘추위가 심술을 부리고 있네요.

그래도 곧 펼쳐질 따뜻한 세상을 지금은 기다리고 있습니다.

봄은 바로 가까이에 와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10) 2015.05.11
아름다운 마음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듭니다  (24) 2015.04.29

이사 가던 날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12.01 10:1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이사 가던 날,

계속되던 늦가을 날 비의 행진이 잠시 주춤했다.

 

멀리 바라 보이는 북악산,

담 아래로 정겨운 한옥들과 골목길,

늘 창 앞으로 보이던집 기와 지붕과 그 사이로 쌓여있는 빨간 단풍잎들,

앙상한 가지에 달려있는 주홍 감들,

그리고 봄이면 하얗게 예쁜 꽃을 피우던 살구나무......

 

2015년 11월 20일,

15여년의 시간을 함께했던 우리집을 떠났다.

그동안 살갑지 못한 나의 손길이었음에도,

참 많은 추억들과 곳곳에 정이 숨어 있었다.

 

가을 내내 쓸어냈던, 

비에 젖은 나뭇잎더미 사이로 고개를 내민 노란 국화꽃이 애잔해 보였다.

내 마음처럼......

 

다가오는 봄에는,

새로운 모습을 향해서 출발하리라~~♡

 

* 한 해의 마지막 달이 시작되었네요.

건강하고 행복한 12월 맞이 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고많으셨습니다^^  (2) 2015.12.31
작은 연말분위기  (12) 2015.12.18
이사 가던 날  (4) 2015.12.01
가을속으로~~  (14) 2015.11.18
가을...비...  (6) 2015.11.13
테디베어 목욕시간  (20) 2015.11.05

살구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6.29 10:0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살구가 누렇게 익어가고 있다.

봄 가믐도 잘 이겨냈고,

아침부터 강열한 여름 햇살을 받으며

파란 하늘 아래서 싱그러움을 더해주고 있는 살구.

집에 있는 과일나무 몇 그루가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고,

계절을 풍요롭게 해주는것 같아 늘 고마운 마음이다.

내년에 또 다시 누릴 수 있는 여유가 될련지......

 

찬란한 여름은 시작되었다.

 

* 무더위로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입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시간 되세요~~^^*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리수 열매  (23) 2015.07.02
고맙습니다~♡  (32) 2015.06.30
살구  (12) 2015.06.29
메밀전병  (36) 2015.06.24
짱아를 기다리며~~♡  (32) 2015.06.23
빨간 자두  (30) 2015.06.22

자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5.28 09:1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자두 묘목을 심은지 3년이 되는 봄,

나무는 하얗게 예쁜꽃을 많이도 피웠었다.

드디어 자두가 열렸다.

아직은 나뭇잎을 헤쳐가며 손가락으로 헤아릴만큼 적은 양이지만,

초록옷을 입고 하루하루 커 가고 있다.

보는 것 만으로도 행복해 지는 순간,

어느새 여름이 바로 가까이에 와 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리스 여파로 한산해진 경복궁  (28) 2015.06.15
직장생활을 잘하려면....  (24) 2015.06.12
자두  (8) 2015.05.28
감꽃  (14) 2015.05.26
누운 미인의 산  (6) 2015.05.21
학교 가던 길  (20) 2015.05.19

감꽃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5.26 09:0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감꽃,

노란 팝콘처럼 감나무에 피었다.

작은 꽃송이가 보일듯 말듯 은은함으로 조용히 지내다가,

슬그머니 꽃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작은 꽃송이가 지고나면 커다란 감 열매가 맺어진다는 사실이 신기하다.

봄은 잊지않고 금년에도 그렇게 세상속에 꽃들을 모두 피어나게 했다^^

 

* 어느새 5월 마지막 주가 되었네요.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장생활을 잘하려면....  (24) 2015.06.12
자두  (8) 2015.05.28
감꽃  (14) 2015.05.26
누운 미인의 산  (6) 2015.05.21
학교 가던 길  (20) 2015.05.19
주말 아침 핸드드립 커피  (16) 2015.05.18

인왕산 자락길 전망대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5.22 07:0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사직공원에서 윤동주 언덕으로 가는 스카이웨이에 있는 전망대.

옅은 안개가 드리워 조금 아쉬웠지만,

경복궁을 중심으로 넓게 펼쳐진 모습이 한눈에 들어왔다.

인왕산 자락길에 잠시 쉬어가는 길목,

시원한 바람과 함께 마음까지 뻥 뚫어주는 전망대였다^^

 

* 봄볕이 깊어가는 주말입니다.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장산 등산  (14) 2015.06.09
수락산 등산 일기  (18) 2015.06.02
인왕산 자락길 전망대  (18) 2015.05.22
태백 구문소  (12) 2015.05.20
청계광장 사랑의 동전밭  (8) 2015.05.08
일산 호수공원  (16) 2015.05.0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