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부동산 전문가 50인 설문, 하반기 부동산시장 전망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한 정부의 전방위적 규제 여파로 강남 부동산 시장이 조정국면에 돌입한 가운데 전문가들이 꼽는 유망 지역도 바뀌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향후 1년간 주택 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7%영등포·마포·용산·성동·광진구 등 `서울 한강변`이라고 답했다. 반면 `강남4(강남·서초·송파·강동)`라는 응답은 17%에 그쳤다. 강남4구는 지금껏 실시한 조사에서 항상 유망 지역 1위를 차지했으며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에 맞춰 실시한 직전 조사 때에도 48%로 한강변(32%)을 웃돌았다. 양도세 중과 이후 거래가 끊기고 강남 재건축 아파트 중심으로 시세가 하락하는 등 가시화하고 있는 시장 충격이 반영된 판단으로 풀이된다. 한강변과 강남4구의 뒤를 이어서 서울권역이 높은 응답률을 차지했다. 도심지역(11%), 서남권(8%), 동북권(5%), 서북권(5%) 등의 순이었다. 서울이 아닌 지역을 꼽은 비율은 17%에 불과했다. 서울 집값의 상승 가능성만 따진 절대평가에서는 1분기 대비 부정적인 의견이 늘었지만 타 지역과의 상대평가에서는 여전히 서울의 매력도를 높게 본 것이다. 반면 집값 상승률이 가장 저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으로는 지방 중소도시라는 응답이 43%로 가장 많았고 부산, 대구, 광주 등 광역시급 지방 대도시가 22%로 뒤를 이었다. 이 같은 응답은 시장이 조정 국면에 접어들수록 실수요가 많은 서울로 쏠림 현상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세간의 전망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하는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서울은 0.1% 오른 반면 지방은 0.12% 하락했다. 정부의 양도세 중과 여파로 서울 상승률은 6월 초 0.02%까지 축소됐지만 이후 회복되는 추세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주택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서울은 앞으로도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높지만 수도권을 비롯한 지방은 보합 또는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실수요자들의 적정 매수 시점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했다. `올해 하반기`라는 응답이 30%로 가장 많았지만 내년 상반기(22%), 내년 하반기(20%), 후년 이후(20%) 등 다른 의견도 적잖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전문가들도 적정 매수 시점에 대해 통일된 의견을 낼 수 없을 정도로 시장 불확실성이 높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세원 내외주건 이사는 "지금 같은 상황에서 실수요자들은 정부 정책이나 투자자들의 움직임에 휘둘리지 말고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본인의 자금조달능력을 확인하고 구매를 원하는 지역의 시장 흐름을 모니터링한 후 적절한 구매 시점을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여유자금을 굴리는 투자자에게 유망한 투자처로는 `신축 아파트 청약`이라는 응답이 41%로 가장 많았다. 재개발 주택(16%), 중소형 빌딩(11%), 기존 아파트(8%), 재건축 아파트(6%)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서울은 지난해 8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됨에 따라 전용면적 85이하 중소형 아파트 청약에서 당첨되려면 청약가점이 높아야 한다. 유주택자는 무주택기간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없으므로 당첨되기가 쉽지 않다. 이처럼 로또를 만들어내는 정부의 분양가 규제가 집값 안정화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70%`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초과이익 환수제, 안전진단 요건 강화 등 재건축 규제가 집값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과반수가 비판적이었다. 48%`신축 아파트 공급을 저해해 오히려 집값 상승을 부추긴다고` 응답했으며 19%`별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25%에 불과했다.(20187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