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최근 1년간 아파트나 토지 거래 등 서울 부동산시장에서 가장 뜨거웠던 곳은 송파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양지영R&C연구소가 지난 1년간(20175~20185) 한국감정원 전국주택가격동향의 아파트 매매값 상승률을 조사한 결과 서울은 평균 7.9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오른 구는 송파구로 서울 평균의 2가 넘는 16.35%를 기록했으며 강남구 13.19%, 강동구 11.81%, 광진구 11.1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송파구는 수도권에서도 성남시 분당구(16.67%)에 이어 두번째로 상승률이 높았다. 올해 토지 거래량도 송파구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에서 올해(1~4) 토지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이 134898건이 거래된 가운데 송파구가 190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강서구가 9057, 은평구 7872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아파트가 밀집한 노원구의 뒤를 송파구가 이었다. 지난해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127312으로 이 중 노원구에서 11839이 거래되며 가장 많은 거래건수를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송파구 9002, 강서구 7448, 강동구 7030, 성북구 6711건 등의 순이었다. 송파구는 2016년 말 SRT 수서역 개통에 이어 지난해 초에는 서울동부지검·서울동부지법 등 법조타운 조성이 완료, 올해 5월에는 연면적 46000의 지하 5, 지상 14층 규모에 달하는 송파농협 종합시설센터가 준공되는 등 개발 호재가 이어져 부동산 시장에도 긍적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양지영 R&C연구소장은 "송파구는 강남3구에서 찾아보기 힘든 대규모 개발호재가 많았고,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기반시설들이 속속 완공되면서 기대감이 커졌다""최근 정부 규제 등 리스크가 있지만 송파구는 지하철 9호선을 비롯해 재건축과 뉴타운 등 재정비사업도 탄력을 받고 있어 장기적으로 성장가치가 높다"고 분석했다.(201861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