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한호건설'에 해당되는 글 1

  1. 2018.11.28 `세운3구역` 26층 개발…아파트도 1800가구
 

 

 

 

 

 

 

서울시 환경영향평가 착수, 레지던스 포함 주거비율 60%

 

 

  서울 세운상가 일대 세운재정비촉진지구 8개 구역 가운데 최대 규모(연면적 40)세운3구역(대지면적 36747.7) 복합개발 사업이 이달 말 환경영향평가를 시작으로 시동을 건다. 2023년 개발을 마무리하면 약 3000가구에 육박하는 도심 내 대규모 주택 공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집값 안정을 위한 도심 주거 공급 확대 방안으로 최근 마련한 재정비지구 주거비율 상향이 적용되는 사실상 첫 사례란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27일 서울시와 중구청, 정비업계에 따르면 중구 입정동 2-4 일대 세운3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오는 30일 서울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검토회의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다. 환경영향평가 초안보고서에 대한 주민설명회는 다음달 5 열릴 계획이다. 세운3구역은 애초 10개 세부 구역 가운데 절반인 5곳만 토지 등 소유자에 대한 사업동의가 확보돼 연면적 19규모로 추진됐다. 하지만 사업시행자가 최근 한 개 구역(3-10구역)을 제외한 나머지 9개 구역 동의를 얻어 총 연면적 40규모로 개발을 추진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사업시행자로서 최근 코오롱글로벌을 시공사로 선정한 세운4구역(연면적 30)보다 10나 규모가 크다. 예상 사업비도 세운3구역이 1300억원으로 세운4구역 7000억원보다 3000억원 이상 많다. 세운3구역에는 최고 26층 높이 대형 빌딩이 6개 들어설 예정이다. 공동주택(아파트) 1862가구, 생활형숙박시설(레지던스) 1026, 업무시설, 판매시설, 문화시설 등 다양한 시설이 복합 개발된다. 세운지구 주거비율은 본래 50%였는데, 레지던스를 포함하는 경우 주거비율 60%까지 늘어난다.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착공에 들어가 2023년 완공 계획이다. 사업시행자는 `더센터시티제이차`1991년 처음 설립된 한호건설이 만든 특수목적회사(SPC). 한호건설은 이미 10여 년 전부터 세운지구 개발 사업을 집중적으로 해오고 있는 디벨로퍼다.

 

 

 

  한호건설은 을지로4가역 인근 `세운6-3구역`의 프라임 오피스빌딩인 `써밋타워`(연면적 146655) 개발사업(내년 4월 준공 예정)에도 참여했다. 2007년 대우건설과 함께 투자(지분율 62%)해 올해 9KT AMC·BC카드 컨소시엄에 8578억원에 매각했다. 세운지구에선 이 밖에도 충무로역 역세권인 `세운6-2-24구역`에 지상 14층 규모 오피스텔 건립 사업도 진행 중이다. 전문가들은 서울 집값 안정을 위해 주택 공급 확대가 최대 화두로 떠오른 상황이어서 향후 세운 등 낙후된 도심 재개발이 가속페달을 밟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뉴욕·도쿄 등 앞서가는 해외 도시들은 낙후된 도심을 고밀 개발하고, 하나의 건물 안에 업무와 주거를 섞고 상가·문화시설까지 복합화하는 게 추세"라면서 "서울도 보다 적극적인 용적률 완화 혜택을 통한 낙후된 도심 복합개발 유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2018112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