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표준주택 공시가'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1.15 서울 표준주택 공시가 20% 이상 오르나…정부 "아직 최종검수 중"
 

 

 

 

 

 

 

 

  올해 서울의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작년대비 20% 이상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서울의 표준주택 가격 변동률은 20165.73%에서 20175.53%, 20187.92% 등으로 57%선을 유지했으나 올해는 단번에 20% 선을 넘긴 것이다. 16일 지방자치단체들에 따르면 올해 전국과 서울의 표준주택 공시가는 작년 대비 각각 10.19%, 20.70%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앞서 정부는 저평가된 고가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높여 형평성을 제고하기로 했다. 이에 고가 주택이 몰려있는 서울의 상승률이 전국의 2배 수준에 이른 것으로 분석된다. 전국 표준주택 변동률도 기존보다 두배 이상 뛸 것으로 보인다. 전국 표준주택의 가격 변동률20165.25%, 20174.75%, 20185.51% 45% 선을 유지해 왔다.

 

 

 

  국토교통부한국감정원을 통해 22만세대의 표준 단독주택 가격을 평가한 뒤 공시할 예정이다. 국토부 측은 "현재 표준지공시지가 및 표준주택 공시가격은 의견청취를 거쳐 최종 검수 중으로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정확한 수치 및 분석 등은 의견이 접수된 공시가격의 적정성에 대한 충분한 검토를 거쳐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 후 표준주택은 오는 25, 표준지는 213일에 최종 공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에서는 강남구의 상승률이 42.8%로 가장 높고 용산구(39.4%), 마포구(37.3%), 서초구(30.6%), 성동구(24.5%) 등 순으로 알려졌다. 실제 강남구 역삼동 대지면적 1060.5, 연면적 803.38주택의 경우 작년 535000만원에서 올해는 92억원으로 71.9% 오르는 것으로 통보된 바 있다. 이처럼 올해 고가 단독주택 공시가격의 대폭 인상이 예고된 가운데, 지난 10일 서초구와 강남구, 종로구, 동작구, 성동구 등 서울의 5개 구청이 세종시 국토부 청사에 찾아가 표준단독주택 공시 예정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며 조정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시가격이 급등한 지역을 중심으로 개인들의 이의신청도 예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201911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