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조선왕조실록'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8.09 경복궁 서쪽 지역, 한옥마을과 골목길로 이곳을 찾는 사람들 크게 증가 (16)
 

 

경복궁 서쪽 지역의 진정한 이름은 무엇일까?

   

  서울의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경복궁 서쪽 지역서촌(西村)이라고 부르고 있으나 역사적 근거가 없는 잘못된 이름이어서 이 지명의 사용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부르고 있는 서촌은 경복궁 서측 지역인 종로구 필운동, 체부동, 효자동, 통인동, 누하동 등 15개 동을 이르는 말로 누가 처음 사용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이 지역에 재개발의 붐이 일던 2000년대 중반쯤부터인 것으로 보인다.

 

  경복궁 북쪽 지역인 북촌(北村)이 한옥마을로 유명해진 반면 경복궁 서쪽은 한옥마을과 골목길 등으로 명성이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이지역이 각종 TV 드라마나 영화 촬영 장소로 활용되어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지는 홍보의 효과에 힘입어 국내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지역이 됐다.

 

 

 

역사적 근거에 의한 서촌은 서소문과 정동 일대를 지칭

 

  연려실기술, 독립신문, 개벽, 별건곤 등 옛 사료들이 모두 서촌을 정동 일대라고 기록하고 있고 조선왕조실록에 조선시대 붕당정치의 시작으로 인식되고 있는 김효원과 심의겸의 대립 과정에서 심의겸의 집이 정동에 있고, 김효원의 집이 동쪽인 건천동에 있어 서인과 동인이라는 이름이 생겨나게 됐다고 기록되어 있는 것을 보더라도 조선시대의 ‘서촌’은 경복궁 서쪽이 아니라 오늘날의 서소문과 정동 일대임을 알 수 있다.

 

 

 

경복궁 서쪽지역을 상촌(上村), 웃대, 세종마을로 함께 부르는 것은 어떨까?

 

  그러면 경복궁 서쪽 지역을 무엇이라고 불러야 할까? 조선시대에는 4대문 안을 동서남북으로 나눠 동촌, 서촌, 남촌, 북촌, 중촌 등 5개의 지역이 형성됐으며 현재 ‘서촌’으로 잘못 알려진 경복궁 서측 지역은 물이 내려오는 곳이라고 해서 상촌(上村) 또는 웃대라고 불렀다.

 

  또한 종로구는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서촌 대신에 세종대왕이 태어난 마을이라는 뜻이 담긴 ‘세종마을’이라는 새 명칭을 만들 사용하고 있으며 서울시는 이 지역을 공식적으로 지칭할 때 ‘서촌’과 ‘경복궁 서측 지역’ ‘세종마을’이라는 말을 혼용하고 있는 상황이므로 차제에 이 지역을 역사성이 담겨있는 말인 상촌(上村)과 웃대 그리고 성왕이 태어나신 곳을 기리기 위한 세종마을이라는 말을 함께 사용하는 것은 어떨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깔 사탕 2013.08.09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태랑 짜오기님이 지으신 세종마을이 지역이름으로 선정되면 좋을 것 같아요^^

  2. 톡톡 정보 2013.08.09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촌 보다는 세종마을이 듣기에 더 좋네요.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

  3. S매니저 2013.08.09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편안한밤 되시길 바래요~

  4. miN`s 2013.08.09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서촌 보다는 세종 마을이 좋은거같습니다^^

  5. 헬로끙이 2013.08.09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종마을 좋은데요 ㅎㅎ 즐거운 주말되세요 ^^

  6. 드래곤포토 2013.08.10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알고 갑니다.
    무덥지만 좋은 주말 되세요 ^^

  7. 당신은최고 2013.08.10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행복한주말되세요

  8. 마니팜 2013.08.12 0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렷을 때 서촌(효자동)에 살았답니다
    상촌,웃대,세종마을 다 이름이 좋은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