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전등사'에 해당되는 글 4

  1. 2014.11.17 전등사와 정족산성 (62)
  2. 2013.04.03 소년과 동전 (76)
  3. 2013.04.01 전등사에서 만난 나무들~^^ (100)
  4. 2013.03.28 강화도 전등사의 이른봄 (79)
 

전등사와 정족산성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11.17 10:5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014년 11월 14일 강화도 전등사를 방문했다.

전등사는 강화도 길상면 정족산성안에 있는 사찰로 381년(소수림왕 11년) 아도가 창건한 사찰이다. 평일이어서 그런지 몰라도 인파가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전등사 입구에 있는 울창한 소나무 숲은 전등사가 고찰임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했다.

 

  전등사 경내를 돌아보고 정족산성에 올랐는데 멀리 시내 마을들이 한눈에 들어온. 개화기 이곳은 많이 시끄러운 곳이었다. 정족산성에서 조선군과 프랑스 군이 한판 승부를 벌이는데 이름하여 병인양요....... 재래식 무기로 무장한 조선군 양헌수 장군은 조총 등 신식 무기로 무장한 프랑스 군을 어렵게 물리쳐 퇴각시킨다. 이를 기리는 양헌수 장군의 승전비가 삼랑성 동문안에 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파정의 만추  (58) 2014.11.25
법흥사 기행  (96) 2014.11.19
전등사와 정족산성  (62) 2014.11.17
강화역사박물관 탐방  (22) 2014.11.14
소요산 등산 후기  (78) 2014.11.10
판문점과 임진각 등 안보현장을 다녀오다.  (44) 2014.11.05

소년과 동전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4.03 10:3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깊은 산속의 맑은 샘물이

경쾌한 소리를 내며 흘러내리고 있었다.

귀엽게 생긴 한 소년이 하염없이 물 속을 들여다 보고 있었다.

뭘 보니?

아, 바닥에 쌓여있는 동전들...

곧 네가 짊어져야 할 무게이기도 하겠지~ㅎ

 

한 닢마다의 소원을 담고 있을 동전들이

물 속에 잠긴채 빛나고 있었다.

흔들리는 물 그림자에 아무런 미동도 없이...

 

 

 

전등사에서 만난 나무들~^^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4.01 09:3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나무는 이른 봄볓에

긴시간의 휴식을 털어내고,

이미 분주히 활동을 시작했다.

나무 한그루 한그루가

진한 삶의 모습을 말해 주듯,

제각기 넓은 하늘을 향해 마음껏 뻗어있는 자유스러움이 부러웠다.

그리고 늘 작은 공간속에 갇힌듯

아프고 힘들다고 엄살을 부리는 나에게 돌직구가 되어 돌아왔다.

"그래, 힘을 내자~!"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전등사에서,

나무들과의 행복한 만남은 몸과 마음에 충분한 힐링이 되었다.

 

* 새싹이 고개를 내밀고, 꽃들이 아름답게 피는 4월이 시작 되었습니다.

늘 따뜻하고 행복한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강화도 전등사의 이른봄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3.28 09:1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바람결이 차가웠던 3월의 주말.

강화도 전등사의 봄은 주춤거리고 있는듯 했다.

추운 겨울을 밀어내고 오는 이른봄의 색은,

짙은 초록을 더하고 있는 소나무을 제외하고는 거의 같은색, 같은 모양인것 같다.

 

강화도 전등사는 한국 사찰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만큼

주변 분위기에서 그 깊이가 느껴졌다.

품위가 느껴지는 전등사와 수려한 나무들과 숲...

전등사를 다녀온지 10년의 세월이 흐른것 같은데,

올 때마다 느껴지는 감흥은 같은것 같다.

 

길게 쓰려져있는 큰 나무위를

작은 소녀가 다람쥐처럼 쪼르르 달려가더니 살짝 엎드린다.

다가오는 봄을 살피는걸까?

그래서 고개를 숙여보니 여기저기서 파랗게 봄이 피어 오르고 있었다.

느긋해 보이는 동자승의 모형들,

하나씩 쌓아올린 작은 돌탑들...

호국불교 근본도량이었던 이곳에선

끊임없이 많은 희망의 기다림이 피어오르고 있는것 같았다.

자연경관이 멋진 전등사에서 봄은 그렇게 조금씩 자리잡아 가고 있었다.

화려한 봄의 축제는 머지않아 시작될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