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서울 강남의 '금싸라기 땅'으로 통하는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이곳에 위치한 주요 상업용 빌딩 가운데 10곳 중 4곳은 대물림된 것으로 집계됐다. 심지어 19세 청년수십억 원대 빌딩 지분을 증여받아 사회초년생 월급을 뛰어넘는 매달 500만원대 임대수익을 올리고 있는 사례도 확인됐다. 매일경제 기획취재팀이 가로수길 양측 블록에 위치한 134개 건물에 대한 등기부등본(지난해 1230일 기준)을 전수조사한 결과, 중소형 빌딩으로 부를 세습하는 대한민국 금수저들의 자산 증식 패턴이 한눈에 들어왔다. 법인을 제외한 개인 소유 상업용 건물 134개 소유자 가운데 상속 또는 증여로 소유권을 취득한 곳이 35%47에 달했다. 일반인들이 꿈도 꾸기 힘든 수백억 원대 빌딩을 두 곳 이상 소유한 소위 '빌딩 거부'5이나 확인됐다.

 

  가로수길의 이런 세태는 근로소득을 통한 신분 상승보다 부동산 대물림을 선호하는 사회의 민낯이기도 하다. 심지어 모 초등학교 설문조사에서 장래희망 직업으로 '부동산 임대업'이 등장할 정도다. 김낙년 동국대 교수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자산 상위 10% 계층에 전체 부의 66.4%가 쏠린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재산에서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상속·증여 비중도 1980년대에는 27%였으나 2000년대 들어서는 42%로 치솟았다. 대부분 부동산 자산이다. 물론 부동산 소유와 상속에 대한 맹목적인 반감은 자본주의 근간인 '사유재산 보호''경제 자유'를 침해할 소지마저 있다.

 

  다만 지나친 부동산 쏠림 현상은 건전한 경제 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우선 근로소득으로는 신분 상승을 기대할 수 없는 패배의식을 사회에 만연시킬 수 있다. 김문조 고려대 사회학과 명예교수는 "부동산 등 자산 소득은 대를 이어간다""자기 자식이 남의 자식보다 못사는 것에 대한 박탈감이 더 크다"고 말했다. 기업가정신이나 일자리 창출과 무관하다는 점도 문제. 결국 바람직한 해결 방안은 부동산 이외의 투자로도 효과적인 부의 창출과 상속이 가능하다는 믿음을 심어놓는 일이다. 예컨대 부동산 부자보다 벤처기업가가 예우를 받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것이다.(20172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02.07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부의 의견이라고 생각하고 싶네요

 

2013년 상반기 주요 대기업 대졸 공채 시작

 

  지난 대선에서 여야의 공통된 목소리는 일자리 창출이었다. 그만큼 취업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주요 대기업의 대졸 신입 채용 규모가 집계되었다. 30개 그룹사 중 채용 계획을 확정한 20개 그룹사의 총 채용 인원은 15,750으로 지난해보다 100여 명이 줄어들었다. 취업 준비를 하고 있는 젊은이들이 이번엔 꼭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에 몇몇 대기업의 채용정보를 소개한다.

 

 

삼성그룹, 4,500명 채용이 예상되고 지방대 출신 선발 비율 35%까지 확대

 

  삼성그룹은 318일부터 서류를 접수한다. 채용규모는 지난해 상반기 수준인 4,500명 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대졸 공채에서 열린 채용 방식을 도입해 저소득층에 5%를 할당하고 지방대 출신 선발 비율을 35%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그룹 입사를 위한 첫 고비는 자체 개발한 인적성검사시험 SSAT. 전형 첫 단계인 서류전형은 학점 3.0(4.5점 만점)과 어학 점수 요건만 충족하면 된다. 삼성전자 인사 관계자는 적성검사는 평소에 신문을 정독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올 한해 7,700명 채용하고 블라인드 면접 실시

 

  현대차그룹올 한 해 대졸 신입사원 7,700명을 채용한다. 현대자동차가 4일부터 원서 접수를 시작하며 인적성시험은 4월 초, 임원 면접은 4월 말 실시할 계획이다.

 

  대학별 채용박람회 현장에서 서류 전형 면제 혜택을 걸고 5분 자기 PR 콘테스트도 실시한다. 이름 성별 이외 다른 스펙은 비공개인 블라인드 면접으로 현장 촬영 중인 카메라 앞에서 5분 동안 자신의 끼와 포부를 드러내야 한다. 현대차 인사관계자는 현대자동차가 가지는 도전적인 기업 이미지만큼 신입사원을 뽑을 때 창의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SK그룹, 1,500명 채용예상, 10% 바이킹형 인재 선발

 

  SK그룹은 바이킹형 인재를 뽑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한다. 바이킹형 인재란 도전정신이 투철하거나 리더십이 강한 인물, 주로 창업 경험이 있는 기업가형 인재,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 경력을 가진 창조형 인재, 대규모 영리 비영리 조직에서 일해 본 글로벌형 인력 등이 우대 대상이다.

 

  금년 상반기 채용규모는 1,500명 수준이며 전체 신입사원 채용 인원의 10%를 바이킹형 인재로 뽑겠다고 한다. 인턴으로 500명을 채용할 예정이며 지난해의 경우 인턴 중 70%가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LG그룹, 올해 15,000명 정도 채용 예상

 

  LG그룹은 연간 전체 채용 인원은 15000 이상으로 잡고 있으며 상반기 대졸 신입 규모도 지난해 3000명보다 늘려 뽑을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국적이나 학력 성별에 관계없이 인재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먼저 찾아가야 한다 며 우수 인재 확보와 육성강조했다.

 

  서류 접수는 계열사별로 조금씩 다르다. LG상사는 지난 1일부터,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은 4일부터 서류 접수를 진행한다.

 

 

GS그룹, 올해 2,900명 정도 채용하며 상반기에는 400명 채용 등

 

  계열사별 채용을 진행하는 GS그룹은 연간 전체 2,900명을 채용한다. 그중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400명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KT는 연간 1,000명 수준, 상반기 약 500을 대졸 신입 공채로 뽑을 전망이다.

 

  CJ그룹연간 고용 목표를 7,000으로 잡았다. 이 중 대졸 신입사원 고용 규모는 연간 1,500명으로 상반기에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500명 정도를 채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취업을 갈망하는 젊은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채용정보를 소개해 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miN`s 2013.03.03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잘보고가요^^

  3. by아자 2013.03.03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채용에 관한 좋은 정보 잘 봤습니다..^^*

  4. 금융연합 2013.03.04 0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기업의 채용이 시작되는군요

  5. 그레이트 한 2013.03.04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기회가 주어지길....!

  6. 금정산 2013.03.04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대 대졸 취업 유익한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연휴 뒤 만나는 월요일멋지게 출발하세요

  7. 금정산 2013.03.04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대 대졸 취업 유익한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연휴 뒤 만나는 월요일멋지게 출발하세요

  8. *저녁노을* 2013.03.04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가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9. 마니팜 2013.03.04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가 활성화되고 일자리가 늘어나서 청년 취업난이 좀 완화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10. 진율 2013.03.04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비잘해서 좋은 직장을
    구해야겠어요~!

  11. 슈퍼리치 2013.03.04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한주되세요^^

  12. 리치R 2013.03.04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기업 입사성공한다면.. 정말 좋겠음.
    ㅋㅋ 근데 이미 17년이 지나가고 있네요

  13. 머니야 머니야 2013.03.04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되는 입사정보군요^^ 많은분들 읽으셨음 좋겠네요~!

  14. 씩씩맘 2013.03.04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직 준비하는 분들에게 희소식이네요.
    이런 소식을 많이 접했으면 좋겠어요.

  15. 톡톡 정보 2013.03.04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요한 분들에게 좋은 정보네요. 잘 알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16. S매니저 2013.03.04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요한 분들께서 참고하시면 좋은 정보가 되겠어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17. 신선함! 2013.03.04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야기 잘 보구 갈께요 ㅎㅎ
    의미있는 오늘이 되셔요!!

  18. 꽃보다미선 2013.03.04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뽑는듯 하나 더 뽑았으면 좋겠네요. ㅠ_ㅠ
    모두 취업성공해야할텐데 ^^

  19. 가을사나이 2013.03.04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기업대졸공채 모집이 시작되는군요

  20. 커피 한 잔의 여유 2013.03.04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 못지않게 경쟁률이 치열하겠네요. 역시 모두들 화이팅입니다!!

  21. 딸기향기 2013.03.07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G 디스플레이가 상반기 공채 모집 중이더라고요. 올해는 저랑은 그닥 관련없지만 주위 친구들 보면서 같이 한숨만 쉬고 있네요.

- 기능대 취업률 85.5%, 전문대 교육계열 78.3%로 최고의 취업률 기록

  올해 대졸자 평균 취업률이 58.6%라고 한다. 지난해보다 3.6% 포인트 올랐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대졸자 10명 가운데 4명은 취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이태백(20대 태반이 백수)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4일 지난해 8월과 지난 2월 졸업한 전국 556개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55만 9천명의 취업률을 조사한 ‘2011 대학 계열별 취업률’을 발표했다.

1. 기능대 85.5%로 가장 높은 취업률 기록

  전문대, 일반 4년제 대학, 교육대, 산업대, 일반 대학원, 기능대학, 각종학교 졸업자들의 취업률을 집계했으며 올해는 숫자는 미미하지만 754명의 해외 취업자까지 포함시켰다고 한다. 졸업자 중에서 군입대나 외국인 유학생 등을 뺀 취업대상자 49만 7,963명 가운데 취업자는 58.6%인 29만 2,025명이다. 지난해 취업률 55.0%에 비하면 3.6% 포인트가 늘었다고 한다.

  일반대 취업률은 기능대나 전문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26개 기능대의 취업률은 85.5%로 가장 높았다. 산업대와 전문대는 각각 65.3%와 60.7%를 기록했다. 반면 186개 일반대는 54.5%에 불과했다. 일반대와 산업대를 포함한 203개교 가운데 평균 취업률이 50%에도 못 미치는 대학도 무려 60곳에 이르렀다.

2. 계열별로는 전문대 교육분야 78.3%로 가장 높은 취업률 기록

  인문 사회계열의 취업은 어려운 반면 의학과 교육계열은 인기다. 인문, 사회, 교육, 공학, 자연, 의약, 예체능 등 7대 계열별 취업률의 경우 전문대는 유아교육과 등이 포함된 교육계열이 78.3%, 대학과 일반대학원에서는 의약계열이 각각 76.7%와 86.7%로 가장 높았으며 대학 인문계는 46.3%, 사회계는 53.5%, 교육계는 43.5%, 자연계는 51.3%, 예체능계는 37.8%에 그쳤다.

  한편 대학 및 산업대를 대상으로 한 취업률 순위에서 졸업자가 3,000명 이상인 대형 대학 가운데 서울과학기술대의 취업률이 73.5%로 1위를 차지했다. 이 대학의 매체공학과는 31명을 모집하는 공영방송국의 기술직 공채에 6명이 합격했다. 이어 성균관대(68.7%), 연세대(65.5%), 고려대(64.9%), 인하대(64.6%), 한양대(64.4%), 건국대(60.7%), 서울대(59.8%), 경북대(57.8%) 순이다. 졸업자수 2,000명이상 3,000명미만 대학그룹에서는 한밭대(71.4%), 아주대(68.4%), 충주대(62.7%) 등의 취업률이 높았다.

3. 청년실업 해소에 전향적인 사고로 접근해야

  실업에 관한 신조어는 이태백, 사오정(40~50세에 정년퇴직하는 세대), 오륙도(50~60세까지 직장생활하면 도둑) 등 많다. 직장생활을 하다가 젊은 나이에 퇴직한 사오정은 차치하고라도 직장생활을 시작도 해보지 못한 젊은 백수들! 어떻게 해야 할까? 올해 대학 졸업생 중 4명이 백수라면 지금까지 누적된 청년 백수는 얼마나 될까? 지난 6월 통계청이 집계한 청년(15~29세) 실업률은 7.9%다. 그래서 청년실업자 100만명 시대라는 말이 이해가 된다.

  일하고 싶어도 일자리가 없어서 백수가 되어야만 하는 젊은이가 있다면 문제다. 이들에게 정부와 기업은 일자리를 만들어 주어야 한다. 그리고 젊은 백수들은 직업의 귀천을 가려서는 안된다. 3D 직종이라고 기피하는 현상, 이제는 사라져야 한다. 지금 청년 백수의 아버지 세대가 젊었을 때인 60∼70년대 어려웠던 시절에는 일자리 찾기가 하늘의 별따기였다. 지금은 찾으면 있을 법도 한데 청년실업자가 100만명 시대라니..., 올 대졸자 10명 중 4명이 이태백이라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랑퐁퐁 2011.08.25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취업난 장난아니것 같아요...
    좋은글 잘보구 갑니다.

  2.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8.25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참 큰문제인데 말이죠;;

  3. 별이~ 2011.08.25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업률이 안좋다니...ㅠ.ㅠ 안좋은 소식이네요.
    행복한 저녁 되세요^^

  4. 생활의 달인 2011.08.26 0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책적이고 여러가지 문제의 원인이 있겟지만... 당사자들의 눈높이에도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눈높이 조금만 낮춰도 저정도의 취업난은 분명 아닐것입니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

  5. 누림마미 2011.08.26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뉴스보니 대학 5학년생들이 늘고있다고 하니...정말 문제네요

  6. +요롱이+ 2011.08.26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어~ 취업 정말 어렵네요 ㅜㅜ

  7. 화들짝 2011.08.26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록금 걱정에 취업 걱정까지... 대학생들의 슬픈 현실이네요. ㅠ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8. 전술통신 2011.08.26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업이랑 거리가 먼 과도 취업률에 넣는다는게 좀 이해가 잘 안갑니다. 예를들어 철학과..;; 공부가 하고싶어가는사람들이 많은 과에 취업하지못했다고 %를 깎는건 좀 그렇네요..

  9. 해우기 2011.08.29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태백에 사는 저같은 사람이 순간 놀랬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