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1 03:40

 

'동평택권'에 해당되는 글 1

  1. 2020.12.05 규제의 역설…규제로 누르니 튀어오른 평택 아파트값
 

 

 

경기 평택시 `6.17대책`으로 조정대상지역 지정

외·내부 수요 증가에 거래량도 껑충

 

 

경기 평택시가 정부 예상과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6·17 대책`으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했지만 개발호재가 많은 동평택권역을 중심으로 아파트 값이 20% 이상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집값 안정을 위해 도입한 부동산 규제가 오히려 평택시 아파트 값 급등의 기폭제가 된 셈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경기도 평택시 평균 아파트 가격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지난 6월 17일 이후 11월 현재까지 6.34%(3.3㎡당 710만원→755만원) 올랐다. 올해 1월부터 `6·17 대책` 발표 이전까지의 상승률(1.57%, 699만원→710만원)보다 약 4배에 달하는 수치다. 평택시 평균 아파트값 상승은 신규 주택공급이 활발했던 동평택권역이 견인했다. 동평택권역의 대표 동(洞)인 동삭동과 세교동의 조정대상지역 지정 전·후 가격 반동률을 비교해 보면, 지정 이전 각각 6.77%(813만원→868만원), 1.46%(617만원→626만원) 상승에 그쳤던 동삭동과 세교동은 지정 이후 22.64%(870만원→1067만원), 16.75%(627만원→732만원)로 급등했다.

 

 

입주를 앞둔 아파트 분양권도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지제역 더샵 센트럴시티` 전용 84㎡ 분양권은 지난 달 최고 6억93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한 달 전 같은 주택형이 최고 6억598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해 3000여 만원 오른 가격이다. 지난 4월 입주를 시작한 `신안인스빌시그니처` 전용 84㎡도 지난 10월 최고 7억원에 손바뀜됐다. 이 단지의 2017년 11월 분양 당시 가격은 3억5570만~4억660만원대였다. 주택업계 관계자들은 조정대상지역 지정이 오히려 평택 내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부추겼다고 분석하고 있다. 정부가 규제지역으로 지정하면서 평택 아파트 가격이 더 오를 것이란 기대감에 외지투자자들이 유입됐고 평택 거주자들도 매수장에 적극 뛰어들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실제 국토부 조사·발표한 평택시 아파트 매입자 거주지별 자료를 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평택시 아파트 매매거래 수는 총 8562건으로 작년 동기 거래건수(3238건)보다 2.6배 늘었다.

 

 

지난해 대비 관할시도 내, 외 거래량은 각각 4.4배(453건→1980건), 4.8배(354건→1703건) 급증했다. 서울 거주자의 매입률도 2.5배(213건→519건) 증가했으며, 평택지역에서도 2배(2218건→4360건)가량 늘었다. 평택지제역이 있는 동평택 주변의 여러 호재도 시장 가치 상승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가동을 시작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1공장을 비롯해 올해 연말에는 2공장이 가동할 예정이며, 3공장도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현재 착공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개통한 SRT평택지제역에는 2024년 개통 예정인 수원발(發) KTX도 연결될 예정이다. 한 주택업계 관계자는 "SRT평택지제역 개통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가동으로 이 모든걸 누리는 평택지제역 인근 택지지구 쪽으로 수요자들이 쏠리면서 평택장 매수심리에 불이 붙고 있다"면서 "규제지역 지정에도 중장기적 관점으로 매수를 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 사업도 진행되고 있어 인구 유입도 빠르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2020년 12월 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