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다주택규제'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4.05 다주택규제 피해가는 부자들…반년새 부동산 증여 58% '쑥'
 

 

 

 

 

8·2대책후 다주택자 증여

전세·대출 등 끼고서라도 자녀 물려주는 경우 많아

 

 

  작년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을 골자로 한 8·2 부동산대책 발표 후 부동산 증여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오는 4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앞두고 올 들어서만 두 달 새 증여 건수가 1만건을 돌파하면서 작년 동기 대비 50% 넘게 증가했다. 특히 서초 등 서울 강남지역을 중심으로 증여가 급증해 이 지역 집값이 장기적으로 계속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여전히 나오고 있다. 27일 매일경제가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작년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국 아파트 거래량 846547건 중 부동산 증여는 33177으로 직전해 같은 기간 대비 33%나 증가했다. 이 기간 전체 부동산 거래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도 3.9%20168~20172월보다 0.2%포인트 늘어났다. 특히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증여가 활발하게 일어났다. 8·2 대책 후 올해 2월까지 서울에서 발생한 부동산 증여 건수는 5816건으로 직전 연도 동기 대비 58%나 늘어났다. 특히 서초구는 20178~20182월 구 전체 부동산 거래 건수가 5082건에서 5315건으로 5.6%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증여 건수는 362건에서 774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이 기간 증여는 서초구 전체 부동산 거래 중 14.6%를 차지했다. 올해 1월과 2월 서초구 부동산 거래 건수 총 1779건 중 증여는 466건으로 그 비중이 26.2%에 달했다. 강남구도 상황은 비슷했다. 올해 들어 거래된 1809건 중 증여가 10.2%를 차지했다.

 

  송파구도 올해 들어 재건축 거래가 완전히 끊기고 가격 상승이 멈추면서 주춤하긴 했지만 8·2 대책 이후부터 올해 2월까지 증여는 총 486건이 발생해 전체 부동산 거래에서 6.2%를 차지했다. 20168~20172월만 해도 전체 거래(5790) 중 증여는 189건이 이뤄져 그 비중이 3.3%에 불과했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지난해부터 집값 상승세가 커지면서 자녀에게 전세나 대출을 끼고 집을 물려주는 부담부 증여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다주택자들이 4월 양도세 중과 시행 전에 앞으로 시세 상승이 기대되는 물건은 팔지 않고 증여를 선택하면서 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증여가 늘어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당장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앞두고 나왔던 급매물도 증여로 속속 방향을 틀며 사라지고 있다. 강남 A공인중개 관계자는 "최근 양도세 중과를 피해보겠다고 3월 잔금 조건으로 2억원씩 싼 매물들이 나온 적 있는데, 일부는 세무사 상담 후 증여로 돌린 경우가 있었다"면서 "잠시 주춤해도 '강남은 안전자산'이라는 생각이 있어 대출과 전세를 최대한 끼고 증여하면 장기적으로 더 이익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201832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