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기준주택매각지연'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2.26 입주 예상외 순항…헬리오시티發 역전세난 진정되나
 

 

 

 

 

 

마감 한달전 70% 넘게 입주, 인근 미성크로바에 이어

진주아파트 이주수요 호재, 서울 일부는 여전히 `비상`

일원동 래미안루체하임 등, 관심많던 단지도 예상외 저조

 

 

  9510가구 규모로 `미니 신도시급` 아파트로 불리던 서울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 전세난이 안정세에 접어드는 분위기. 한꺼번에 많은 물량이 쏟아져 나온 여파로 전용 84전세금이 4억원대까지 추락해 불안한 분위기를 연출했으나 최근 들어 전세금은 5억원대 후반~6억원대로 안착했다. 25일 현대산업개발과 입주관리대행사인 CHP에 따르면 이날 기준 입주율은(잔금 납부 기준) 71%에 달했다. 전체 9510가구 중 임대 1401가구를 뺀 8100여 가구 중 70% 넘게 잔금 납부를 마친 것이다. 우려에 비해 순조롭게 입주가 진행되고 있는 분위기다. 단지 바로 길 건너에 위치한 송파구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4494가구)`과 잠실 일대 낡은 아파트에서 옮겨오는 전세 수요가 꽤 있었던 데다 지난달부터 신천동 `미성크로바(1350가구)`가 이주를 시작해 수요가 대거 발생한 것이 전세난을 완화시키는 데 영향을 미쳤다. 신천동 `진주아파트(1507가구)`도 다음달부터 이주가 확정된 상황이라 추가 수요가 발생해 `헬리오발 전세대란`은 일단 잦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가락동 인근 A공인중개 관계자는 "전용 84기준 4~5억원대 매물은 거의 없고 6억원대 후반에서 로열동은 7억원대 매물도 꽤 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강남 단지에서도 입주율에 비상이 걸린 단지가 나왔다. 작년 11월 입주를 시작해 114일로 입주지정기간이 마무리된 강남구 일원동 소재 `래미안 루체하임`이 대표적이다. 매일경제가 관리사무소에 확인한 결과 이 단지 입주율은 입주지정기간이 40일 넘게 지난 224일까지도 72% 선에 머무르고 있다. 잔금 납부율 역시 80%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아파트는 30~60일 정도인 입주지정기간 내 실입주비율 80%대를 기록하는 것이 통상적이다. 그러나 9·13 대책 발표 후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9·13 대책 발표 전만 해도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신고 건수는 월 1만건을 상회했지만 올해 들어 월 1000건대로까지 급락했다. 결국 자신이 살던 집을 팔고 분양받은 새집으로 이사를 가야 하는 수분양자들은 집을 사겠다는 사람이 없어 주택 매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다. 주택산업연구원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조사에 따르면 입주기간이 지났음에도 입주하지 못하는 가장 주된 원인으로 `기존 주택 매각 지연(37%)`이 꼽혔다.

 

 

  전세 수요 대비 공급이 일시에 확 늘어난 것 역시 미입주의 주요 사유다. `래미안 루체하임`은 전용 84호가가 18~20억원 선인데, 전세금은 8~9억원대에 머물러 매매가격 대비 전세금 비율이 50%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새 아파트 전세금이 이렇게 싼 이유는 인근 개포동 입주 시작이 영향을 미쳤다. 개포동 `래미안 블레스티지(1957가구)`가 곧 입주를 시작해 전세물량이 많이 나온 데다 여름께 입주하는 `디에이치 아너힐즈(1320가구)`까지 대기하고 있다. 또 작년 본격 도입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 9·13 대책으로 인한 1주택 이상 보유자 대출경색으로 일부 가구는 잔금 대출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주택 이상 보유자는 기존 주택을 처분하지 않으면 아예 잔금 대출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현금 부자가 아닌 이상 세입자를 구해야만 하는데 이것이 용이하지 않다는 얘기다. 서울 기타 지역 상황도 좋지 않다. 이달 입주를 시작한 성북구 석관동 `래미안 아트리치`도 전체 1091가구 규모에 전세 물건이 500개 넘게 나와 있을 정도다.(2019226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