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국가 사무기능직 공무원 1,162명 일반직 되고, 지자체도 곧 시행할 예정

  국가 사무기능직 공무원 1,162이 올 하반기에 일반직으로 신분이 바뀌게 된다. 지방 사무기능직의 일반직 전환 방침은 곧 나올 예정이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국가 사무기능직 공무원의 일반직 전환 시험은 1022일 시행된다. 중앙행정기관과 헌법재판소 등 36개 기관의 사무기능직 중 1,162명을 일반직으로 임용할 방침이다.

1. 행정환경의 변화와 사무기능직의 일반직 전환 계획

  사무기능직은 1963 문서 작성 업무만을 전담하는 타자 직렬신설을 시작으로 그간 공직내에서 제한적인 업무를 수행해 왔다. 하지만 정보화 역량 향상으로 사무기능직들의 업무역량이 줄어들어 이들의 인력관리가 어렵게 되자 20097월부터 사무기능직을 시험을 통해 일반직으로 전환하고 있다.

  국가 사무기능직은 20097월부터 올 상반기까지 중앙부처 사무기능직 11,766(2008년 기준)25.9%3,051명을 일반직으로 전환했다. 행정안전부는 지방 사무기능직에 대해서는 전환 비율, 전환 직급 세부 지침을 마련해 곧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할 예정이며 지난해 말 기준으로 지방 사무기능직은 모두 1876으로 국가 사무기능직과 마찬가지로 시험을 통해 일반직으로 전환되고 이 제도를 3년간 시행한 뒤 향후 시행지침을 정비할 계획이다.

2. 7개 공무원 직종이 경력직과 비경력직으로 단순화될 전망

  행정안전부는 현행 공무원 직종은 분류체계가 복잡해 변화하는 행정환경에 걸맞지 않다는 입장으로 일부 기능직의 일반직 전환, 기능10급 폐지 등을 통해 일반직, 기능직, 별정직 등 7개로 분류된 공무원 직종을 통합 단순화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 제1차관을 위원장으로 한 직종개편위원회올해 말까지 정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2006년 발간된 용역보고서 등을 종합하면 전체 직종은 정년까지 근무 여부에 따라 경력직비경력직으로 단순화될 전망이며 현재 특수 경력직으로 분류되는 별정직은 경력직으로 통합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별정직 공무원들의 사기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승진이나 인사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언제나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업무 능력이나 성과를 인정받지만 승진 같은 신분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 반면 조직 통폐합으로 초과인원이 발생하거나 공무원 감원시에는 구조조정 대상 0순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펀치쓰리깡 2011.09.03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 2011.09.04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요롱이+ 2011.09.04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너무 잘 보구 갑니다^^

  4. 트레킹[trekking]男子 2011.09.04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능직과 별정직공무원들에게 좋은 소식이군요.
    환영합니다.

  5. 소인배닷컴 2011.09.04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되는군요.
    예전부터 이야기가 나왔던 부분인 것 같은데, 이제 곧 시행이 되는건가요...

  6. miN`s 2011.09.05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개선되는가보군요
    잘보고갑니다

  7. 해피 매니저 2011.09.05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선된다니, 정말 좋은 소식이군요..
    자부심을 갖고 일에 능률도 오를것 같아요....
    즐거운 한주 되세요^^

    • 명태랑 짜오기 2011.09.07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사무기능직이 일반지으로 바뀌는 것은 엄청난
      발전입니다. 일반직 시험 합격하려면 엄청난 공부를
      해야 합니다. 뭐가 정답인지 모르겠어요...
      즐거운 시간되세요

  8. 해우기 2011.09.05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공무원들의 체계도 더 단순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그것이 쉽지 않음을 알기는 합니다만....

    사기업도 마찬가지겠지만..한 직장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은 비슷해야 동질감과 경쟁도 되고...
    누구에게 책임을 넘기는 행동도 줄어들것 같습니다...

    단, 현실을 무시한 밀어부치기식이라면 내부의 균열만 심해지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