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지난달 서울 10억원 이상 아파트 낙찰가율 108.6%'역대 최고'

고가주택 상승폭 커 감정가와 최대 수억원 격차

 

 

  지난달 말 서울중앙지법 서부 2계에서 입찰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힐스테이트 전용면적 151.111명이 경쟁을 벌인 끝에 감정가(116천만원)보다 3억원 이상 높은 15578만원에 낙찰됐다. 이 아파트는 1회 유찰이 돼 2회째 경매였는데도 감정가의 130%에서 주인을 찾은 것이다. 이 아파트의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치솟은 것은 현재 같은 주택형이 감정가보다 4억원 가까이 비싼 최고 155천만원까지 매물이 나오면서 15억원이 넘는 가격에 낙찰해도 4천만원이 넘는 시세차익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정부의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로 서울 아파트 시장도 위축된 가운데 법원 경매에서 10억원 이상 아파트의 고가 낙찰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초까지 집값이 급등하면서 감정가가 시세보다 낮아지자 공격적으로 높은 가격을 써내는 것이다. 5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낙찰된 아파트 중 낙찰금액 기준 10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의 낙찰가율은 평균 108.6%를 기록했다. 이는 이 업체가 2001년 관련 통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것이면서 지난달 10억원 미만 아파트의 평균 낙찰가율(101.5%)보다도 7.0%포인트 이상 높다. 서울 10억원 이상 아파트의 낙찰가율은 지난해 7(101.1%)11(102.3%), 12(102.1%) 등 석 달에 걸쳐 100%를 넘었는데 올해 들어선 5월까지 벌써 1(101.4%), 4(105.0%)을 합해 세 번이나 100%를 넘겼다.

 

 

  이처럼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낙찰가율이 치솟으면서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평균 103.6%200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고가 아파트가 몰린 강남 3구의 아파트 낙찰가율이 평균 112.4%로 역시 2001년 이후 가장 높았다. 낙찰가가 높은 만큼 경쟁도 치열했다. 지난달 10억원 이상 아파트의 평균 응찰자수는 12.7으로 10억원 미만 아파트의 평균 7.2을 앞질렀다. 지난달 10일 입찰한 서울 서초구 방배동 방매래미안타워 13514명이 경쟁을 벌인 끝에 감정가(10억원)보다 3억원 이상 비싼 13399만원에 주인을 찾았고, 지난달 28일 송파구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117.612명이 경쟁해 감정가(11억원)116%127590만원에 낙찰됐다. 이처럼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낙찰가율이 치솟는 것은 지난해 말과 올해 초까지 아파트값이 급등하면서 감정가가 시세보다 2030% 이상 싸졌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전용면적 40초과60이하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04.7이었으나 고가주택이 많은 85초과102중대형은 105.9로 전 주택형을 통틀어 가장 높았다. 경매물건의 감정평가는 입찰 개시일보다 통상 67개월 전에 이뤄져 집값 상승기에는 감정가가 시세보다 낮을 수밖에 없다. 이달 들어서도 고가 낙찰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4일 입찰한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는 168천만원에 낙찰돼 감정가(155천만원)108%를 기록했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최근 경매물건이 줄어들면서 경쟁이 치열해진 것도 고가 아파트의 낙찰가율 상승의 원인"이라며 "다만 최근 서울 강남권 등지의 고가 아파트도 가격이 하락하는 분위기여서 주변 시세와 꼼꼼히 비교한 뒤 낙찰가를 결정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20186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송파풍납·마포아현 아파트 감정가보다 30% 높게 낙찰

"싼값 아닌 매물확보가 목적"

 

 

  인기 아파트 매물이 씨가 마르며 거래절벽이 장기화하자 경매시장에서 대안을 찾아나서는 수요자가 급증하고 있다. 16일 경매업계에 따르면 최근 들어 아파트를 매매하는 것과 유사한 효과를 노리고 경매시장에 응찰자가 몰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낙찰받는 것이 경매시장의 가장 큰 장점임에도 불구하고 아파트를 매매하듯 시세를 뛰어넘는 가격에 낙찰받으려는 실수요자가 대거 유입되고 있는 셈이다. 강남3구에 속하는 서초구 잠원동 반포한신타워 아파트(전용 59)는 지난달 감정가인 83000만원보다 25000만원 이상 비싼 107800만원에 낙찰됐다. 매각가율은 130%로 유찰 없이 한 번에 낙찰됐다. 서울 송파구 풍납동 한강극동 아파트(전용 57) 역시 2월 경매 결과 26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130%85700만원에 낙찰됐다. 강북권도 마찬가지다. 마포구 아현동 마포 래미안푸르지오 아파트(전용 114)는 감정가보다 4억원가량 높은 131000만원에 낙찰매각가율 140%를 기록했다. 해당 아파트들은 실수요자들이 몰리는 인기 단지인 데다 매물 자체가 적어 사고 싶어도 구하기 힘든 아파트라는 공통점이 있다.

 

 

  올해 3월 경매 통계를 살펴보면 서울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이 101.6%, 평균 응찰자 수가 6.6이다. 경매시장에서 잘 찾아보기 힘든 재건축 아파트나 희귀 매물이 나오면 경매시장 전체가 주목하며 응찰자가 대거 몰리는 사례는 간혹 있었다. 하지만 최근 인기 아파트 매물이 눈에 띄게 줄어들면서 매수를 희망하는 수요자들이 경매 매물을 하나의 대체재로 인식하고 뛰어들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 분석이다. 과거보다 낮아진 경매시장 문턱과 손쉽게 구할수 있는 경매 정보 역시 이런 현상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과거에는 인기 매물이라도 상대적으로 싼 가격에 낙찰받기 위해 한 차례 이상 유찰시키는 게 관례였지만 최근엔 유찰 없이 바로 시세 이상을 적어내 낙찰받는 경우가 많다""시장 매물 자체가 줄어든 만큼 그에 대한 대안책으로 경매시장을 바라보는 일반 매수 희망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201841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북두협객 2018.04.23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매시장에서 유찰 없이 바로 제각격 다 주고 입찰하는 시대가 온 것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