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웰컴·스마트·솔브레인저축등 우대조건 없이 금리 3% 넘기도

정기예금 금리도 넉달새 0.3%P↑…5천만원 이하 분산예치 고려를

 

 

  저축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오름세를 타며 종잣돈 마련 수단으로 다시 부상하고 있다. 한국과 미국의 금리 상승 분위기를 타고 금리가 연 3%를 넘는 정기적금이 부활했다. 웰컴저축은행은 최근 연 3.1% 금리(12개월 만기·단리 기준)'첫거래우대e정기적금''첫거래우대m정기적금'을 선보였다. 웰컴저축은행에서 처음 계좌를 개설하는 고객이라면 추가 우대 조건 없이도 3%가 넘는 금리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스마트저축은행의 'e-로운 정기적금'과 솔브레인저축은행의 '쏠쏠한 정기적금'은 금리 연 3%(12개월 만기·단리 기준)를 제공한다. 최근까지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고금리 예금으로 이름을 떨친 저축은행 업권에서도 3%가 넘는 적금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지난 6월 초 기준으로 연령이나 계층 제한 없이 일반인이 가입할 수 있는 금리 3% 초과 적금은 없었다. 정기예금상품의 평균 금리도 지난 6월 초 이후 최근 4개월 동안 0.3% 가까이 가파르게 상승했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저축은행 업권의 정기예금 평균 금리는 지난 612.05%에서 이달 24일 현재 2.34%까지 올랐다. 정기예금 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12개월 만기 기준 금리가 연 2.7%를 돌파한 상품도 등장했다. 페퍼저축은행의 '회전정기예금(비대면)''회전정기예금(인터넷, 모바일)'의 금리는 2.72%(12개월 만기·단리 기준)로 지난 6월 초(2.35%)보다 0.4%포인트 가까이 올랐다.

 

 

  다만 금리 인상기에 정기예금 가입은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돈이 일정 기간 묶이는 탓에 다른 자산에 투자하고 싶어 예금을 중도 해지해 자금을 마련해야 한다면 약정된 금리의 100%를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물론 일부 저축은행이 중도 해지하더라도 비교적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어서 금리 상승기 대기자금을 굴리는 데 활용하기 적합하다. OK저축은행의 '중도해지OK정기예금'은 중도 해지 시에도 5000만원 한도로 연 1.8%의 금리를 얻을 수 있다. 비교적 높은 금리의 자유입출금식 상품에 가입하더라도 이와 비슷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페퍼저축은행의 '슈퍼저축예금'은 자유입출식 예금이면서도 금액 한도 없이 연 1.7%의 금리를 제공한다. 웰컴저축은행의 'Welcome 직장인사랑 보통예금'은 최고 연 2.5% 금리를 제공하는 자유입출금식 예금이다. 물론 100만원 이상 급여 자동이체 멤버십 가입 및 마케팅 목적 정보이용 동의 등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이들 상품은 유동성과 수익성 모두를 잡을 수 있다고 알려진 머니마켓펀드(Money Market Fund·MMF), 종합자산관리계좌(Cash Management Account·CMA)보다 수익률이 높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23일 현재 MMF 수익률은 1.28%, CMA 수익률은 1.12%. 또 저축은행 정기예금, 수시입출식 예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원금을 5000만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도 원금 보장이 안 되는 MMF, CMA보다 낫다. 전문가들은 저축은행의 경우 파산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건전성을 잘 살펴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찬영 예금보험공사 차장은 "5000만원 이하의 금액을 분산예치하도록 권하고 있으며, 보조적으로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 비율이나 기타 재무건전성 지표를 확인해 건전한 저축은행에 예치하는 것을 추천한다"면서 "장기적으로는 저축은행 스스로가 신뢰도를 제고하고 5000만원 이상의 예금을 안전하게 예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2017102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10.30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율이 센 편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