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쇼핑앱 Grip서 실시간 방송, 1억 트랙터, 독도 오징어

쇼핑의 영역 제한 사라져

 

모바일 실시간 방송으로 26억원짜리 꼬마빌딩을 파는 시대가 왔다. 방송 중에 거래가 성사되지는 않았지만, 수십억 원에 달하는 부동산까지 매물로 나오면서 모바일 실시간 방송을 통한 거래 방식에 한계가 사라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저녁 8시 국내 최초 전용 모바일 라이브 쇼핑 애플리케이션() `그립(Grip)`에서는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의 꼬마빌딩을 26억원에 파는 실시간 방송이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이 빌딩은 경리단길 이면에 있는 지하 1~지상 3층 빌딩(대지면적 115, 연면적 225)으로, 올해 1월 리모델링을 마치고 보증금 1억원에 월세 850만원의 임대가 들어가 있다. 이 매물을 팔러 나온 이는 빌딩 중개 전문업체 빌사남의 김윤수 대표다. 김 대표는 직원 2명과 함께 본인의 스마트폰으로 직접 영상을 찍으며 생방송을 했다. 차를 몰고 빌딩으로 가는 동선부터 현장에서 빌딩 구석구석까지 보여주면서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참여자들의 댓글 질문에 답했다. 이 방송에선 즉석 퀴즈를 통해 무려 `1억원짜리 할인쿠폰`을 나눠주기도 했는데, 이는 이 빌딩의 매매가가 25억원까지 협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 방송에는 259명이 참여했고, 26명이 꼬마빌딩을 장바구니에 담았다. 방송 중에 거래가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방송 이후에도 녹화된 영상을 보고 3~4건의 문의가 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최초로 빌딩 판매 실시간 방송에 도전한 김 대표는 "진짜 꼬마빌딩을 방송 중에 팔겠다는 생각보다는 부동산도 이렇게 거래될 수 있다는 새로운 시도를 해보자는 의미였다""막상 방송하고 나니 여기저기서 꽤 문의를 받았고, 앞으로도 한 달에 한두 번은 꼬마빌딩이나 고급빌라를 실시간 방송으로 중개하겠다"고 말했다. 여기서 파는 이색 상품은 꼬마빌딩뿐만이 아니다. 독도 주민이 새벽 3시에 독도에서 배를 타고 나가 오징어를 직접 잡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방송하고 `독도 오징어`를 판매하기도 한다. 청년 농부가 1억원짜리 트랙터를 몰고 시골길을 누비며 사용법을 알려주고 판매에 나설 계획도 있다. 이런 이색 실험을 기획한 이는 네이버에서 퇴사해 직장 동료 6명과 함께 그립을 창업한 김한나 대표다. 김한나 대표는 "실시간으로 양방향 소통을 할 수 있는 모바일 방송 판매가 급속도로 커질 텐데 앱 론칭 초기에 참여자들의 관심을 증폭하기 위해 이색 상품전을 기획했다""셀러(판매자)가 직접 나와서 생방송을 하다 보니 재미있고 진솔하게 받아들이는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78조원인데 이 중 모바일 비중이 이미 61%를 넘어섰다. 특히 유튜브에 익숙한 2030세대는 놀이와 쇼핑을 결합한 실시간 모바일 방송에 크게 호응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 이후 중국인 관광객이 끊기며 위축된 동대문 상권을 다시 살린 것도 모바일 방송 판매 덕분이다.(20194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